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을 고르다 너무 많은 정보를 읽느라 오히려 혼란스러웠던 적이 있으신가요? 제품 패키지를 보다 보면 자극적으로 강조된 문구, 화려한 치장, 빽빽히 적힌 작은 글씨들 때문에 실제 궁금한 중요 정보를 찾아보기가 어려울 때가 종종 있습니다. 수많은 말 대신, 시각적 언어로 한 눈에 보기 쉽게, 효과적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패키지 디자인을 소개합니다.







1. 제품의 형태적 특징을 그린 패키지 디자인



[구성품의 형태, 실제 크기가 드러난 천연 화장품 패키지]

 

천연 화장품 라인 ‘GREENPHARMA’의 화장품 박스 디자인입니다. 세럼, 크림 등 화장품 용기의 형태와 크기가 패키지에 그래픽으로 표현되어 있어, 박스를 열기 전에 미리 실제의 제품의 형태와 크기를 가늠해볼 수 있습니다. 군더더기 없는 최소한의 디자인으로 전면에는 그래픽, 측면에는 실제적인 정보 등 꼭 필요한 내용만을 담아낸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출처 | packaging of the world





[전구와 필라멘트 형태가 그래픽으로 알기 쉽게 표현된 패키지]


빛으로 주변을 밝히는 역할과 함께, 새로운 생각과 아이디어를 상징하기도 하는 전구를 담는 포장이라면 조금 더 특별해야 하지 않을까요? 기존 패키지 디자인의 정보의 혼란, 빼곡한 글자 단락을 피하고자 주요 정보를 그래픽 시스템으로 만든 전구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각 전구와 필라멘트의 형태를 표현한 그래픽, 세부 항목별 아이콘, 큰 숫자들로 빽빽한 글 없이도 제품의 정보를 간결하고 명확하게 전달합니다.



출처 | packaging of the world







2. 제품과 관련된 정보가 메인 그래픽이 되는 패키지 디자인



[한 봉지의 밀가루로 만들 수 있는 요리들을 표현한 패키지]


완두콩, 옥수수, 메밀, 쌀가루 등 건강한 종류의 밀가루 브랜드 ‘Bolshaya pol'za’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밀가루 한봉지로 건강하고 맛있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요리들의 정보를 그래픽으로 전면에 표현했는데요. 측면에는 밀가루 양을 측정하는데 도움을 주는, 측정 눈금이 함께 표현되어있습니다. 패키지의 디자인은 심플하지만, 색상 차이로 각 종류의 곡물가루가 멀리서도 눈에 띄고 쉽게 구분되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출처 | lovely package






[뒷면에 정보들이 전면 그래픽으로 표현된 오일, 소스 디자인]


올리브 오일, 토마토 소스와 오렌지 마멀레이드 소스는 병의 인포그래픽 디자인 스티커로 정보를 전달합니다. 모든 재료의 원산지인 이탈리아의 지리적 정보, 유기농 재료들의 정보,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크고 굵은 글자, 심플한 이미지와 레이아웃으로 전면에 강조한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출처 | packaging of the world





때로는 많은 정보나 화려한 디자인이 피로하게 느껴질 때가 있기도 합니다. 시각적 언어로 정보를 전달하는 패키지 디자인은 한 눈에 쉽고 간결하게 정보를 제공합니다. 동시에, 그 자체로도 하나의 디자인이 된다는 점에서 사용자에게 더 흥미롭고 즐거운 경험을 전해주는 것 같습니다. :-)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마트에 가보면 비닐 포장재들로 꽁꽁 포장되어 있는 채소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용되는 비닐 포장재들은 썩지 않는 쓰레기가 되는 것은 물론이겠지요.

 

 

 

 

 

 

 

영국의 학생 'Ben Huttly'가 채소를 위해 자연 친화적이며 독특한 패키지를
제안하였습니다. 종이끈으로 태그를 묶어 사용하는 패키지입니다.

 

 

 

 

 

 

 

 

 

 

사용된 종이들은 재활용이 가능하고, 흙으로 돌아갔을 때 쉽게 분해가 가능한
생물 분해성 소재로, 가장 재미있는 것은 종이 안에 씨앗을 포함하고 있어
종이가 버려졌을 때에도 흙에 분해되며 자연스럽게 씨앗이 싹을 티울 수 있다는 점이지요.^^

 

 

 

 

 

 

 

 

 

꼬아진 종이로 만들어진 끈은 일정량의 채소들을 단위로 묶어주는 역할을 하기에
손색이 없으며, 각 채소들의 정보를 닮을 수 있는 라벨 또한 자연 친화적인 소재로
잉크를 사용한 인쇄 대신 레이저 컷팅 기계를 사용하여 구멍을 뚫는 방식입니다.

 

이 패키지를 제안한 'Ben Huttly'는, 마트에서 낭비되는 식품 패키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평소 관심 있었던 정원 가꾸기와 효과적으로 접목시킬 방법을
찾아낸 것이지요.

 

 

 

 

 

 

 

 

단순한 패키지 디자인을 넘어 환경과 자연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메시지를 던지며,
소통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