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슬로워크의 로드킬 프로젝트를 기억하시나요? 4년이 지난 지금 로드킬 프로젝트가 서울역에서 동물들의 죽음을 추모하는 자리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11월 10일부터 30일까지 문화역서울 284에서 열리는 새공공디자인 2017 <안녕, 낯선 사람> 전시에 참여하게 된 것입니다.



(출처: @newpublicdesign)


새공공디자인 2017은 새로운 공공디자인의 실천 사례들을 통해 공공디자인에 대한 이해와 성찰의 계기를 마련하고, 그 새로운 주체를 호명함으로써 공공디자인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진행되고 있다고 합니다.


로드킬 프로젝트는 전시에서 <섹션2: 안녕, 낯선 존재>에 함께합니다. 사회적 가치 이외의 공공디자인 가치들을 보여주는 섹션으로, 구체적으로 생태적 가치(지속), 문화적 가치(문화), 역사적 가치(기억)를 실현하는 디자이너들의 다양한 디자인 실천들이 전시됩니다. <섹션1: 안녕, 낯선 사람>, <특별 섹션: 포스터 속 공공디자인 매니페스토>등도 함께 관람할 수 있습니다.



슬로워크는 로드킬로 안타깝게 죽은 동물들을 기억하기 위해 책갈피를 기획하였습니다. 책갈피 앞면에는 차가운 도로 위에서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동물의 실루엣을 담았고 뒷면에는 동물의 이름을 넣었습니다.



책갈피 위에 직접 타이어 자국을 새길 수 있는 점은 로드킬 프로젝트에서 주목할 만한 특징입니다. 형압기 틀 사이로 책갈피를 넣고 힘을 주어 누르면 자동차가 지나간 듯한 바퀴 자국이 생깁니다. 잔인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이 행위를 통해, 운전자라면 누구라도 로드킬이라는 죽음의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상기할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녹색연합에서 만든 로드킬 신고앱 <굿로드>의 2016년도 데이터를 이용했습니다. 노루, 무당개구리, 누룩뱀 등 2013년도의 7종에서 또 다른 7종을 더하여 총 14종의 동물을 종이에 담았습니다. 지난 10월에 앱을 출시한 녹색연합은 전국 각지에서 앱 신고를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꾸준히 축적하여, 로드킬의 위험을 줄일 방안을 모색한다고 합니다.



죽음과 관련된 무언가를 전시하는 건 불편한 일입니다. 하지만 지금도 곳곳에 달려있는 노란 리본이 우리에게 주는 경각심처럼, 어떤 슬픔과 불편함은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다시 한 번 나약한 존재들의 죽음과 생명을 기억해보는 건 어떨까요?


전시명 새 공공디자인 2017 : 안녕, 낯선 사람

일시 17년 11월 10일(금) 16:00 – 17년 11월 30일(목) 16:00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문화역서울 284 1층

전시 섹션별 참여 작가

○ 섹션1: 안녕, 낯선 사람 - 일상의 실천 / 옵티컬레이스 / 자율디자인 랩 / 봄알람 / 공공공간

○ 섹션2: 안녕, 낯선 존재 - 리슨투더시티 / 슬로워크 / 재주도 좋아 / OIMU / 마을에 숨어

○ 특별 섹션: 포스터 속 공공디자인 매니페스토 - 슬기와 민 / 오디너리피플 / 홍은주, 김형재 / AABB / 페이퍼프레스 / 맛깔손

*전시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문화역서울 284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 NEW PUBLIC DESIGN 2017: 안녕, 낯선 사람(HELLO, STRANGER)




Posted by slowalk

로드킬(roadkill), 이제는 많이 들어보고 아는 단어일 텐데요. 로드킬은 동물이나 곤충이 도로에 나왔다가 자동차 등에 치여 사망하는 것을 말합니다. 


한국도로공사의 통계에 의하면 2012년도에 고속도로에서는 약 2,360건의 로드킬이 발생했습니다. 고속도로 외에도 일반도로까지 포함한다면 훨씬 많은 동물이 로드킬을 당하고 있습니다. 도로 위에서 차에 치여 죽는 야생동물의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요. 그에 비해 예방대책은 아직도 미미하기만 합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안타깝게 로드킬로 죽어가는 동물들을 기억하고 이 문제에 관심을 갖기를 바라며 로드킬 프로젝트로 책갈피와 포스터를 작업하게 되었습니다.





로드킬 책갈피는 자료에 집계된 고라니, 너구리, 멧돼지, 멧토끼, 오소리, 삵, 족제비로 총 7종의 동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책갈피의 크기는 50 x 170mm이고 앞면에는 동물의 실루엣을 넣었는데요. 먹이를 찾으러 내려오거나 서식지로 이동하려고 도로로 걸어가는 동물의 옆모습을 표현했습니다. 뒷면에는 도로에서 죽음을 맞이해야만 했던 동물의 이름을 넣어 도로 위 죽음 뒤에는 소중한 생명이 그 자리에 있었음을 알려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바퀴 자국이 그려진 형압기로 직접 동물 위에 눌러줍니다. 잔인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실제 동물들은 이렇게 처참하게 로드킬을 당했겠지요. 








책갈피에는 동그란 구멍이 있는데 이렇게 끈을 달아 사용할 수도 있고 구멍에 걸어둘 수도 있습니다. 슬로워크에 착하기로 소문난 어떤 분은 이렇게 선반 위에 꽂아 두었네요.





로드킬 포스터는 도로를 건너고 있는 동물의 모습인데요. 더 이상 걸어가지 못하고 도로 위에서 잊혀져 가는 동물을 표현하기 위해 각 동물의 다리부분을 지웠습니다. 






외국의 경우 로드킬로 인한 2차 사고율이 증가하면서 사회적으로 로드킬에 대한 논의가 공론화 된지 오래입니다. 물론 그에 따른 개선책도 마련하여 실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정확한 통계자료를 찾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아마도 1차 피해자가 사람이 아닌 동물이기에 그 심각성이 크게 와 닿지 않는 건 아닐까요? 



책갈피는 비교적 많이 사용하고 휴대하기도 편리한데요. 로드킬을 좀 더 알리기 위해서 책갈피를 선택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눈에 잘 띄는 곳에 두고 자주 보면서 지금도 안타깝게 도로 위에서 잊혀져 가는 동물들에게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출처ㅣgongjuin.com


by 코알라 발자국




로드킬책갈피_1.pdf

로드킬책갈피_2.pdf

로드킬책갈피_전체.pdf



더 읽을거리 





Posted by slowalk

로드킬이라고도 부르는 찻길동물사고는 동물이 도로에 나왔다가 자동차 등에 치여 사망하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한 해에 2천건이 넘는 찻길동물사고가 벌어지고 있는데요찻길동물사고로 죽은 동물들을 위한 프라이탁의 작업을 소개합니다. 

출처: NOTCOT


이것은 화물트럭의 짐을 덮는 방수포를 재활용해 만드는 가방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입니다.

화물트럭은 수많은 동물을 도로 위에서 희생시키는 찻길동물사고의 주범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프라이탁은 그렇게 죽어간 동물들을 부활시켰습니다. 

출처: designboom


출처: NOTCOT


쥐, 새, 여우, 캥거루 등 그 종류도 다양한데요. 지난해에 프라이탁이 열었던 팝업샵에서 전시했고, 현장에서 직접 제작해서 가방에 달 수 있도록 나눠주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찻길동물사고로 죽은 동물들을 추모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활동을 하면 어떨까요?


그 수상작들을 살펴볼까요?


고속도로로 건설로 인해 가로막힌 숲을 이어주는 교량을 만들면 야생동물들이 도로에 내려갈 필요가 없습니다.
수상작 중 맨 처음에 소개된 작품은 발모리 어소시에이트(Balmori Associates)에서 디자인했는데, 이 회사는 우리나라 세종시의 행정중앙청사 설계를 맡기도 했습니다. 세종시에도 혹시 이런 교량이 건설되었는지 찾아봐야겠네요!

더 자세한 설명은 대회 웹사이트에서 볼 수 있습니다. 


더 읽을거리 

 by 펭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