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성을 다루는 많은 단체와 회사의 로고를 살펴보면 나뭇잎, 녹색, 태양 빛, 지구 등 하나같이 비슷한 모티브 와 형태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두 지속가능성 하면 쉽게 떠올릴 수 있는 것들이죠. 하지만 이러한 형태들은 지속가능성에 관련된 보편적인 키워드를 시각적으로 전달할 뿐, 브랜드 아이덴티티 자체의 지속가능성은 보여주지 못합니다.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지속가능한 생명력을 가질 수 없는 걸까요? 이와 같은 물음에 대한 깔끔하고 재미있는 해답이 있어 소개합니다.







스페인의 그래픽 디자인 에이전시인 Dosdesadatres는 ‘더 적은 것으로 더 많이 할 수 있는!’ 이라는 모토를 가지고 지속가능생산협회(IPS)의 브랜드 아이덴티티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지속가능성이란 최소의 에너지와 자원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내며 지속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지속가능생산협회의 알파벳 I, P, S 를 표현할 수 있는 최소한의 형태 요소를 찾았습니다. Dosdesadatres는 글자를 이루는 최소한의 요소를  원과 선이라 답을 내리고 이들을 해체하고 서로 조합하여 IPS의 로고를 만들었습니다.






Dosdesadatres는 로고의 형태 요소가 분리되고 서로 조합되며 다양한 모양과 디자인을 끊임없이 만들어내길 원했습니다. 이를 시각적으로 쉽고 재밌게 구현하기 위해 나무 블럭 키트를 제작했는데요. 원과 선의 요소들로 만들어진 이 키트는 각각의 부분이 서로 조합되며 무한대의 그래픽, 스톱모션, 포스터 디자인을 생산해 낼 수 있습니다. 최소한의 형태요소와 메인색상이 IPS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고 다양하고 재밌는 그래픽을 끊임없이 만들며 살아있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죠.



Dosdesadatres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키케 로드리게스(Quique Rodriguez)는 IPS의 로고개발에 대해 인터뷰 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합니다.

“삶 뿐 만이 아니라 기업의 디자인에 이르는 모든 것에서, 우리는 같은 것을 최소한의 자원으로 할 필요가 있다. 그것이 우리의 디자인이 담고 있는 생각이다.”

브랜드의 비주얼 아이덴티티는 단지 그 브랜드의 의미를 이미지로만 표현하는 것은 아닙니다.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을 비주얼 아이덴티티에도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이를 구현해내는 과정을 통해 진정성 있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완성되는 것입니다.



자료 출처: AIGA eye on design, Dosdecadatre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제는 그린피스(Greenpeace) 참치캔 지속가능성보고서 '한국에는 없는 착한 참치'에 실린 인포그래픽을 살펴보았죠. 2종의 인포그래픽 중 첫 번째인 '우리가 모르는 참치잡이의 비밀'에는 무분별한 참치남획의 실상이 낱낱히 소개되어 있었습니다.(포스팅 바로가기) 지속가능하지 않은 참치 어업 방식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쉽게 이해되셨나요? 그렇다면 오늘 포스팅에서는 지속가능한 어업 방식은 무엇인지, 얼마나 잘 지켜지고 있는지 알아보려합니다.


그 내용은 두 번째 인포그래픽인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린피스가 정보를 제공하고 슬로워크에서 디자인 했습니다. 




Changing Market - 지속가능한 어업으로 변화하는 세계시장

Designed by Slowalk  (클릭하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인포그래픽에서는 무분별한 남획으로 참치의 개체수가 줄어들자 점차 변화하게 되는 세계 시장을 면밀히 보여줍니다. 다수의 나라에서 지속가능한 참치어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집어장치(FAD)를 사용하지 않는 선망 어업, 채낚기 등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잡은 참치를 유통하고 있죠.  


지속가능한 어업을 실행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요소가 작용하는데요, 그린피스에서는 이를 다섯가지 옵션으로 요약해서 보여줍니다. 







지속가능한 어업을 하려면 위와 같은 사항을 지키면 되는군요. 이러한 방법을 통하면 참치 혼획을 감소할 뿐 아니라 참치 업계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물량을 공급받을 수 있어 장기적으로 이득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그린피스에서 선정한 7개의 나라는 이 1~5번의 옵션을 얼마나 지키고 있을까요?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여러 국가가 지속가능한 어업 방식을 행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각 나라별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잡은 참치만을 공급한다'고 약속 한 브랜드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 중 영국, 호주, 뉴질랜드는 나라안의 모든 브랜드가 100% 참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국의 참치어업은 다섯 가지 옵션 중 단 한가지도 해당되지 않습니다. 이제 한국도 무분별한 남획을 중단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전환해야 할 차례라고 그린피스는 말합니다.




친환경적인 어업방신인 '채낚기 방식'으로 참치를 어획하는 모습. ⓒ Paul Hilton | Greenpeace




참치브랜드 뿐만 아니라 참치를 먹는 소비자들도 우리나라에서 참치가 유통되기 위해 불필요한 바다생물이 희생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되면 많은 소비자들이 공급 회사와 브랜드에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잡힌 참치만을 공급할 것을 요구할 수도 있겠지요. 하루빨리 한국의 참치 시장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았으면 합니다



by 하늘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