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이 오면 거리에는 구세군의 종소리가 울려퍼지고, 연말연시 이곳저곳에서 기금모음이 한창인데요, 얼마전 뉴스에는 12년 동안 얼굴없는 천사로 거액을 기부한 사연이 우리의 마음을 훈훈하게 해 주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요즘 새로운 기부문화로 떠오르고 있는 '소셜펀딩'이 있습니다.

 

소셜펀딩?

생소하게 들리시는 분도 있겠지만, 벌써 국내에도 10여개의 소셜펀딩 사이트가 생겼다니 이미 누군가의 꿈을 후원해 주고 계신 분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소셜'하면 소셜 네트워크, 소셜게임, 소셜커머스 등 요즘 모든 분야에서 많이 사용되는 키워드이죠.
소셜펀딩(Social Funding)이란, 말 그대로 소셜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나 프로젝트를 홍보하고 프로젝트가 진행될 수 있도록 불특정다수의 개인들에게 소액의 후원을 받는 새로운 소셜 웹 커뮤니티 입니다.<네이버 오픈사전>



   

하지만 소셜펀딩은 기존의 수익성 투자와는 다르고 대가없이 무조건적으로 지원하는 기부와는 또다른 투자와 기부의 중간 형태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공연을 기획하기 위한 소셜 펀딩이라면 모금 프로젝트 성공시 기부금액에 따라 공연에 초대하거나, 공연후기 영상에 이름을 기재해 주거나, 기념품을 할인하여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리워드 형태의 보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죠.

 

프로젝트를 등록하는 창작자들은 생각속의 아이디어를 현실화 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고, 소셜펀딩을 통해 금전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겠죠. 그리고 sns홍보를 통해 프로젝트를 알릴 수 있는 광고효과도 얻을 수 있겠고요.
또 프로젝트에 기부하는 후원자들은 프로젝트의 진행과정을 지켜보며 자신이 관심있는 분야의 프로젝트에 직접적으로 참여한다는 보람을 느끼게 되고, 소량의 금액이라도 나눔기부를 실천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되며 '리워드'를 통해 특별한 경험을 제공받을 수 있는, 기획자와 후원자 간의 쌍방향 참여가 가능한 '소셜'이라는 의미가 확실하게 드러나는 형태의 서비스입니다.


해외에서는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으로 불리며 이미 3년 전부터 본격화 돼 200여개 이상의 업체가 성업중이라고 하네요.

대표적인 해외사이트로는 미국의 킥스타터 (www.kickstarter.com/), 인디고고(http://www.indiegogo.com/)등이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님께서 소셜펀드를 이용한 선거자금을 마련해 모금 47시간 만에 38억 5천만원을 돌파하여 화재가 되기도 하였는데요, 국내에 본격적으로 소셜펀딩이 소개된 것은 2011년 1월 국내 최초 아이디어 소셜펀딩 사이트 ‘디스이즈트루스토리’(www.thisistruestory.co.kr)를 시작으로 독립적인 문화창작자들을 위한 텀블벅(www.tumblbug.com), 인디밴드를 지원하는 콘크리트(www.concreate.me)등 사회,문화,예술,IT등 다양한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 소셜펀딩은 음악, 영화, 디자인 등 문화창작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는데요, 얼마전 사회공익적 요소를 가지고 소셜펀드에 첫발을 내디딘 '개미스폰서'가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개미스폰서는 비영리 공익재단인 ‘아름다운재단’이 만든 공익 프로젝트를 위한 온라인 펀딩 플랫폼입니다.(
http://www.socialants.org/)

 


 아름다운 재단 '소셜펀딩 개미스폰서' 사이트 바로가기

 

개미스폰서라는 이름에는 '시민들 스스로 막강한 개미군단이 되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드는 공익 프로젝트의 ‘아름다운 스폰서’가 되어주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하네요.
개미 한마리의 존재는 너무나도 작고 약하지만 하나둘씩 모여 개미군단이 형성되면 큰 힘이 된다는 소셜펀드의 핵심을 잘 나타내는 네이밍인 것 같습니다.


개미스폰서에서는 1차 프로젝트로 '기적의 책꽂이,북콘서트'를 진행하였는데요, 책을 기부하고,책을 나누고, 북콘서트를 통해 사람들과의 소통을 목표로 한 모집 성공을 시작으로 대학생 의료봉사단체 '프리메드'의 방한용품 나눔을 위한 모금, 콜트콜텍 해고노동자들의 밴드<기타이야기> 만들기 프로젝트, 싱글맘들의 자립을 위한 컵케이크스쿨 지원프로젝트를 차례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개미스폰서에서는 상업적·영리적이 아닌 대안적 가치를 가진 소규모 공익활동과 조금씩 사회를 개선하고자 하는 재밌는 아이디어를 가진 누구나 제안자가 되고 참여자가 될 수 있다고 하니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시민이라면 언제든지 프로젝트를 기획해 보기도 하고, 후원에 참여하기도 할 수 있겠죠?

 

 sns는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기 위한 가장 큰 홍보매체이기 때문에 요즘처럼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소셜펀딩이 점점 확산되는 추세라고 합니다. 소셜펀딩을 통해 일차원적인 기금모음 뿐만 아니라 시민 개개인의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기대 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신의 소액기부와 관심으로 무언가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 직접 참여도 하고 프로젝트에 투자하면서 스스로의 만족을 느낄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의 작은 관심과 도움이 한 사람 혹은 한 집단의 소중한 꿈을 이루는데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정말로 누군가가 오랫동안 품어왔던 꿈을 모두가 함께 꾼다면 그 꿈은 현실에서 이루어 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람과 사람사이의 연대를 형성하고 더욱 풍부한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주는 소셜펀딩을 통해 건강하고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형성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자료출처(http://www.socialants.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