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16일(일) 서울·부산·대전·전주 4개 도시에서 '2011 위아자 나눔장터'가 열렸었습니다.

 

 

 

 

위아자나눔장터는 나눔과 재활용문화를 확산시키기위해 2005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사람들이 내어놓은 재활용물품들을 모아 다시 판매하여 수익금을 얻고, 그 판매 수익금으로 빈곤아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위·아·자 나눔장터에서는 어린이, 시민 장터와 기업, 단체장터, 명사기증품 경매 및 특별 판매코너 등이 운영되고, 사회 각계각층의 명사들과 스타들에게 기증받은 애장품 경매도 진행해, 수익금 모두를 저소득층 어린이들의 교육과 복지를 위해 사용합니다. 장터를 찾아 물건을 구입하는 것만으로도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회이죠.

 

 

특히, 아름다운가게는 나눔장터 통해 단순한 이웃돕기의 의미를 뛰어넘어 이웃사랑 실천하고 어린이들에게 교육을 통해 경제와 재활용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합니다. 자신이 쓰지 않은 물건 판매를 통해 소외계층을 돕는 이번 나눔장터는 단순히 돈을 모아 기부하는 이웃사랑과는 다소 차이가 있기 때문이지요. 어린이들이 자신이 쓰다만 물품을 버리는 것이 아닌 재사용 할 수 있다는 기본적인 재활용 문화를 접하면서 이를 통해 돈을 버는 경제 활동을 진행, 돈 버는 행위의 어려움을 깨달을 수 있고요. 

 

 

슬로워크도 아름다운가게와 함께 나눔장터 행사장의 보다 나은 재활용 문화를 위해 Beautiful Recycling이라는 캠페인을 진행하며 인포그래픽 작업물을 디자인하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행사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양을 무시할 수 없지요. 그렇지만 올바른 쓰레기 분리수거가 이루어진다면 훨씬 더 나은 행사환경을 만들고, 쓰레기 양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그래서 슬로워크에서는, 사단법인 <한국생활자원재활용협회>의 자료를 바탕으로, 4대 생활폐기물 재활용이 1% 높아질 경우 발생하는 연간 이익을 담아낸 인포그래픽 포스터를 제작하여, 장터 이용자들에게 분리수거의 필요성에 대해 알리는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인포그래픽 요소들을 이용해 캠페이너들을 위한 티셔츠도 제작하였구요.

 

 



우리가 무심코 버린 쓰레기들 중에는 재활용할 수 있는 것들이 많습니다. 올바른 분리수거를 통해 재활용되어 재사용되거나 약간의 공정을 거쳐 재탄생될 수 있는 많은 재활용가능폐기물이 사람들의 지식 부족으로 인해 잘못 분류되거나 혹은 일반쓰레기로 처리되어 또 다른 쓰레기더미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합니다.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이 1% 높아질 경우 24억,  금속 폐기물 재활용이 1% 높아질 경우 505억, 유리 폐기물 재활용이 1% 높아질 경우 3억, 종이 폐기물 재활용이 1% 높아질 경우 107억 모두 합치면 자그마치 639억의 이익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지난해, 폐자원 수입비용은 1조 7천억 원에 달하였다하는데요, 그러니 폐지, 폐금속류, 캔류, PET 용기등을 모아서 폐기물 재활용율을 높이는데 우리 모두 앞장서야겠지요?

 


 

폐기물을 처리하는데 가장 우선시 되는 것은 감량과 재활용입니다.
가정이나 산업체 모두가 제품의 발생에서부터 철저히 관리하여 폐기물을 원천적으로 줄이고, 다시 자원화 시킬 수 있도록 힘써야 합니다. 재활용은 자원과 에너지를 절약함으로써 환경오염의 감소와 경제적 이익을 가져오는 1석2조의 효과가 있으니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뜨거운 오후, 여름의 태양은 기다렸다는 듯이 자신의 매력 광선은 내리쪼입니다. 길었던 장마 후의 햇살이라 반가우면서도 조금은 뜨거운 이 햇살을 간단하면서도 색다른 방법으로 대처하는 사례가 있어 소개합니다.

 

 

 

 

 

일명 '재활용 그림자 (recycled shadow)'라고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스페인의 건축/조경 그룹인 meva의 기획으로 사용된 신문지를 재활용해 만들어집니다.

 

 

 

 

그냥 버려질 운명에 처한 신문은 모아 바람개비 모양으로 만들어 나일론 그물에 연결, 뜨거운 태양을 피하게 해주는 조형물로 재탄생됩니다.

 

 


 


 

 

meva의 이 프로젝트는 무료일간신문이 만들어내는 쓰레기의 양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영국 런던자치센터의 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만들어졌는데요. 스페인의 마드리드시에서만 매일 938,000부의 일간지가 배포되고 이 중 대부분 운명은 쓰레기통에서 끝나게 됩니다.

 

 

 

 

 

 

 

 

출근길에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다 보면 재활용 수거함이 아닌 통로나 일반쓰레기통에 다른 쓰레기와 함께 버려진 신문을 자주 보게 되는데요. 그 신문들의 운명도 잔잔하게 불어오는 바람에 흔들리는 이 재활용 그림자의 많은 바람개비처럼, 아름답게 재활용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자료 및 사진 출처:
http://www.somosmeva.com/
http://www.designboom.com/weblog/cat/8/view/16223/meva-recycled-shadow-from-newspapers.html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