벌써 한 해가 지나고 추운 겨울이 왔습니다.

백화점에는 겨울을 맞아 다양한 겨울 옷들이 진열되어 있고 그 중 에는 모피코트도 한 자리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우 모피를 이용해 모피코트 한 벌을 만들기 위해서는 11마리의 여우가 필요합니다. 밍크코트의 경우엔 밍크 45마리에서 무려 2백 마리가, 친칠라 모피코트를 위해선 친칠라 1백 마리가 털과 피부를 내어줌과 동시에 죽어간다고 합니다. 모피라고 하면, 보통 많은 사람들이 동물의 털만 떠올리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러나 조금 더 깊이 생각해보면, 모피는 피부와 피부에 달린 털을 모두 의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죠. 털을 이용하기 위해선 해당 피부까지 벗겨내야 합니다. 그것도 산채로 말이죠.





이러한 사실들 때문에 많은 환경단체와 동물보호단체들이 불매운동을 진행하고 있지만 대부분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방법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모피코트수요는 대단한데요. 여러 동물보호단체에서 동물의 가죽을 벗기는 자극적인 동영상과 나체 거리시위등의 강한 퍼포먼스로 수요를 억제 해보려 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습니다.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인 PETA는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고  광고대행사인 오길비앤마더에게 의뢰하여 참신한 캠페인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 아이디어의 키워드는 '고통의 바늘' 이었습니다. 





36명의 미술가에게 의뢰해서 실물크기 모형을 제작했고, 동물들의 모든 털은 바늘을 하나하나 꽂아 만들어 졌습니다. 고통을 두른 밍크, 토끼, 여우들의 상징물인 것이죠.





이 모형들은 베이징 전역과 추운 기후로 모피 수요가 많은 중국 북동 지방에 전시되었습니다.





관람객들은 여러 감정을 느꼈습니다.  동물 모형이 바늘로 덮인 것에 놀라고 모피때문에 겪는 고통에 경악했죠. 





모형은 입체 프린트로도 제작되었고 길을 지나는 사람이 직접 만져볼 수 있게 배치 되었습니다.





이 전시는 연예인들과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었고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 모피를 입지 않겠다는 서약을 받았고





8만 명 이상이 서약을 했는데, 서약을 할 때마다 바늘이 사라졌고중국의 동물에게는 희망이 생겼습니다.

550,386개의 바늘이 사람들의 마음에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모피코트의 겉모습은 아름답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모피코트를 입는다면, 그 사람은 내면의 아름다움은 포기한 것이 아닐까요?




출처 | PETA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알고계셨나요?

우리가 쓰는 많은 화장품들은 "동물실험"을 통해 나온다는 것을요.

이미 알고 계셨다면 그런 동물실험들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알고 계셨나요?

 

화장품 제조에서 행해지는 가장 대표적인 동물 테스트에는 3가지가 있습니다.

 

피부 자극(skin irritancy) 실험

- 안구 자극(eye irritancy) 실험

- 급성 중독 반응(acute toxicity)

 

위 실험들 모두 테스트 하는 동안 동물들의 고통을 경감시키기 위한 조치는 없습니다. 실험이 끝난 동물들에겐 치유못한 상처들만 남게되며, 특히 급성 중독 반응 테스트의 경우 최종적으로 부검테스트까지 이어져 실험에 이용된 모든 동물들이 죽음을 맞게 되지요.

 

 

 

경제성, 짧은 세대로 인한 빠른 연구결과의 발표, 쉬운 구속력 등의 이유로 그들은 아직도 이런 실험들을 통하여 제품을 만들어 내고 있지요. 하지만 가장 큰 문제점은 동물을 이용하지 않고도 믿을만한 결과를 보여주는 많은 대체실험 방법들이 개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과거의 방법으로 실험이 계속된다는 점입니다.

 

EU(유럽연합)에서는 2009년 4월에 EU화장품법 제7차 개정을 통해 피부 자극성, 광독성, 부식성, 경피(經皮) 흡수도, 유전독성, 안구자극성, 급성독성 등 7개 부문에 걸쳐 화장품 원료와 관련한 동물실험과 동물실험을 거친 원료들이 함유된 화장품의 유럽내 발매를 금지시킨바 있구요. 당시 개정법에 이어 오는 2013년 3월부터는 발암성, 광알레르기 유발성, 피부 알레르기 유발성, 독성체내동태, 생식독성, 최기형성, 아만성 및 만성독성, 광돌연변이 유발성 등 8개 부문에까지 적용대상을 확대해 전면적인 시행에 들어가도록 한다는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ENPA(이탈리아), NOAH(독일), PETA등과 같은 동물보호 단체에서는 동물실험에 반대하는 캠페인 운동도 활발히 벌이고 있지요.

 

출처 : ENPA(Ente Nazionale Protezione Animal)

 

출처 : NOAH(NOAH MENSCHEN FUR TIERE)

 

 

동물 실험을 하지 않은 화장품 브랜드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이왕이면 국내 구입 가능한 것들로요.

 

 

- 나즈(Nads) www.nads.com

- 나트라케어(Natracare) www.natracare.com

- 노드스트롬(Nordstrom) www.nordstrom.com

- 뉴스킨(Nu Skin Internatioinal) www.nuskin.com

- 더말로지카(Dermalogica) www.dermalogica.com

 

- 듀왑코스메틱(DuWop Cosmetics) www.duwop.com

- 라메르(La Mer) www.cremedelamer.com

- 러쉬(Lush) www.lush.com

- 레블론(Revlon) www.revlon.com

- 레쥬비(Rejuvi Laboratory) www.rejuvilab.com

 

- 로고나(Logona) www.logona.com

- 록시땅(L'Occitane) www.loccitane.com

- 매리케이(Mary Kay) www.marykay.com

- 맥(MAC) www.maccosmetics.com

- 바디샵(The Body Shop) www.thebodyshop.com

 

- 바비브라운(Bobby Brown) www.bobbybrown.com

- 버츠비(Burt's Bees) www.burtsbees.com

- 빅토리아시크릿(Victoria's Secret) www.victoriassecret.com

- 스매쉬박스 코스메틱(Smashbox Cosmetics) www.smashbox.com

- 스틸라(Stila) www.stilacosmetics.com

 

- 아라미스(Aramis) www.elcompanies.com

- 아베다(Aveda) www.aveda.com

- 알메이(Almay) www.almay.com

- 어번 디케이(Urban Decay) www.urbandecay.com

- 에스테로더(Estee Lauder) www.esteelauder.com

 

- 에이본(Avon) www.avon.com

- 오리진스(Origins) www.origins.com

- 오브리 오개닉(Aubrey Organics) www.aubrey-organics.com

- 올랑(Orlane) www.orlaneusa.com

- 쥴리크(Jurlique) www.jurlique.com

 

- 케이트스페이드(Kate Spade Beauty) www.katespade.com

- 키스마이페이스(Kiss My Face) www.kissmyface.com

- 클리니크(Clinique) www.clinique.com

- 토미 힐피거(Tommy Hilfiger) www.tommy.com

- 폴라스초이스(Paula's Choice) www.cosmeticscop.com

 

- 플러트!(Flirt!) www.flirtcosmetics.com

- 하드캔디(Hard candy) www.hardcandy.com

 

(출처 : 동물자유연대)

 

아쉽게도 국내 제조회사들의 목록은 들어가 있질 않네요.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국내의 경우 동물실험 실행 여부에 대한 공개 자료가 없을뿐 동물실험에 대한 제한이 전무한 상태라 비공식적으로 행해지는 동물실험의 빈도수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합니다. 또한 동물실험 기관들이 동물실험윤리위원회를 의무적으로 설치/운영해야 하지만 상당수의 기업이나 기관들이 동물실험윤리위원회를 설치하지 않는 불법 상태이거나 설치된 기관 중에서도 윤리위원회를 공정하게 운영하지 않는 사례들이 발견되는 실정입니다.

 

동물 실험을 실시하고 있는 회사들은 로레알, 유니레버, 프록터 앤 갬블, 코티, 바이어스도르프(니베아 등 생산), 웰라, 콜게이트 등과 같은 기업들로 대부분 세계 100대 화장품 기업에 포함되어 전세계적으로 인지도 높은 브랜드를 다수 확보하고 있는 곳들이지요.

 

우리가 자주쓰는 로션, 샴푸등을 쓸때마다 그들의 눈물로 아름다움을 완성시키려 한건 아니었을까요,

동물의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

by 누렁이발자국

 

 

* 동물실험에 관해 더 궁금하신분은 이곳을 방문해보세요

 

- 동물 자유연대

- 동물실험하지 않는 기업을 더 보시려면 peta, leapingbunny, buav를 보시면 좋아요

 

Posted by slowalk


 

1. STOLEN FOR FASHION.


가죽이 벗겨진 채 움직이는 악어. 털을 잃고 뛰어다니는 토끼 한 마리. 충격적이고 잔인한 장면이지만, 영상만큼 정말 강한 메세지를 효과적으로 주고있습니다.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매년 많은 여성들에게 인기 아이템인 토끼털 조끼와 악어 가죽가방. 이 광고를 본다면 다시는 악어가죽 백과 토끼털 코트를 사고 싶지 않겠죠?  



2. BUY ONE, GET ONE KILLED


그토록 바라던 강아지를 사는일은 아이들에겐 정말 흥분되는 일입니다. 그런데 이 남자, 강아지 시체 한마리까지 가져다 줍니다. 이게 무슨 황당한 상황인가요? 이 광고는 개 전문가에게 개를 사지말고 그 대신, 보호소에서 입양을 하라는 메세지를 주고있습니다. 요즘 강아지를 사서 키우다 버리는 사람도 많아지고, 그렇게해서 보호소로 온 개들은 모든 개들을 감당하지 못한 보호소에의해서  안락사를 당할 수 밖에요. 사지마십시요, 대신 입양하세요~!!!



3. KENTURKEY FRIED CRUELTY



유명 패스트푸드점 로고에서 많이 본 할아버지 한 분이 등장하시네요. 그리고는 위엄있게 들어와 주사기를 꺼내 닭들에게 던져주죠. 바로 대량의 치킨을 만들기위해 많은 항생제를 닭들에게 투여하며 건강에 해롭고 비윤리적인 방법으로 닭고기를 생산하는 점을 콕! 찝어 이렇게 표현하고 있는 것 같네요. 



4. FUR IS FOR ANIMAL



모피 코트를 입은 이 여성, 마치 고양이와 똑같이 행동하는군요. 동물의 털로 만든 옷을 입으면 그 동물처럼 행동하게 된다는 무서운 내용인가봅니다. 그렇습니다, 털은 동물을 위한 것인지 사람을 위한것이 아닙니다~!!!



5. TALK


세상에 이런 부모가 있을까요?? 아직 어린 10대 딸에게 아기를 기대하고 있네요. 아기가 생기면 어떻하냐는 딸의 질문에 보호소에 보내거나 길거리에 버리면 된다는 무책임한 아버지의 대답!!!! 길거리에 버려지는 애완동물의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렇게 버려진 애완동물들은 원치않는 임신을 할 가능성도 매우 높죠. 그렇게 원치않는 임신을 한 채 보호소로 오는 애완동물들...결국 죽게 됩니다. 이런 불행한 현실의 애완동물의 수가 늘어나자 동물중성화수술을 시키자는 메세지의 광고입니다. 



위 영상물의 좀 더 원활한 이해를 돕기위한 PETA의 영상물입니다.


 




동물을 사랑합시다~! 그들에게도 인간과 똑같이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