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망제작소

(5)
나눔을 통해 즐거움은 두배가 됩니다 : HALF+HALF "나누세요. 그러면 당신의 즐거움은 두배가 됩니다." "우리나라", "우리학교"라는 말을 쓰는 것처럼 우리의 문화 깊숙한 곳에는 함께하고 나누는 문화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날 우리사회가 산업화 문명화되면서 우리는 점차 개인주의에 익숙해져 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날 그런 우리에게, 그리고 우리의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나눔을 배우고 실천하는 일이 아닐까요? HALF+HALF는 이러한 나눔의 즐거움을 배울 수 있도록 만들어진 노트와 연필입니다. HALF+HALF의 노트와 연필은 반드시 나누어야만 사용이 가능하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이것은 나눔을 실천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한번쯤 어릴적 반으로 갈라 먹는 아이스크림을 친구와 나누어먹어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어쩌면 우리는 ..
청춘합창단만 있나? 불만합창단도 있다!
도-농 교류를 위한 국내외 움직임~! 자료출처: wonsoon.com 도시와 농촌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는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예비 사회적 기업 '빛트인'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희망제작소에서는 대학생들을 통해 예비 사회적 기업을 키우는 '희망별동대'사업을 벌이고 있는데요, 빛트인은 그 사업의 일환 중 하나인 동아리로, 농촌에서 버리는 배를 깎아 쨈을 만드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합니다. 빛트인은 농촌과 도시를 연결하며 지속가능한 도-농 발전과 상생을 만들어내기 위해 고민하고 움직이는 대학생들의 예비적 사회적 기업인 셈이지요~ 배잼 만들기 프로젝트가 시작된 계기, 궁금하지 않으시나요~? 처음 시작은 트위터를 통해서였습니다. 배농사를 지으시던 어느 분이 트위터를 통해 수확한 배들이 창고에서 썩어 가고 있다는 맨션을 올렸고, 그..
포유앤포미, 붉은 티셔츠에 날개를 달아 아프리카로~! 6월 17일 저녁 8시 30분, 오늘은 대망의 한국 대 아르헨티나 전이 있는 날입니다~ 곳곳에 모여 열띤 응원을 펼칠 때 꼭 필요한 필수 아이템! 바로 붉은 티셔츠이지요^^ 지난 2002년에도 2006년에도 우리는 붉은 티셔츠를 입었었지만, 한바탕 축제가 끝나고 나면 장롱 속 깊숙이 넣어두고 그 존재 자체를 잊고 지냈던 것 같습니다. 매번 월드컵 시즌이 되면 새롭고 다양한 디자인의 붉은 티셔츠들이 대량으로 쏟아져 나오기 때문에 2002년, 혹은 2006년에 입었던 붉은 티셔츠를 다시 꺼내 입기가 망설여지는 것도 사실이구요. 이렇듯 많은 사람들의 장롱 속 어딘가에서 굴러다니고 있을 수많은 붉은 티셔츠, 그리고 이번 월드컵 시즌이 끝나고 나면 또 다시 잊혀져버릴 이 붉은 티셔츠들로 조금 더 의미 있는 일을 ..
우리는 도시에서 텃밭 가꿔요~ 1인가족 네트워크 '이웃랄랄라~' 자취, 독립, 독신, 기러기 족, 분가, 핵가족 등의 지속적인 증가로 나홀로 족이 새로운 '블루슈머(blue ocean consumer)'로 떠오르고 있는 요즘. 우리나라 인구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1인 가족을 위한 재미있는 사회 창안 프로젝트가 있어서 소개해보려 합니다. 이름은 '이웃 랄랄라~', 어떤 프로젝트인지 자세히 알아볼까요? ‘이웃 랄랄라’는 자취생활에 찌들고 병든 육체를 신선한 채소와 과일로 정화시키고, 나날이 좁아져가는 인간관계를 새롭게 도모하려는 1인 가족 네트워크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희망제작소가 주최한 ‘2009 사회창안대회’에 응모해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는데요, 응모자인 이정인 씨는 도시의 싱글들이 작은 농업공간을 매개로 건강도 회복하고,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