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B 메모리, 대부분 한개씩은 가지고 있는 물건들 중 하나인데요, 휴대하기 간편하도록
작은 사이즈로 만들어져서 편리하기도 하지만 그 때문에 자주 잃어버리게 되기도 합니다.

요즘에는 가격도 많이 저렴해져서 잃어버려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게 되곤 하지만,
우리가 사용하는 USB는 플라스틱이나 금속 케이스로 덮여 있는 경우가 대부분임을 생각해보면
잃어버렸거나 쓰다버린 USB들이 모여 만들어내는 쓰레기의 양도 상당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고맙게도 우리보다 앞서 이런 걱정을 해준 디자이너들이
보다 친환경적인 재질의 USB를 만들었다고 하는군요.



케이스가 나무로 만들어진 이 USB는 네덜란드의 디자인스튜디오 OOOMS가
숲에서 주운 나뭇가지로 만든 핸드메이드 제품이라고 합니다.

그 밖에 대나무, 또는 레드우드나 월넛, 단풍나무로 만들어진 목걸이 형태의 USB도 있습니다.




이보다 더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만들어진, 신문지를 재활용해 만든 USB도 있고요.



그리고 최근 러시아의 디자인 스튜디오 Art Lebedev Studio는 판지로 만든 USB를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종이로 만들어져 가볍고 저렴한, 한칸씩 똑똑 끊어 쓸 수 있는 이 USB는
아직 시판되지는 않았지만 시판이 시작되면 꽤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 USB의 경우, 폐신문지나 나무로 만든 USB들 보다는 친환경성이 조금 떨어지지만
제품 생산에 쓰이는 자원의 양을 고려해봤을 때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USB보다는 나을듯 합니다.


이렇게 작은 것들부터 이왕이면 보다 자연적이고 친환경적인, 또는 최소한의 자원만을 사용하는
소재를 이용해 만들어진다면, 그리고 소비자들 또한 약간의 비용을 더 지불하더라도
친환경적 소비를 추구한다면, 결과적으로는 정말 큰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나뭇가지나 폐신문지로 만든 USB, 우리나라에서도 시판되면 좋겠네요!


Posted by slowalk

컴퓨터, 인터넷의 등장과 함께, 다른 사람들과 생각을 공유하는 것도 훨씬 빠르고 쉬워졌습니다.

글을 쓰고, 댓글을 달고, 사진과 동영상을 전송하고 공유하는 것까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할 수 있죠.


그런데, 최첨단 기술로 가득한 뉴욕 한복판에, 새로운 방법의 파일 공유 시스템이 등장했습니다.

바로 도시 곳곳에 숨겨져있는 USB!



'Dead Drop'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프로젝트는, 스파이들이 연락을 취하던 방법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은 것입니다.

옛 스파이들은 펜과 같은 작은 물건 안에 전하고자하는 말을 적은 쪽지를 숨겨놓고

이것을 약속된 비밀스런 장소에 떨궈놓음으로써 남들 눈에 띄지 않게 서로 연락을 취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생긴 펜 모양의 통 안에 메시지를 숨겨놓는 것이죠.

그럼 뉴욕의 스파이들이 어떻게 비밀스럽게 파일을 주고 받는지 볼까요?



USB가 설치된 약속된 장소로 비밀스럽게 다가옵니다.



USB에 노트북을 연결하고, 파일을 전송!



임무를 마치고 유유히 사라지는 그...




이 프로젝트는 인터넷상의 자유로운 파일 공유 제한에 반대하는 해적당의 활동을 연상시키게 합니다.

도시 곳곳에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공용 USB를 설치하고,

그 장소를 인터넷 상에 공개함으로써, 사람들이 자유롭게 파일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한 것이죠.

일종의 오프라인 P2P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 또 한명의 스파이가 자신의 흔적을 남기고 있군요.



출처 : datenform.de/blog/dead-drops-preview

Posted by slowalk






우리가 쉽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USB!
이 USB가 살짝 디자인되면 어떻게 달라질까요~








첫번째로 나무모양으로 만들어진 USB입니다. 답답한 사무실 환경 속에서 작은 나무USB 하나로 신선한 공기가 불어오는 듯한 기분을 맛볼 수 있지 않을까요?  지난 번에 소개한 OOOms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제품입니다! 갖고 싶네요!




이렇게 쏙! 꽂아주면 컴퓨터에  자연의 향기 가 물씬!~~











지우개 는 뭘까요?


이 지우개는 사실 USB입니다.  지우개는 속이 비어있고, 그 안에 USB 스틱이 들어가있지요. 지우개의 겉면에는 "Alzheimer's erasers your memories. Save them" 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알츠하이머는 당신의 기억을 지웁니다. 그것을 지켜주세요!"

알츠하이머병은  지우개처럼 우리의 기억을 지우지만, 그안에 USB로 기억을 담아서 지워지지 않게 보관하듯이 우리의 작은 관심이 이 병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뉴질랜드에서 열린 이 캠페인에서 USB 지우개는 알츠하이머를 인식시키고, 자선금을 모집하기 위해 배포되었으며, 그 효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하네요^^






USB가 연결되어 있다?


이 USB의 이름은 "무한연결 USB" 입니다.  노트북을 사용할 때, USB를 꽂을 수 있는 곳이 한군데 밖에 없어서 다른 장치들을 꽂을 수 없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디자인된 USB!.

하나를 꽂은 뒤에 연결해서 꽂을 수 있게 만들어졌죠. 그러나 그 이름과는 달리 무한히 연결 할 수는 없다고 합니다.  개발자에 의하면 3~4개까지 연결 가능하다고 하네요. 기기의 구분을 쉽게 하기 위해서 알록달록 색깔을 넣어 디자인 되었답니다.^^



4개의 기기를 동시에 한곳에 쏙~!




우리에게 편리함을 주는 조그만 USB~!
그 위에 어떤 디자인의 옷을 입히느냐에 따라서 더 많은 기능, 더 많은 메시지를 담아낼 수 있는 무궁무진한 USB의 세계였습니다.^^


출처: http://www.ifdesign.de/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