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이 다한 선박용 크레인은 처리비용도 상당할 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방치될 경우 심각한 환경오염을 발생시키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이러한 크레인을 지혜롭게 재활용한 도심 속 작은 정원 이야기입니다.





벨기에 북부 제2도시인 앤트워프의 항구에는 특별한 정원이 있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버려져 있던 선박용 크레인을 재활용한 정원인데요, 자칫 폐기될 뻔한 크레인이 이제는 도심 속 사람들의 휴식처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





벨기에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집단인 TIME CIRCUS에서 진행한 이 도시정원 프로젝트는 MAS뮤지엄의 의뢰로 진행되었으며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특이하게도 재활용 나무들을 이용해 정원의 이곳저곳을 꾸몄다고 하네요. 





정원 가장자리에는 재활용 재료로 만들어진 나무집이 있습니다. 빈티지한 모양 덕분에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이 정원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요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정원에서 나온 갖가지 채소들을 이용해 건강한 음식을 만들어 주기 때문인데요, 유기농 재료로 만든 요리를 바다 위 정원에서 맛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독특한 경험이 될 것 같습니다.





재밌는 점은 정원의 한 귀퉁이에는 닭장도 있다는 사실입니다. 덕분에 달걀을 이용한 요리도 가능하다고 하네요. 아침에는 수탉의 울음소리도 들을 수 있겠죠? ^^





바쁘게 돌아가는 도시생활 속에서 작은 정원은 마음을 가다듬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장소가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물론 건강한 음식도 먹고 닭도 구경하고 예쁜 화단도 볼 수 있는 앤트워프의 정원에는 비할 바가 못 되겠지만 점심먹고 나서 가벼운 마음으로 주변을 산책하는 것은 어떠실까요? 아마도 하루 중 가장 여유로운 시간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자료출처 : Inhabitat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혹시 주기적으로 이용하는 집근처 세탁소나 슈퍼가 있으신가요? 주기적으로 이용하는 마을상점의 경우 단지 판매자와 소비자의 관계가 아닌 마을 공동체로서의 관계를 맺게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번화가를 중심으로 생겨나기 시작한 프랜차이즈 상점들이 마을에 들어서면서 오랜시간 마을을 지켜온 마을 상점들의 입지가 위태로워졌는데요.

 

요르단의 비영리 디자인 그룹 Wajha는 이러한 마을상점들을 무료로 브랜딩해 드리고 있습니다. 마을상점들이 Wajha의 도움을 받아 어떠한 모습으로 바뀌었는지 한번 살펴볼까요?

 

 



 

 

첫번째로 진행된 프로젝트는 요르단의 암만(Amman)에 위치한 재단사 칼리드(Khaled)씨의 작업실입니다. 1957년부터 한 자리를 지켜온 재단사 칼리드씨에게 드디어 자신의 얼굴을 본뜬 브랜드가 생긴것인데요. 오랜시간 같은 모습이었던 작업실에도 오랜시간 같은 일을 해온 칼리드씨에게도 기분 좋은 변화가 생긴 것 같습니다.

 

 



두번째로 진행된 프로젝트는 역시 요르단 암만(Amman)에 위치한 서점입니다. Elmuhtaseb서점은 1949년에 만들어져 암만(Amman)의 변화를 지켜봐온 상점이라고 합니다.


 


 

 

1985년도에 찍은 서점의 모습입니다. 오랜시간을 지나오며 만들어진 자연스러운 서점의 본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며 브랜드를 입히는 작업을 진행했기 때문에 20여년 전의 모습이 지금도 남아있는 것 같습니다.

 



 

외벽디자인 뿐만 아니라 서점 내부에서 사용할 수 있는 사무용품과 책분류명찰까지 Elmuhtaseb서점만의 색이 입혀진 것 같습니다. 더욱 정돈된 모습에 손님들의 발길이 잦아질 것 같습니다.


 




편리하다는 이유로 마을 상점보다는 프랜차이즈 매장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더욱 마을상점과 소비자가 함께 노력해야겠지요. 마을상점들의 작은 변화가 마을 경제를 살리는 첫걸음이 되지 않을까요?

 

http://www.behance.net/wajha



by 사막여우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