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해도 길어지면서 야외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늘고 있는데요. 여유롭게 공원을 산책하거나 평소에 가보지 못한 관광 명소도 많이 가게 됩니다. 보통 야외활동을 하는 곳에는 안내표지판이나 경고표지판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문구들이 떠오르시나요?


‘잔디에 들어가지 마시오’, ‘사진촬영금지’, ‘손대지 마세요’ 등이 일반적인 표지판 문구들 입니다. 모두 우리들의 행동을 경고하는 문구들인데요. 가족들과 함께 또는 친구들과 즐거운 마음으로 들른 그곳에는 마음껏 경험하고 즐길 수 없는 경고문이 우리를 기다립니다.


하지만 영국에는 더 이상 부정적인 안내문이 아닌 긍정적이며 위트 있는 안내표지판이 있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의 이름은 Nature’s Playground입니다. 



영국의 내셔널 트러스트(National Trust England)에서 디자인 회사(The Click Design)를 통해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내셔널 트러스트는 영국, 웨일스, 북아일랜드에서 역사적인 의미가 있거나 자연미가 뛰어난 곳을 소유하고 관리하며 일반인들에게 개방하는 일을 하는 민간 단체 입니다. 


새롭게 디자인한 안내표지판은 사람들이 직접 만져보고 느끼며 즐겁게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이 시리즈들을 얼핏 보면 기존 경고문과 같아 보입니다. 하지만 다시 그 안내문을 보면 따뜻하고 위트 있는 메세지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기존의 안내문은 '사진촬영금지' 이겠지만  이 안내문은 사진촬영을 할 수 있고 심지어 사진 촬영을 하면 좋은 장소라고 알려줍니다. 이 안내문이 보이면 꼭 사진을 찍어보세요.





이 안내문은 예약이 되어있는 곳이네요. 발표나 관계자들만을 위한 예약 장소가 아닌 방문자들이 재미있게 게임도 하며 즐길 수 있는 공간에 표시해 두었습니다. 

 




걸으며 관람하면 다리가 아플텐데요 그때는 이 안내문이 있는 의자를 이용해보세요. '앉지마세요'가 아닌 이곳에 편안하게 앉아 주위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우리가 제일 많이 본 안내문이 아닐까요? '잔디에 들어가지 마시오'가 아닌 잔디에 맘편히(?) 머물 수 있는 문구네요. 이렇게 잔디 위에 누워서 사진을 찍을 수 도 있답니다. 





예쁜 꽃 주위에는 사진을 찍고 이 꽃들의 향기를 맡으며 하루를 즐겁게 보내라는 메세지가 있네요. 나무 주위의 또 다른 안내표지판에는 직접 만져볼 수 있고 심지어 나무를 아껴주고 안아달라는 따뜻한 문구도 있습니다. 





마지막의 해시태그(hash tag,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트위터에서 '#특정단어' 형식으로, 특정 단어에 대한 글이라는 것을 표현하는 기능)는 방문자들이 느낀 점이나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하고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안내문 이라고 하네요.



장소는 변하지 않았지만 안내표지판 하나로 전혀 다른 공간이 될 수 있겠네요. 대부분 부정적이고 딱딱한 메세지인 경고 안내문을 이렇게 부드럽고 재미있게 바꾸게 되니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들도 한층 더 편안하고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쓰레기를 버리거나 소리를 지르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은 당연히 해서는 안되지만 무조건 부정적인 안내문구는 그 장소를 100% 즐길 수 없게 만드는 방해 요인이 될 것 같습니다. 이런 신선한 메세지가 담긴 안내표지판을 한국의 공원이나 관광 명소에서도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출처| theclickdesign.com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영국에서는 노숙자 문제가 꽤나 심각한가봅니다. 그 심각성을 알리는 인포그래픽이 나와있는데요,

 

 

노숙자들을 위한 제도에 문제가 있고, 그들에겐 좀 더 많은 집이 필요하다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영국 노숙자에 대한 실제 수치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작년인 2012년 한 해 런던에서는 노숙자가 43%나 늘어났다고 해요.

 

 

5,678명의 사람들이 런던 거리에서 자고 있고요,

 

 

영국 정부도 그에 대한 지원을 줄일 계획인가봅니다.

 

 

2012년 영국의 노숙자는 23% 증가했고, 법적 노숙 가정은 50,290개로 증가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야말로 노숙자 문제가 심각하다고 봐왔는데, 생각보다 영국이 더한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 건축학을 전공한 Milo De Luca가 디자인한 노숙자를 위한 주거 디자인을 내놓았는데요, 'EXCRESCENT UTOPIA'입니다.

 

 

그는 거의 10년 동안 하루 중 가장 바쁜 시간대에 런던 중심부 여행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바글바글한 사람들, 활기찬 분위기, 수많은 관광객들뿐만 아니라 런던 중심부는 거리에서 자고 있는 많은 노숙자들로도 채워져있었다고 해요. 그래서 늘 이런 광경들을 보며 떠올렸던 생각을 노숙자들의 주거공간 디자인에 아이디어를 적용한 것이라고 합니다.

 

거창하게 무언가를 짓는 것이 아닌,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로등에 구조물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집을 지은 것인데요, 그래서 이름이 'EXCRESCENT UTOPIA (이상 생장한 유토피아)'인가 봅니다. 그는 '기생한다'라고도 표현하네요.

 

 

그 원리는 간단합니다. 가로등들을 기준으로 줄과 공간박스를 결합하고 엮어 설치하는 것인데요, 매우 효율적인 공간으로 보입니다.

 

 

 

넓진 않지만 매우 다양한 포즈로 생활이 가능한 듯 싶네요. 새들의 쉼터가 되기도 하고요^^

 


게다가 가로등에 설치돼 있는 전기 설비에 연결시키면 전기도 끌어다 쓸 수 있습니다. 전기세는 어떻게 해결될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앉아서 식사테이블로 이용할 수도 있고,

 

 

노트북으로 작업도 가능하고요,

 

 

일렉트로닉 기타로 길거리 공연도 할 수 있습니다^^

 

 

 

 

1인만이 아니라 공동 주거 생활도 가능하고,

 

 

차가운 땅과는 떨어져 취침도 할 수 있습니다.

 

 

 

밤에는 나름 나만의 아늑한 공간에서 잠을 청할 수도 있습니다. 길바닥에서 자는 것보단 훨씬 편안함이 있겠죠?

 

 

 

물론 노숙자 해결을 위한 최선의 대책은 아닐겁니다. 하지만 노숙 생활로 인한 최악의 상황은 피할 대안은 내놓는 게 좋겠죠. 노숙자 보호시설을 지어도 그들은 사용하길 꺼려한다고 합니다.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습니다만, 그러한 면에서 부담스럽지 않고 자율적인 사용을 권장하는 좋은 아이디어인 듯 싶습니다^^

 

출처: http://miloaydendeluca.com/gallery/67414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