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면서, 친환경 패키지는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조건이 되었습니다. 왜 친환경 패키지여야 할까요? 친환경 패키지의 목적은 우리의 일상생활 속 쓰레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포장지의 사용을 줄이거나 최소화, 친환경화 하여 자원을 아끼고 환경을 보호하는 데 있습니다


친환경 패키지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어떤 방식을 사용할지 먼저 생각해야 하는데요, 조금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이미지로 설명한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한 친환경 패키지를 만드는 방법 4가지를 소개합니다.





첫 번째 | 감량(Reduce)


과대포장을 줄이고, 포장 재료를 가능한 절감하면서 자원을 아끼는 방법을 말합니다. 더 넓게 보면, 포장재뿐만 아니라 소비와 폐기 과정에 필요한 모든 자원과 에너지를 절약하여 고부가 가치를 만들 것을 목표로 하는 개념입니다. 포장지의 적정규격을 지키고, 불필요한 포장을 줄이는 것만으로 사용 후 폐기물 발생을 줄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폐기물을 사전에 억제시키는 감량은 간단하면서도 효과적인 환경보호의 해결책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과대포장을 지양하고, 최소한의 재료만을 사용하여 패키지를 만드는 것입니다. 패키지의 화려함이나 아름다움도 좋지만, ‘간단하고 작은 포장이라는 기본 요소를 잊으면 안 되겠습니다.





두 번째 | 재사용(Reuse)


제품을 사용하고 바로 버리지 않고 제2의 사용을 통하여 제품 수명을 연장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제품의 수명이 다한 후에도 부가적으로 활용하여 또 다른 폐기물의 발생을 억제시킵니다. 예를 들어 쌀 포대로 가방을 만들거나, 쓰고 남은 포장상자를 다시 재사용하는 방법입니다. 디자인 과정에서 재사용을 염두에 두고 튼튼한 재료를 사용하거나, 재사용 매뉴얼을 제시할 수도 있습니다. 가위선이나 접지선을 미리 표시해두어 제품 사용 후에도 새로운 방법으로 이용 가능하게 유도할 수 있습니다.





세 번째 | 생분해(Biodegrade)


사람이 만들어내는 패키지들 중에는 자연환경에서 분해되기 어려운 물질도 많습니다. 플라스틱 용기는 80, 종이컵은 20년 동안 땅속에서 썩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분해되기 어려운 폐기물들이 자연으로 방출되는 경우 자연환경을 파괴하거나 생물체 내에 축적되는 등 사람을 포함한 많은 생물에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습니다


생분해는 물건을 사용한 후 폐기되었을 때, 미생물에 의해 분해가 되어 짧은 기간에 썩을 수 있는 재료를 사용하여 환경오염을 줄입니다. 생분해 되는 재료를 사용, 썩으면 비료 역할을 하여 땅을 기름지게 하는 패키지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포장재 선택을 할 때, 생분해되는 종이를 선택하거나 콩기름을 이용한 인쇄 방식을 이용하면 좋겠네요.





네 번째 | 재활용(Recycle)


제품을 계속 반복하여 사용함으로써 결국 자원을 완전히 소비하는 것을 말합니다. 물건을 사용하고 땅에 묻거나 폐기하기 전, 다시 사용할 수 있는 방향을 찾아 폐기물이 발생되는 것을 줄이고 자원을 절약합니다. 예를 들어 다 먹고 난 후 우유갑 등의 폐지를 재활용하여 화장지를 만드는 방법 등이 있습니다.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사용하여 디자인하고, 재활용과 분리가 쉽도록 단일 소재를 이용하면 재활용이 더 유리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패키지 사용 후 잘 분리하여 버리는 습관을 들여야겠죠?







친환경 패키지를 만들기 위해서는 제품의 생산 유통 소비, 폐기의 전 과정에 걸쳐 발생되는 에너지 소비, 오염도 등의 총체적 개념에서 생각해봐야 합니다. 디자인의 초기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이러한 고민들을 해 본다면, 좋은 패키지를 만들 수 있겠죠. 아름답고 멋진 패키지를 만드는 것도 좋지만, 친환경 패키지를 만드는 것은 더 먼 미래를 위해서 꼭 필요한 일입니다



출처 | 지속가능한 친환경 패키지디자인에 관한 연구(저자 용진경)


by 부엉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3R 운동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설명드리기 전에 짧은 질문 하나 드려봅니다.






"영국에서 한 해 동안 버리는 쓰레기의 양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축구 경기장을 몇 번 채울수 있을까요?"




정답은 무려,

2만8450번.






웨일스에서 전개하는 3R 운동은,

쓰레기를 줄이고(Reduce)

버릴 물건은 다시 사용하고(Reuse)

재활용 제품을 적극 사용하는것(Recycle)

 




미국 시카고의 그래픽 디자이너인 Christine Eige도 3R 실천가중의 한사람입니다.


"저는 이웃들이 버리는 캔음료수 병을 한두개씩 모았어요.
그렇게 모은 것들로 제가 좋아하는 작품을 만들었죠.
제가 만든 꽃밭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아! 저기 지금 밀키스 마시는분, 그병 저 주세요!"

 

 

  







새빨간 장미를 ♬

두손모아 드려요 :D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