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이나 공터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스케이트보드, 도심 곳곳에서도 스케이드보드를 타는 젊은이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죠? 1980년대에 유행하던 스케이트보드가 다시금 각광을 받고 있는 요즘인데요, 오늘 소개 할 물고기 모양의 귀여운 스케이트보드는 일반 보드와는 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환경오염으로 인한 해양생태계의 심각성, 특히 칠레의 해안선에서 'ghost nets(유령 그물)'이라 불리는 버려진 그물망은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칠레 해안선은 4000마일이 넘는 세계에서 가장 긴 해안선 중 하나입니다. 여기에서 쓰이는 그물의 양도 어마어마하지만 쓰고 버려지는 양도 수백톤을 넘습니다. 해양 포유동물과 생태계에 큰 위협이 되고있는 폐기 어망은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오염물질의 양 10%를 차지합니다.

 

 


바다 환경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Ben, David, Kevin 세친구는 지속가능한 제품을 통해 해양오염의 해결책을 찾고자 합니다. 이들이 결성한 팀 이름 'Bureo'는 'Mapuche'라는 칠레어에서 유래한 '파도'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파도가 바람으로 인해 만들어진 것처럼 해양오염으로 뒤덮인 바다에 작은 변화를 시작하고자 하는 뜻으로 지었죠.

 


 


바다를 오염시키는 플라스틱을 조사하던 중 버려진 어업용 그물망의 양이 어마어마하다는 것을 알게되고, 이 물질에 대해 연구 한 결과 내구성이 강하고 재활용성이 높은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핑에서부터 시작했다는 스케이트보드는 서퍼들이 땅에서도 보드를 타기위해 서핑보드 모양으로 깎은 나무판에 바퀴를 달아서 탄생했다고 하죠? 이 세 친구 또한 서핑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이 플라스틱 물질로 스케이트보드를 만들기로 합니다.

 


 


6개월 동안에 3000kg이상의 그물을 수집했습니다.

 


 


그물망을 녹여 플라스틱 원료로 만든 뒤, 모양틀에 압축시켜 본체를 만듭니다.

 


 


바다를 상징하는 아이콘 물고기 모양의 본체에 비늘 패턴으로 그립감이 좋고 휠(바퀴)은 30%의 식물성오일과 100% 재활용코어로 만들어졌습니다. 특히 잠금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후크가 있어 분실에 대한 염려도 덜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Bureo skateboard는 소셜펀딩 킥스타터(kickstarter)를 통해 목표액 25,000달러의 두배 이상의 모금을 달성했고,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습니다. 이들의 홈페이지에서도 구입할 수 있는데요, 수익금은 제품 생산 뿐만 아니라 해안지역사회를 지원하고 해양 생태계를 위한 지속적인 솔루션을 위해 쓰인다고 합니다. 

 


 


매년 대서양에는 약 7억 킬로그램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들어가고 있다고 추정하는데요, 이런 체감하기 힘든 해양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좀 더 재미있게 풀어나가는 Bureo team만의 솔루션이 참 흥미롭습니다. 

 

 

그물에서 보드가 만들어지는 과정과 훈남 Bureo team의 모습을 보고싶다면 영상 클릭 

 

출처 : Bureo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부수어획(bycatch)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어획 작업 시 목표 대상이 아닌데 잡히는 어획물을 일컫는 말인데요, 이렇게 매년 700만 톤의 물고기들이 어부들에게 필요없이 잡혔다가 죽어서 바다에 버려진다고 해요. 이로 인해 개체수 감소는 물론, 먹이의 부족과 원치 않은 식습관 변화 등으로 여러 가지 위기에 처한 어류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 Royal Collage of Art의 학생인 Dan Watson은 그들을 구출할 수 있는 그물망 디자인, 'SaftyNet'을 내놓았습니다.




SaftyNet은 물고기의 행동 습관과 심리를 이용해 디자인한 트롤어업(trawling; 끌그물어구를 해저에 끌어서 해저에 사는 물고기를 잡는 어업)용 그물입니다.




빛에 대한 물고기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것인데요, 이 링의 불빛은 두 가지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첫째, 물고기들을 그물망 안으로 유인할 수 있습니다. 어부들이 밤새도록 배에 불을 켜놓는 이유도 바로 불빛을 보면 몰려드는 물고기를 잡기 위함이었는데요, 그 원리를 이용해 그물망에 장착된 링들에 불을 들어오게 하여 자연스럽게 물고기들을 그물망으로 들어오게 한다는 것입니다. 굳이 배에 불을 밝게 켜지 않고도 어업 활동을 할 수 있겠지요.



두 번째는 제일 핵심적 요소입니다. 사실 어획을 위해선 그물망을 넓힐 수도 없고, 잡혀버린 그 수많은 타 물고기들을 일일히 분리할 수도 없는 일이라서 부수어획 방지에 대한 뾰족한 수가 없었는데요, 물고기의 대표적인 심리를 이용! 그 간단한 원리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부수어획으로 잡힌 어린 물고기들, 원치 않았던 다른 종의 물고기들이 그물 링에 들어온 불빛을 보고 자연스럽게 어망을 탈출할 수 있는 것이죠.


SaftyNet은 이 뿐만 아니라 다른 기능도 몇가지 추가로 지니고 있습니다. 보통 트롤어업은 어망이 바닥을 다 휩쓸고 다녀 해저 바닥을 다 망치기 일쑨데요, SaftyNet은 하단에 네 개의 구가 달려 해저 바닥을 해치는 면적을 줄이고, 바닥 가까이 다니다 잡혀 나중에 버려지는 물고기들을 잡지 않고 보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래 영상을 보시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어업계에서도 부수어획은 원치 않았던 골칫거리라 의도하지 않은 생태계 파괴가 다반사로 이뤄지고 있었던 것 같은데요, 생각보다 간단한 원리로 이 전지구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나온 것 같아 다행인 듯 싶습니다. SaftyNet이 세계 어업계에 보편화되어 인간과 바다 생태계와 좀 더 공생하며 살 수 있는 세상이 서둘러 오길 바라게 되네요..^^


출처: http://www.sntech.co.uk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