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레기

(48)
쓰레기와 7일간의 동거, 7 Days of Garbage 내가 버린 쓰레기와 함께 사진을 찍는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각자 생활습관에 따라 쓰레기의 양과 종류 등 차이가 있을 텐데요. 점점 늘어나는 쓰레기의 위험을 알리는 "7 Days of Garbage"를 소개합니다.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미국, 인구 또한 많죠. 그리고 심각한 건 쓰레기 배출량 또한 많습니다. 미국환경보호국의 통계를 보면 하루 4파운드 이상의 쓰레기를 배출한다고 합니다. 이것은 1960년도의 2배를 넘는 수치이며, 서유럽에서 발생하는 양보다 50% 이상 되는 수치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체감하기엔 일상이 너무 바쁠 뿐이죠. 그래서 사진작가 시걸(Segal)은 심각성을 알려주기 위해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자신이 버린 7일 동안의 쓰레기와 함께 ..
노숙자에게 집을 만들어 드립니다 길 위의 노숙자들에게 비와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자신만의 공간이 생긴다면 얼마나 행복할까요. 어느 도시에서나 그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찾아볼 수 있는데요, 미국의 예술가 그레고리(gregory kloehn)는 자신의 고향인 캘리포니아 오클랜드에서 '노숙자 주택 프로젝트(Homeless Home Project)'를 통해 자신의 예술적 재능을 노숙자들을 위해 기부하였습니다. 그는 길거리에서 주택의 재료로 쓰일 수 있는 모든 것들을 찾아다녔습니다. 화물 컨테이너와 쓰레기통, 상업 폐기물, 버려진 건축 자재 등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 모든 것들이 그에겐 매력적인 건축 자재가 되었죠. 작은 집 하나를 만들기 위해 쓰인 비용은 오직 자재들을 조립하기 위한 못과 나사, 접착제, 그리고 이동에 필요한 ..
당신이 버린 양심, 인스타그램을 통해 찾아드립니다. 전시라도 해 놓은 듯 가지런히 쌓여 있는 쓰레기들. 누군가 버리기 시작한 자리에 똑같이 버려지고 쌓여가는 쓰레기를 보고 있자면 사람들의 끝없는 욕심을 보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해 집니다.맛있는 것 즐거운 것은 가까이 하고 싶고 다 쓴것 더렵혀 진 것은 멀리 하고 싶은 욕심. 버려지는 것도 문제이지만 쓰레기를 만들어 내는 동안에도 이러한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사진 출처 : photohistory.tistory.com/2518 Litterati는 길거리에 버려진 쓰레기의 사진과 위치정보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합니다. 이렇게 모여진 정보를 통해 쓰레기가 많이 버려지는 지역은 물론 주로 버려지는 쓰레기의 종류에 대해 알 수 있습니다. 어쩌면 litterati의 인스타그..
다른 사람이 남긴 음식, 먹을 수 있나요? 한 해 동안 우리나라에서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는 수조 원 어치에 이른다고 하는데요. 엄청난 양으로 남게 되는 음식물 쓰레기의 문제는 우리나라뿐만 아닌 전 세계적인 문제인 것 같습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이러한 음식물 쓰레기 문제를 개선해보고자 하는 재밌는 일이 벌어졌는데요. 남은 음식을 셰어링하는 레프트오버스왑(LeftoverSwap) 앱을 소개합니다. 레프트오버스왑은 8월 말에 출시되었는데요. 앱을 사용해 어떻게 남은 음식을 셰어링 할 수 있는지 살펴보실까요? 남은 음식을 올리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포스팅 메뉴에 들어가 사진을 찍고, 남은 음식의 이름과 설명을 적은 다음 포스트 버튼을 누르면 자신이 포스팅한 위치가 지도에 표시됩니다. 그다음, 누군가 연락을 해서 남은 음식을 전달하고 나면 음식이 ..
자사 제품을 사지 말라고 부탁하는 배짱있는 기업, 파타고니아
일상을 전시하는 비밀스런 박물관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던진 신발, 태평양에서 건진 핸드폰, 누군가가 토해놓은 토사물 등이 전시되고 있는 박물관이 있습니다. 뉴욕의 화려하고 잘 알려진 다른 박물관들과는 달리 조금은 어둡고 지저분한 박물관인데요, 맨해튼 트라이베카(Tribeca) 지역의 가장자리에 위치한 비밀스러운 엘리베이터 박물관 "Museum"입니다. 허름한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Museum이란 독특한 이름의 박물관으로 변신시킨 사람은 알렉스(Alex Kalman)와 레드버킷필름(Red Bucket Films)의 베니, 조쉬 형제(Benny and Josh Safdie)입니다. 이들은 제한된 공간을 활용할 좋은 방법을 찾다가 평범한 일상 뒤에 숨겨진 이야기를 보여주고 싶어서 이러한 박물관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이 비밀스러운 박물관은 평일..
벤치가 되고 싶은 플라스틱병의 여행 평균적으로 미국인은 하루에 2kg의 쓰레기를 만들어내며 그중 35%만이 재활용된다고 합니다. 나머지 65%는 재활용되지 못한 채 어딘가에서 버려져 있다는 말일 텐데요, 미국 전체 인구를 생각한다면 매일 재활용되지 못하는 쓰레기의 양은 실로 어마어마한 것 같습니다. 재활용 비율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된 쓰레기가 실생활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 미국의 비영리 단체인 Keep America Beautiful에서는 재밌는 캠페인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버려진 쓰레기의 목소리를 담은 "I want to be recycled"입니다. 1분 정도의 짧은 영상에는 플라스틱병이 재활용 쓰레기통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일반 쓰레기통을 탈..
음식쓰레기를 선물하세요! 더운여름철 길거리에서 악취를 풍기는 음식쓰레기 더미는 모두에게 불쾌하고 피하고 싶은 존재일 것입니다. 그 순간 음식쓰레기를 만들어내고 있는 존재가 '나'라는 사실을 기억해 내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쓰레기를 버리지 않는 일 보다 중요한 것은 내가 만들어낸 쓰레기를 외면하지 않는 일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Hello Compost는 이렇게 사람들이 꺼리는 음식쓰레기를 예쁜 가방에 담아 신선한 농산물과 교환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우선 가방을 만드는 과정을 살펴볼까요? 음식쓰레기를 담은 가방은 음식쓰레기에 대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도록 밝은 컬러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재료는 버려진천 혹은 포대, 가위, 실, 바늘, 끈 등이 있습니다. 프로그램에 참여해 가방을 만들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