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psi사가 소유한 Frito-Lay의 썬칩은 작년, 100% 자연분해가 가능한 포장을 선보였습니다.

최대 14주의 기간이 지나면 땅속에서 자연분해가 되는 이 친환경 포장은 감자껍질을 이용한

100% 업싸이클링 아이디어였습니다.

 

 

 

 

하지만 이 친환경 포장은 한 가지 시끄러운 문제를 가져왔습니다. 그것은 말 그대로 포장지에서 나는 소리

때문이었는데요. 포장지에 손을 집어넣을 때마다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95 데시벨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사람이 나누는 대화가 약 60 데시벨, 비행기 제트 엔진의 소리 크기가 약 120 데시벨인 것을 생각하면

작은 소리는 아니지요). 이런 시끄러운 포장의 문제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 썬칩 포장지 때문에

네 말을 들을 수 없어'라는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기존의 플라스틱 소재의 포장지와는 다른 분자 구조인 감자껍질 포장지는 조금 더 유연하고 딱딱했기에

이런 큰 소리를 만들어냈다고 하네요. 그래서 18개월의 연구 끝에 탄생한 이 친환경 포장지는 기존의

플라스틱 포장지로 대치되어 사라졌었습니다.

 

  

 

 

 

그리고 있고 난 1년 뒤, Frito-Lay의 썬칩은 다시 한 번 친환경 포장지에 도전합니다. 이번에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전의 95 데시벨의 소음을 70 데시벨까지 줄였다고 하네요. 이 친환경 100% 자연분해 썬칩 포장지는

기존의 포장지보다 7% 낮은 탄소를 배출한다고도 합니다.

 

Frito-Lay는 친환경 포장지에서 머물지 않고 여러 방법으로 환경을 위한 지속가능한 스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과자를 만드는데 사용되는 전기량도 1999년에 비해 22%나 줄여가고 있다 합니다.

2017년을 목표로 과자 한 봉지 생산 당, 현재 전기 사용량의 45%를 절감하는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또한, 배송 상자를 최대 6번 까지 재사용하며,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된 상자는 재활용하여 다시 사용하는

시스템도 갖추었습니다.

 

혹 과자 봉지가 시끄럽다 하더라도 이렇게 과자 한 봉지가 만들어지는데 필요한 부분 하나 하나가

친환경적으로 변한다면 저는 그 시끄러움을 참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마트에 가보면 비닐 포장재들로 꽁꽁 포장되어 있는 채소들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사용되는 비닐 포장재들은 썩지 않는 쓰레기가 되는 것은 물론이겠지요.

 

 

 

 

 

 

 

영국의 학생 'Ben Huttly'가 채소를 위해 자연 친화적이며 독특한 패키지를
제안하였습니다. 종이끈으로 태그를 묶어 사용하는 패키지입니다.

 

 

 

 

 

 

 

 

 

 

사용된 종이들은 재활용이 가능하고, 흙으로 돌아갔을 때 쉽게 분해가 가능한
생물 분해성 소재로, 가장 재미있는 것은 종이 안에 씨앗을 포함하고 있어
종이가 버려졌을 때에도 흙에 분해되며 자연스럽게 씨앗이 싹을 티울 수 있다는 점이지요.^^

 

 

 

 

 

 

 

 

 

꼬아진 종이로 만들어진 끈은 일정량의 채소들을 단위로 묶어주는 역할을 하기에
손색이 없으며, 각 채소들의 정보를 닮을 수 있는 라벨 또한 자연 친화적인 소재로
잉크를 사용한 인쇄 대신 레이저 컷팅 기계를 사용하여 구멍을 뚫는 방식입니다.

 

이 패키지를 제안한 'Ben Huttly'는, 마트에서 낭비되는 식품 패키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중 평소 관심 있었던 정원 가꾸기와 효과적으로 접목시킬 방법을
찾아낸 것이지요.

 

 

 

 

 

 

 

 

단순한 패키지 디자인을 넘어 환경과 자연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메시지를 던지며,
소통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