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고기를 드셨나요? 혹시 어제도?? 너무 맛있어서 고기를 포기하는 일이 너무 힘드시다구요? 

그럼 포기하지 마시고 1주일에 단 하루만 드시지 말아보세요~.Meatless monday 캠페인 처럼!!!

 

 

 

일전에도 Meatless monday캠페인은 슬로워크 블로그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이전 포스팅보기>>>

 

 

Meatless monday는 미국의 외식 위탁운영 기업 소덱소(Sodexo)가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그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는 매주 월요일마다 모든 메뉴에 고기를 넣지 않습니다. 고기를 몹시 즐기는 미국인들이지만 극단적인 채식 대신 일주일에 한 번만 고기를 먹지 말자는 약속이 그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간 덕분에 고기 메뉴를 줄였음에도 소덱소의 매출은 엄청나게 증가했고 캠페인 시작 후 9백 군데 이상의 식당과 계약이 더 늘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Toyota, Northern Trust Bank , the U.S. Department of the Interior를 포함해 약 2,000곳 이상에서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다고 하네요.

 

 

점점 글로벌하게 퍼져나가고 있네요^^

 

 

캠페인 사이트에서는 캠페인 툴키트를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제작해 캠페인을 알리고, 채소로 맛잇는 음식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레시피도 제공하여 누구나 쉽고, 적극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캠페인 툴키트 다운받으러 가기 >>>

 

 


우리나라에선 육류 중심의 서구식 식생활 때문에 매년 40만 명씩 비만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과 같은 추세로 비만 인구가 늘어난다면 2025년쯤엔 성인 두 명 중 한 명은 비만 환자인 셈이라고 합니다. 너무 많이 즐겨서 생기는 병이라니... 좀 미련스러워 보이는 것 도 같구요. 대부분 영양과잉 상태인 현대인들에게 이런 고칼로리의 육류 보양식보다는, 비타민과 무기질, 식이섬유가 풍부한 제철 채소가 진짜 보양식 아닐까요?

 

 

꼭 Meatless monday 캠페인이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하루는 풀만 먹기’를 실천해보는 건 어떨까요? 완벽한 채식주의자가 되기 위한 노력을 하는 대신, 약간의 타협과 여유를 가지고 일주일에 한 번만이라도 채식을 하자는 것이죠. 목표가 몹시 타협적이기 때문에 실천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몇 가지 나물 반찬과 된장찌개가 함께 나오는 보리밥 정식이나 비빔밥으로  조금은 밋밋하지만 담백하고, 부담스럽지 않게, 또 가볍고, 산뜻하게 채식 식사를 즐겨보세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꿀맛 같은 주말 보내고, 월요일.

다시 바쁜 업무에 찌들다 보면 점심 먹을 기운도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런 직장인 여러분께 좀 더의미 있는 월요일 점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구요.

내가 매주 점심 한끼를 채식으로 하면, 세상이어떻게 변할까?’

 


요즘 한창 육식과 환경오염 (+지구온난화)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데이터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런 통계분석이!

 

 

모든 미국인들이 매주 하루만 채식식단을 이용한다면, 우린 1톤을물과 120갤런(454.249414리터)를 절약할수 있다.

육류 사업으로 방출되는 온실가스는 사람이 만들어 내는 지구온난화의 발생요인의 1/5가까이를차지한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ood and AgricultureOganization)

 

 

이외에도 육류를 생산하는데 쓰여지는 많은 물과 화석연료가 사용됩니다.

미국만큼은 아니겠지만, 한국도 이와 맥락은 비슷하겠죠?

하지만.. 채식만하기란 불가능 할거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우리 식생활엔 육식이 너무나도 당연하기 때문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지 않는다면?’

위탁운영 외식기업 Sodexo‘Meatless Monday’라는 캠페인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들의메뉴는 고기가 없는 식단으로 차려지게 되는 것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고 있지 않으니, 이 기업.. 괜찮을까요?

 

 


 

이 기업은 거의 매일 1000만 명 가까이 되는 사람들에게 식사를 공급합니다.

올해는 작년에 이Meatless Monday 캠페인에 힘입어 더 매출이 올랐습니다.

저번 달보다 900군데 이상의 계약이 늘었으며, 작년의 고객들이 거의 대부분 다시 이 곳의 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기업/단체들의사회공헌적 가치와 기업의 수익, 실제 환경오염의 감소가 모두 충족되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됩니다. 

극단적이지 않은, 1주일에 한번이라는 규칙들이 사람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가기도 했을 것 같습니다.

흥미를 유발하는 재밌는 캠페인, 실제 질 좋은 채식음식(Vegetarian dishes).

 

 

 

일주일에 한번 정도만, 고기 정말 좋아하는 미국인들도 먹을만한 횟수 인 것 같습니다.

일반 기업들 에서도 이렇게 환경도 생각하며, 기업의 경쟁력도 늘려나갈 수 있는 많은 아이디어들이 생겨나고

실행되고있습니다. 진정한 win-win이라는 게 이런 게 아닐까요~?

 

어떠세요~? 월요일 점심은 우리도 채식으로 해보는 건?

의외로 오늘은뭘 먹지?’라는 고민도 덜며, 일주일이 한결 가벼워 질 수도 있잖아요^^

 

 

출처: http://meatlessmonday.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