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으로 인해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의.식.주에 대한 불감증을 겪고 있진 않으신가요? 특히 건강과 직결된 식품의 안전은 더욱 민감한 문제일텐데요. 때문에 가정에서 조미료를 직접만들어 사용하는 주부들이 늘고 있습니다.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 번거로움을 감수하고 직접만든 조미료를 고집하는 주부들에게 풍력을 이용해 견과류 오일을 얻을 수 있는 팁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각종 견과류와 바람(풍력)으로 만드는 오일,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지만 가족들과 함께 마음놓고 먹을 수 있는 맛있는 요리를 만들수 있다면 충분히 가치 있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또한 바람이 부는데로 자연이 주는데로 얻은 오일은 가족의 건강 뿐 아니라 지구의 건강도 지켜 주겠지요?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의 디자인 아카데미(Design Academy of Eindhoven)의 학생 , 데이브 한킨스(Dave Hakkens)가 만들어낸 이 기계는 풍력을 이용해 견과류의 오일을 추출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이 기계는 풍력을 모아두었다가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바람의 양과 프로펠라의 움직임에 따라 천천이 움직이며 오일을 얻을 수 있는 방식인데요. 기계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한번 살펴볼까요?

 

 

 

 

풍력은 느리지만 강력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지구를 혹사시키지 않고 얻을 수 있는 착한에너지이기도 하고요. 많은 사람들이 안전불감증을 느끼는 것에는 현대사회의 가속화가 한몫했다고도 볼 수 있겠는데요. 이 기계는 오일을 얻기위헤 '기다림'이란 조건을 필요로 합니다.

 

 

 

 

기다림 후에 얻는 견과류 오일으로 가족들과 맛있는 저녁을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가족들과 함께 오일을 만드는 과정을 경험하는 것 또한 아이들에게 좋은 교육이 될 것 같습니다. 힘들이지 않아도 얻을 수 있는 것에 익숙한 현대사회의 아이들에게 자연의 소중함과 기다림 알려주세요!

 

 

 

http://davehakkens.nl/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채소가 썬텐을 하는 것 같은 이 사진.

그럴리가요~ 지금은 저 채소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중 입니다.

신기하게도 농약은 뿐만 아니라,

햇빛, 흙 없이 말입니다! 약간의 전기만 필요할 뿐이랍니다.

어떻게 이러한 일들이 가능할까요?

 

이 농장(?) Aerofarm이라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회사가 만들었습니다.

이 농장의 채소들은 모두 수경재배로써 재배 됩니다.

 

 

물은 대기의 습기를 모아 만듭니다.

채소의 뿌리는 재활용 된, 재활용 가능한 천에 고정 되지요.

그리고 채소의 뿌리들은 천 아래로 내려집니다.

뿌리 쪽에선 대기의 순환이 일어납니다.

햇빛 대신 LED는 낮은 에너지로도 충분히 채소들에게 영양소가 공급 됩니다.

 

 

 

이 농장은 실내에 있기 때문에 계절의 영향도 받지 않고, 갑작스런 이상 기후에도 대처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층층히 설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농산물의 재배량/수확량 또한 확대 시킬 수 있습니다.

에어 터빈과 태양열을 이용해서 전기를 만들고 그것으로 농장을 운영한다고 하니,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비닐 하우스 보단 환경적 자원을 덜 사용해야 하고,

에너지 또한 적게 듭니다.

그리고 농사 이후의 생겨나는 쓰레기의 양도 많지 않습니다.

 

이런식으로 재배할 수 있는 농산물은 극히 적은량이고, 한정적이겠지만

도시농업을 하고 싶어도, 그 여건이 너무나도 안되는 빌딩숲에선

이러한 방법으로 도시농업을 행해봐도 좋겠지요?

 

 

 

기술의 발달을 꼭 부정적으로만 볼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기술도 친환경을 만나니, 상상치도 못했던 신기한 농업의 모습을 만들어 내는 걸 보면 말입니다.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환경도 생각하는 선 순환의 기술들이 좀 더 많이 만들어졌음 합니다.

 

 

Posted by slowalk





바람의 힘으로만 가는 자동차를 보셨나요?

전기로 가는 자동차, 식용유로 가는 자동차, 콩기름으로 가는 자동차, 페달을 밟아서 가는 자동차는 어디선가 본듯 한 기억이 나지만 이건 좀 색다릅니다.  오로지 바람으로만 가는 자동차입니다.


그래도 그렇게 색다를게 없다구요?
그러면 이건 어떠세요.
바람의 힘으로 가지만, 그 바람보다 더 빠른 자동차입니다.
이 자동차는 단순히 돛단배처럼 바람의 힘을 뒤에서 받도록 큰 돛이 달려있을까요?  아닙니다. 이 자동차에는 돛대가 달려있지 않았습니다. 궁금하시죠?

자 공개해볼까요?









바로 이렇게 생겼습니다.








이 자동차가 놀라운 것은 바람의 힘으로 달리지만 바람보다 더 빠르다는 것인데요~
이걸 가능하게 만든 주인공은 바로 산호세 주립대학의 Aero 연구팀입니다.











바람보다 빠르다는 건 정확히 어떤 정도의 속도일까요? 이번 주행에서는 바람보다 2.8배 빠른 속도를 기록했습니다. 이걸 시속으로 환산하면 200km/h 정도에 육박하는 속도입니다!






위의 프로펠러 부분을 앞으로 살짝 접으면, 이런 모양으로~
후원사의 브랜드로고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이렇게 빠른 바람자동차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방법은 간단합니다. "가벼운 무게의 유선형차체"
하지만 그 간단한 방법을 실제로 구현화해내는 것은 전혀 간단한 일이 아니었지요.

자동차에 달린 5m 크기의 프로펠러는 바람에 의해 회전합니다. 그 회전에너지는 자동차 바퀴의 움직임으로 기계적으로 변환됩니다. 바람을 받아서 프로펠러가 돌아서 자동차가 앞으로 나가기 시작하면 그로 인해서 프로펠러는 더 빠른 바람을 맞이하는 셈입니다.






바람을 동력원으로 삼는 자동차가, 그 바람보다 더 빠를 수 있는가에 대한 여부는 오랫동안 과학계의 뜨거운 논쟁거리였습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일종의 선입견은, 바람보다 더 빠르게 달릴 수 없다는 것을 기정 사실 처럼 받아 들이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그 선입견을 보기좋게 깨뜨려버린 셈이지요.

이 자동차를 개발한 릭 카바랄로는 이렇게 말합니다.

"선입견을 그냥 깨어버리세요, 그러면 당신은 더 큰것을 창조할 수 있습니다."


역시 그 바탕에는 생각을 구현화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이 있었습니다. 연구팀은 오랜기간동안 연구에 연구를 거듭했죠.






역시 멋지고 위대한 작업들은, 평소에 습관적으로 생각하는 것들을 잠시 다르게 생각해보는 것으로부터 출발되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작은 생각들이, 멋지고 위대한 창작으로 발현되는 그날 까지,

오늘도 바람자동차는 열심히 앞으로 달려나갑니다.^^






출처: http://www.fasterthanthewind.org/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