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21)
블로그의 정신은 나눔이다 블로그의 정신은 나눔이다 ‘웹2.0’의 정신 중에 가장 우선 되어야 할 것은 ‘연대성’과 ‘공공성’입니다. 개인의 이익보다는 사회적 약자나 권익을 위해 존재해야하며 할동해야 합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다 보면 아무래도 ‘사회적 이슈’에 따는 모금활동을 전개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돈 없이 세상이 제대로 돌아가면 좋겠지만.... 한 번의 큰 돈은 아니더라도 블로거들이나 일반시민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 돈을 넘어 물고기를 주는 것을 넘어 물고기를 잡는 방법까지 제시 할 수 있다면 너무 좋겠지요. 많은 시민단체, 모금기관에서는 웹이라는 공간을 통해 모금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의 아고라나, 네이버의 해피빈 등 대형 포털뿐만 아니라 개별 블로거들을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를 통해 펀..
이런! 당신의 웹사이트에 기름이 유출되고 있다!!!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건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기사로는 간간히 접하고 있지만 그렇게 실감이 나지 않으시나요? 그러면 우리 한번 체험해 볼까요? 우선 여기(http://instantoilspill.com) 를 클릭하세요. 그러면 새로운 창이 뜹니다. 새로운 창에는 웹페이지 주소를 입력하는 란이 있습니다. 그곳에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웹사이트의 주소를 적어 주세요. 당신의 블로그, 홈페이지, 당신의 사이트라고 생각 되는 것이면 뭐든지 좋아요. 체험하셨나요? 이 온라인 켐페인을 조직한 "Cleaner Future" 은 새로운 대안에너지에 대해 생각하는 환경그룹입니다. 우리는 석유없이 살아가기 힘듭니다. 그래서인지 석유와 관련된 환경사건에 대해서는 비교적 무감각하기 마련인 듯 합니다. 그래서 Cleane..
365달러로 365일 다른 옷을 입는 블로거? 전설적인 프렌치 쉐프 ‘줄리아 차일드’를 동경해 365일 동안 524개의 레시피를 가지고 프렌치 요리에 도전하는 프로젝트를 실행한 뉴욕의 블로거 ‘줄리 파웰’! 책까지 출간하며 작가로 데뷔한 그녀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영화 '줄리&줄리아'를 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지루한 일상을 보내던 회사원 줄리가 블로그라는 매체를 통해 자기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가며 꿈을 이루어가는 과정을 밝고 유쾌하게 보여주는 이 영화, 실제로 이 영화를 보고 자극을 받아 자신이 가장 잘 하고 좋아하는 일로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는 여성이 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마리사(Marisa)’ ‘365 days. 365 items of clothing. 365 dollars’ 365일 동안 365달러를 가지고 365벌의 색다른 의..
치마입고, 힐 신고 타는 자전거 Cycle Chic 몸도 튼튼, 마음도 튼튼, 지구도 튼튼하게 만드는 자전거. 환경유해물질을 단 1%도 배출하지 않으며, 지속적인 유지비용도 많이 들지 않기에, 현대인들에게 사랑받는 운동인가 봅니다. 더군다나 요즘은 날씨까지 화창해서 자전거 타기엔 더욱 좋죠!! 한 장의 잡지 화보가 아닙니다. 사진속의 사람들 하나같이 멋지고 건강해보입니다. 그리고 발견할 수 있는 또 한 가지 사실. 그들은 자전거를 타기 안전하고, 편안한 운동복 차림이 아니라, 모두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패셔너블하게 꾸미고 있다는 것!!!심지어 미니 스커트에 하이힐까지. 가방은 자전거 앞 바구니에 담거나, 어깨에 메고, 자전거 색과 소품의 색까지 맞추는 센스까지 발휘하네요. 바로 이 사진들은 Copenhagen Cycle Chic이라는 블로그에 올라온 것들입..
노숙인을 위한 비디오 블로그를 아시나요? -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Invisible People TV 저는 언젠가 자신을 투명인간이라고 생각하는 한 노숙인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하루는 한 꼬마가 어떤 교회의 팜플렛을 그 노숙인에게 건내주었다는군요. 그러자 그는 깜짝 놀라며 이렇게 말했답니다. "이럴수가! 넌 내가 보이니? 날 어떻게 볼 수 있는거니? 난 투명인간인데!" 우리는 길을 걷다가 노숙인을 발견하면 시선을 피하면서 무시한채 지나갑니다. 마치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마치 길가에 버려진 쓰레기를 피해 돌아가듯이 말이죠. 그런 사람들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들과 눈을 맞추고, 대화를 시작한다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우리가 그들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들이 인간으로서 필요한 최소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