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팬지 연구가이자 동물, 환경 보호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제인구달의 이야기를 아시나요?

 

 

 

 


30년간 탄자니아에서 침팬지와 함께 생활한 제인 구달. 침팬지의 어머니를 불리는 구달은 ‘뿌리와 새싹’이라는 운동을 시작합니다. 이 운동은 공동체의 복원운동입니다. 각 지역의 특색에 맞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요. 전 세계 97개국에 뿌리가 내려 새싹을 피워나가고 있습니다.

 

자신들 스스로가 유기농 채소밭을 만들고, 동물을 키우고, 학습하면서 자립해 나가는 뿌리와 새싹운동. 제인구달은 환경문제가 심각한 요즘 청소년들이 화를 내거나 우울증에 빠지는 이유 중 하나가 사랑과 연민을 느끼지 못해서라고 지적합니다. 한 때 100만 마리에 이르렀던 침팬지는 15만 마리, 점점 더 줄어들고 있지요. 침팬지뿐만 아닙니다.

 

제인구달의 연설문을 읽다가 유기견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참 많이 버려지지요. 주인이 버린 개들은 거리를 떠돌다가 포획되면 시설에 잠시 보호를 받다가 결국 죽임을 당합니다. 그 비용이 상당하지요. 비용보다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합니다.

 

인간과 가장 친밀한 동물이라 불리우는 개. 개에 얽힌 이야기와 동화,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등, 인간 못지않게 많은 컨텐츠를 갖고 있는 동물이 개 이외에 또 있을까요?

 

그런데 개의 현실은 어떨까요? 우리 사회는 소비하듯 생명을 사고 버리며 천시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통계를 살펴보면 살인죄나 폭력죄로 감옥에 수감된 사람들 중에 어렸을 때 동물을 학대하고 버린 경험이 많다고 합니다.

 

 


 

 

브라질의 한 비영리기구(SOAMA)는 브라질에서 버려진 동물들을 입양해서 키우고 동물 유기와 학대를 방지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오마에서 운영하는 개마을(아래사진)을 보면 얼마나 많은 개들이 버려지는 지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이 존경하는 간디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어떤 나라의 위대함과 도덕적 발전 정도는 그 나라에서 동물들 어떻게 다루느냐에 가늠 된다.‘ 생명을 천시하고 동물을 학대하고 버리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은 환경문제입니다.

 

개들 버리지 마십시오. 간디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 해안 지역에 위치한 '레드우드 국립공원'. 한 때 하늘을 치솟는 레드우드(미국산 삼나무)로 가득했던 이곳도 20 여년(1930년 대 부터) 동안 진행된 벌목 작업으로 황폐화 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습니다. 레드우드는 해충이나 열에 강하고 목질이 단단하기 때문에 최고의 건축자재로 인기를 누렸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숲은 미국 36대 존슨 대통령이 1963년국립공원으로 지정하게 되면서 회복되기 시작하지요. 숲은 지구의 허파입니다.

 

미국의 사상가인 헨리 소로는 " 숲을 없애거나 축소하지 않을 수는 없을까? 숲의 수액을 짜내지 않고도 경제의 내부를 살찌울 수는 없을까?" 라는 화두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한 번 파괴된 숲은 다시 복구하기가 힘들기 때문입니다. 간디는 지구는 존재하는 모든 인간의 필요를 충분히 만족 시킬 만큼은 자원을 제공하지만 탐욕을 만족시킬 만큼 자원은 제공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끝없이 삼나무가 펼쳐진 레드우드 공원을 마음속으로 걸으면서, 자연에 대해 잠시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았으면 합니다.

 

 

Growing is Forever from Jesse Rosten on Vimeo.

Posted by slowalk
침팬지 연구가이자 동물, 환경 보호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제인구달의 이야기를 아시나요?

30년간 탄자니아에서 침팬지와 함께 생활한 제인 구달.
침팬지의 어머니를 불리는 구달은 ‘뿌리와 새싹’이라는 운동을 시작합니다.
이 운동은 공동체의 복원운동입니다. 각 지역의 특색에 맞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요.
전 세계 97개국에 뿌리가 내려 새싹을 피워나가고 있습니다.
자신들 스스로가 유기농 채소밭을 만들고, 동물을 키우고, 학습하면서 자립해 나가는 뿌리와 새싹운동.
제인구달은 환경문제가 심각한 요즘 청소년들이 화를 내거나 우울증에 빠지는 이유 중에 하나가
사랑과 연민을 느끼지 못해서라고 지적합니다.
한 때 100만 마리에 이르렀던 침팬지는 15만 마리, 점점 더 줄어들고 있지요. 침팬지뿐만 아닙니다.

  
제인구달의 연설문을 읽다가 유기견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참 많이 버려지지요.
주인이 버린 개들은 거리를 떠돌다가 포획되면 시설에 잠시 보호를 받다가 결국 죽임을 당합니다.
그 비용이 상당하지요. 비용보다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합니다.
인간과 가장 친밀한 동물.
개에 얽힌 이야기와 동화, 소설, 영화, 애니메이션 등.
인간 못지않게 많은 컨텐츠를 갖고 있는 동물이 또 있을까요?
그런데 개의 현실은 어떨까요? 소비하듯 사고 버리는 생명을 천시하는 사회.
미국의 통계를 살펴보면 살인죄나 폭력죄로 감옥에 수감된 사람들 중에
어렸을 때 동물을 학대하고 버린 경험이 많다고 합니다.



브라질의 한 비영리기구(SOAMA)는 브라질에서 버려진 동물들을 입양해서 키우고,
동물 유기, 학대를 방지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오마에서 운영하는 개마을(아래사진)을 보면 얼마나 많은 개들이 버려지는 지 실감할 수 있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이 존경하는 간디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어떤 나라의 위대함과 도덕적 발전 정도는 그 나라에서 동물들 어떻게 다루느냐에 가늠 된다.‘
생명을 천시하고 동물을 학대하고 버리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은 환경문제입니다. 


개들 버리지 마십시오. 간디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간디. 20세기 가장 위대한 인물. 전 세계인들의 정신적 등불이 되었던 간디.
간디가 남긴 말과 행동, 철학은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의 세계에서는 비폭력, 무저항, 무소유 등
간디의 핵심 철학이 널리 실현되고 있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간디의 초상이 그려진 재미있는 화폐가 탄생되었습니다.
인도 화폐 단위는 루피화.



*제로 화폐 캠페인 을 벌리고 있는 단체의 홈페이지



이 화폐는 제로 루피화입니다. 화폐는 화폐지만 효용가치가 없습니다.
그런데 왜 제로 루피화가 만들어졌을까요?
그 이유는 뇌물 때문입니다. 인도뿐만 아니라 세계 많은 나라의
사람들이 자의든 타의든 뇌물의 사슬에서 묶여있습니다.
한국도 지금은 그나마 나아졌지만, 한 때 부패지수가 놓았지요.





누구한테 뇌물을 강요받을 때 이 화페를 건내시면 됩니다.
받는 사람이 깜짝 놀라겠지요.^^
화폐에 간디의 초상까지 있으니................
007가방에 담아서 주십시오.
정신좀 차리게.




단체의 연락처입니다.
뇌물, 근절해야 합니다. 주지도 받지도 말고.....
액자에다 뇌물 금지용 제로 화폐라고 명기한 다음 정부부처, 정당, 회사에 붙여 놓으셔도 좋을 듯 합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