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관에 가면 예술 작품만큼 멋진 미술관의 로고가 있습니다. 미술관의 로고는 작품을 받쳐주는 역할을 해야 하므로 작품보다 튀지 않아야 하며, 또 그렇다고 너무 힘이 없어도 안됩니다. 작품과 균형을 맞춰야 하는 만큼 퀄리티가 높고 매력적인 것이 미술관의 로고입니다. 예술 작품 옆에서 제 역할을 해내는 미술관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소개합니다.






1.Museum of Arts and Desgin / 뮤지엄 오브 아트 앤 디자인



출처 : pentagram



맨해튼에서 가장 두드러진 원형 광장에 자리 잡은 MAD 뮤지엄 건물은 사각의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건물의 정면은 광장 형태에 맞게 완만한 곡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펜타그램은 이러한 환경적 특징을 고려해서 사각형과 원형을 결합하여 MAD 모노그램의 글자들을 디자인했습니다.


펜타그램은 로고를 제작할 때 미술품과 공예품이 현대미술과 어떻게 조화를 이루느냐가 가장 큰 고민이었습니다. 그래서 서체 안에 다양한 이미지의 질감이 결합되는 플렉서블 아이덴티티로 로고를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2.New Museum / 뉴뮤지엄



출처 : Wolff Olins



뉴뮤지엄은 “New Art and New Ideas”라는 슬로건으로 박물관, 미술관 하면 떠오르는 다소 교육적이고 무거운 느낌을 탈피하고, 대신 미술관을 문화적인 장으로 탈바꿈하길 원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어진 로고는 사람들의 관심을 쉽게 얻을 수 있었고, 아이덴티티 런칭 4개월 후에는 600%의 방문자 증가와 400%의 새로운 미술관 회원을 얻는 데 성공했습니다.


Let Us Make Cake (New Museum, NYC) 동영상


건물의 외형 모습을 딴 아이덴티티는 다양한 그래픽 요소들을 강조 혹은 생략하면서 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창과 같은 역할을 하도록 고안했습니다. 이 영상은 이를 잘 드러내기 위한 작업으로 30여 명의 아티스트들과 협업해서 제작했습니다.



3.Van Gogh Museum / 반 고흐 뮤지엄




반 고흐 미술관은 매년 15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또한 네덜란드 박물관 중 가장 많은 방문자 수를 기록한 곳입니다. 반 고흐 미술관은 구체적인 반 고흐의 시각적 정체성을 로고에 담고 싶었습니다. 이를 위해 코웨이든 포스트마(Koeweiden Postma) 스튜디오는 큐레이터와 함께 반 고흐의 특징들을 잡아내는 작업을 했습니다.




출처 : Koeweiden Postma



코웨이든 포스트마 스튜디오는 아이덴티티 작업을 반 고흐의 붓 터치로 잡아서 풀어냈습니다. 붓터치의 특징이 가장 잘 살려진 작품인 ‘Wheatfield with reaper’을 선택해서 새로운 텍스쳐인 ‘The Footprint’를 제작했습니다.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작품들을 메인 컬러로 선택해서 ‘The Footprint’의 그래픽을 확장했습니다.

반 고흐 하면 떠오르는 것 중에는 동생 테오와 나눈 편지들도 있습니다. 거기에서 그의 인생과 작업에 대한 생각들을 읽을 수 있는 문장들을 뽑아내서 어플리케이션에 적극적으로 사용했습니다.



4.TATE MODERN / 테이트 모던



출처 : Wolff Olins



1994년 테이트 갤러리는 그동안 방치되어 있었던 뱅크사이드 발전소를 현대미술을 위한 새로운 미술관으로 개조한다는 발표를 했습니다. 그 미술관은 바로 런던을 현대미술의 중심지에 있게 해준 테이트 모던입니다. 테이트 모던의 오픈에 맞춰 테이트 갤러리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리뉴얼합니다.

울프 올린스(Wolff Olins)는 ‘다시 보고, 다시 생각하자(Look Again, Think Again)’라는 테이트의 모토를 바탕으로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만들었습니다. 블러의 로고 타입에 다양한 패턴으로 변하는 플렉서블 아이덴티티를 통해 테이트가 추구하는 이념과 같은 항상 변화하지만 쉽게 알 수 있는 로고를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로고는 예술이 추구하는 모호성과 자유로움을 동시에 표현합니다.


미술관의 정체성, 외형적 모습, 혹은 예술가의 특징 등 다양한 방식으로 미술관의 로고는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확립하고 있습니다. 미술관의 로고는 미술관과 관객을 이어주는 매개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미술관의 이념은 갖고 있되 조금 더 편안하고 쉽게 다가가야 합니다. 이번에는 가게 될 미술관의 로고를 한 번 기억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by 염소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 태평양에서 건진 핸드폰, 누군가가 토해놓은 토사물 등이 전시되고 있는 박물관이 있습니다. 뉴욕의 화려하고 잘 알려진 다른 박물관들과는 달리 조금은 어둡고 지저분한 박물관인데요, 맨해튼 트라이베카(Tribeca) 지역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비밀스러운 엘리베이터 박물관 "Museum"입니다.





허름한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Museum이란 독특한 이름의 박물관으로 변신시킨 사람은 알렉스(Alex Kalman) 레드버킷필름(Red Bucket Films)의 베니, 조쉬 형제(Benny and Josh Safdie)입니다. 이들은 제한된 공간을 활용할 좋은 방법을 찾다가 평범한 일상 뒤에 숨겨진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어서 이러한 박물관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 비밀스러운 박물관은 평일에는 닫혀 있다가 주말에 오후 12부터 6시까지만 문을 연다고 합니다. 문이 닫혔을 때는 문에 뚫린 구멍을 통해 내부를 은밀히 들여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박물관 내부는 약 200개의 물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종류별 감자 칩 봉지부터 어느 레스토랑 뒤편에서 주운 버려진 사진들, 뉴욕의 노숙자들이 팁을 담는 통 등 말 그대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물품들입니다. 자세히 보시면 품목마다 번호가 붙어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전시를 보다가 궁금하면 수신자 부담의 전화를 이용하여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고 합니다.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을 위해 출입구 한편에는 선물가게와 커피, 빵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니 구경하면서 먹으면 좋을 것 같네요. 





Museum은 시즌 1, 시즌 2를 거쳐 지금은 새로운 시즌의 전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즌에서는 피터 알렌이 수집한 플라스틱의 토사물과 가짜 화폐, 빵으로 만든 주사위 등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또한, 영구 전시 품목인 조지 부시에게 던진 신발과 집에서 만든 안테나, 지렁이 모양 젤리, 모텔의 도난방지 알림표 등도 감상할 수 있다고 합니다.



2008년 기자회견에서 이라크 기자가 전 미국 대통령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  



뉴욕의 노숙자들이 팁을 담는 통 by Jim Walrod



태평양에서 건진 소지품 by Mark Cunningham



세계 여러 나라의 치약 by Tucker Viemeister



중서부 모텔 화장실에서 발견한 도난방지 알림표 by Alex Kalman



Museum의 전시품들은 어떻게 보면 그냥 버려진 쓰레기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물건들은 언젠가 사람들의 필요로 사용되었던 것들인데요, 아주 잠깐이지만 "필요한 물건"이었던 때를 생각한다면 그저 쓰레기라고 취급해버리기에는 조금 안타까운 것 같습니다. 물건에 담긴 추억과 이야기들을 생각한다면 누군가에게는 쓰레기일지라도 또 다른 누군가에는 영감을 주는 훌륭한 전시품이 될지도 모를 일이지요.




출처 : MuseumPhotographer Garrett Ziegler, designboom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