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는 매일 옷을 입고 살아갑니다. 끊임없이 옷을 소비하죠. 특히 패스트 패션의 유행으로 버려지는 의류들이 더 많아졌고, 그에 대한 반발로 업사이클링 브랜드가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블로그 글, '프라이탁이 찾은 지속가능한 원단'에서 알 수 있듯 버려지는 원단을 활용합니다. 그렇다면 공장에서 옷을 만들 때는 문제가 없을까요? 공장에서 원단에 색이나 무늬를 염색할 때는 여러 가지 화학 염료들이 사용되고, 그로인해 피부가 예민한 소비자들은 피부질환이 생기기도 합니다.


오늘 글에서는 이런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할 수 있는 조류(Algae)를 이용한 자연친화적인 염색에 대해 소개합니다. 






베를린의 디자인 스튜디오 블론드 앤 비버(Blond and Bieber)는 알게미 프로젝트(Algaemy Project)를 선보였습니다. 조류를 이용하면 독성이 전혀 없는 섬유 염색을 할 수 있다는 것이죠. 이 조류 염색은 매우 친환경적이라 심지어 원료를 먹을 수도 있습니다. 원단을 염색할 때는 많은 화학 원료가 사용되고 부수적인 독성 물질이 발생하게 되는데요. 조류 염색은 인체에 무해하며 자연에 유해한 물질도 발생시키지 않습니다. 


알게미 프로젝트의 두 디자이너, 에시와 라사



대부분 조류는 강을 오염시키는 식물이나 바닷속 해초로 녹색을 띈다고 생각하기 쉬운데요. 에시(Essi)와 라사(Rasa)는 다양한 종의 조류에서 녹색, 갈색, 노란색 등 여러가지 색을 추출해 냈습니다.




조류를 재배하는 시험관에 입김으로 이산화탄소를 불어 넣고 광합성을 촉진시킵니다. 그 후 염색에 필요한 염료를 추출합니다.


염색을 위해 고안한 기계와 염색이 완료된 패브릭들




조류 염색 원단은 시간이 지나면서 햇빛에 노출되어 녹색에서 강렬한 파란색으로, 분홍색에서 오렌지로 변해갑니다. 이렇게 모든 원단은 시간이 지나면서 그만의 이야기를 지니게 됩니다.  


다양한 패턴과 색깔의 패브릭들은 햇빛에 노출되면서 색이 변해갑니다



블론드 앤 비버는 이 원단으로 패션 디자이너 일레니아 고타나(Ylenia Gortana)와 의상을 제작했습니다. 또한 독일의 신발 브랜드 트리펜(Trippen)과 함께 첫번째 신발 시제품을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조류 염색을 이용한 실제 옷과 신발


조류를 이용한 염색 방법이 당장의 대량 생산으로 이어지기는 어렵겠지만, 그 가능성을 엿보기에는 충분한 프로젝트입니다. 실제로 조류는 염색 외에 에너지나 환경 분야에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고, 자연과학 분야에서 많은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생물이라고 합니다.


언젠가는 우리의 예민한 피부를 지켜주고, 환경도 해치지 않는 염색 방법으로 만들어진 옷을 입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 Blond and Bieber, Dezeen


by 돼지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엊그제 정원없는 정원사 포스팅에 이어, 이번에는 사이버 정원에 대한 소식을 가지고 왔습니다.
사이버 정원? 컴퓨터 상에서 식물을 키우는 게임인가? 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바로 참여자들의 반응으로 가상의 조류농원이 만들어지는 방식의 전시회 소식입니다.

 

 

이 전시는 런던의 EcoLogic Studio에서 주최하는 HORTUS(Hydro Organism Responsive to Urban Stimuli)라는 전시 입니다.

 

 

 

녹색 카펫의 바다 위에 325개의 투명봉투 안에는 민트그린에서부터 핑크에 이르기까지의 아홉가지의 조류가 들어 있습니다.

 

 


봉투마다 길게 늘어뜨려진 투명 플리스틱 튜브에 입을 대고 불면, 방문객의 이산화탄소에 의해 양성조류의 성장을 돕게 됩니다.

 

 


 

그리고 봉투에 그려진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여 방문자가 자신이 육성한 조류에 대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정보들은 트위터로도 연동됩니다. 그리고 양성된 조류에 의해 스크린에 실시간으로 가상정원의 모양이 3D로 렌더링 됩니다. 참여자는 사이버 정원사가 되는 것이지요.

 

 

이 상호적인 과정에서 생물학은 건축이 되고, 건축은 생물학이 되며 지식의 교류를 불러옵니다.
이 프로젝트는 농업과 원예에 대한 생각을 하게 하지만 지식을 전파하고 교환 할 수 있습니다. 지식의 가상 재배라고도 할 수 있죠.

 

 

여기에서 조류란? 정확히 무엇일까 궁금하셨죠.
세계는 지금 화석연료에서 벗어나기 위해 풍력, 태양력, 수소 및 바이오매스와 같은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조류는 물 속에서 생육하며 광합성에 의해 독립영양생활을 하는 체제가 간단한 식물로, 높은 에너지 생산성 및 빠른 성장, 수질이 변화하는 물에서의 양육능력 등으로 인해 가망있는 미래 바이오 연료 공급 원료로 부상하고 있는 천연자원입니다.

 

 

조류는 콩이나 다른 토양 연료 작물에 비해 100배나 많은 기름을 생산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조류에서 생산되는 기름은 바이오연료나 친환경연료로 정제될수 있습니다. 조류를 기르는 데에는 단지 물과 햇빛, 이산화탄소만을 필요로 하며, 성장속도가 빠르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 전시에서 참여자들의 입김이 필요한 것이죠.

 
이 전시에서 자연과 인간과의 상호작용이 비단 조류라는 신생에너지에 대한 홍보수단이 될 뿐 아니라, 건축과 생물학 사이의 관계에 대한 전망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친환경에너지에 대해 알 수 있고 또 놀이처럼 참여하여 가상이나마 정원을 꾸며보는 특별한 기회의 전시가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자연과 기술 사이의 새로운 관계에 대해 실험실 가운을 입은 연구원만이 아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전시로서의 의미가 남다르게 다가옵니다.

 

(자료출처 http://www.domusweb.it/en/architecture/hortus-a-cyber-garden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