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를 분리배출 할 때 어디에 버려야 할지 헷갈려서 머뭇거리신 적 없으신가요? 저는 특히 플라스틱을 버릴 때 재활용이 되는지 아닌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은데요, 소소하지만 헷갈리는 분리배출 방법을 인포그래픽으로 간단히 표현해봤습니다.




1. 스프링 노트

안 쓰는 스프링 노트들을 모아 버리려고 내놓다가 스프링을 분리해야 하는지 궁금해져 분리배출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스프링뿐만 아니라 코팅된 종이도 재활용 불가품목이라 따로 버려야 한다고 합니다. 이외의 불가품목에는 팩스 용지, 사용한 휴지, 방수 용지, 사진, 일회용 기저귀가 있습니다. 종이라고 다 재활용이 되는 것은 아니니 버릴 때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2. 병 음료수

유리병으로 된 음료수는 다 먹은 뒤 깨끗이 씻어 뚜껑과 분리해서 버려야 합니다. 깨진 유리는 재활용할 수 없으니 종이에 싸서 일반 쓰레기로 버리면 됩니다. 종이로 싸는 이유는 종량제 봉투가 찢어지는 걸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하네요. 이가 빠진 밥그릇은 신문지에 싸서 내놓곤 했는데, 도자기류는 재활용 불가품목이라고 합니다. 앞으로는 일반쓰레기에 버려야겠네요.




3. 봉지 과자

과자봉지 뒷면에는 '비닐류`라고 표시된 재활용 마크가 있습니다. 과자봉지는 안에 내용물을 깨끗이 씻어야만 재활용 할 수 있는데요, 내용물이 묻은 채로 버리면 일반 쓰레기로 분류돼 버립니다. 비슷한 것으로는 라면 봉지가 있습니다. 라면은 스프 봉지도 깨끗이 씻으면 재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비닐류는 썩는 시간이 무려 100년이나 되기 때문에 일반쓰레기로 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4. 일회용 테이크아웃컵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이 일상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졌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한번 쓰고 버려지는 일회용 테이크아웃 컵이 연간 135억 개라고 합니다. 어마어마한 수치인데요, 많은 양이 버려지는 만큼 분리배출도 확실히 해야겠습니다. 빨대와 뚜껑, 컵홀더, 종이컵을 분리해서 버리는 게 중요합니다. 안에 내용물이 남지 않도록 깨끗이 씻는 것도 중요하고요.




5. 치킨

음식물 쓰레기도 헷갈릴 때가 많은데요, 닭 뼈도 그 중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치킨은 음식이니까 뼈까지 음식물 쓰레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닭 뼈는 음식물 쓰레기로 분류되지 않고 일반 쓰레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조개 껍데기나 달걀 껍질, 생선 가시도 음식물 쓰레기가 아니니 따로 분리해서 버려야 합니다.


분리수거에 대한 자료를 찾다가 느낀 점은 무심코 버리면 재활용되지 못하는 물건이 많다는 사실입니다. 과자 봉지나 일회용 종이컵은 그냥 버리면 일반 쓰레기지만 깨끗이 씻어서 분리해서 버리면 재활용이 가능한 것들입니다. 꼼꼼히 분리배출해야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완벽히 분리수거하는 게 쉽진 않겠지만 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하나씩 실천해나가야겠습니다. :-)



출처 : 종로구청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과자, 자주 사드시나요?

 

요즘은 과자가격도 많이 올라 한 봉지, 한 상자에 몇천원씩 하는 과자도 종종 보게 되는데요,

그런데 과자를 사서 상자를 여는 순간, 거창한 과자 패키지의 크기에 비해 정작 내용물은 너무나

조금 들어있어서 화가 나셨던 경험은 누구나 다 있으실 것 같습니다.

 

 

그런데 국민대학교 시각디자인 전공 학생이 만든 웹사이트 중 이러한 과대포장 문제를 재치있게 다룬

작업이 있어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프로젝트의 제목은 <뻥이요 어워드 2011>!

 

 

 

며칠 전 오픈한 <뻥이요 어워드 2011> 웹사이트에서는 프로젝트의 취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최근 과대포장 문제에 대한 관심과 반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트위터와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과대포장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는 소비자들도 종종 눈에 띕니다. 그러나 그동안은 개별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한곳에 모아 과대포장에 대한 비판 여론을 강화할 수 있는 인터넷 상의 공간이 없었습니다.

뻥이요 어워드는 불쾌했던 과대포장 경험담을 가볍게 털어 놓으며, 이 문제에 관심이 있는 다른 사람들과 의견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동시에 투표를 통해 최악의 과대포장을 선정한다는 불명예 시상식의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손쉬운 참여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과대포장 문제에 대해 알리는 것이 뻥이요 어워드의 취지입니다.

_

 

과대포장된 제품들의 사진들을 보고 <뻥이요 어워드 2011>의 과대포장 1위 제품 투표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지금은 롯데제과의 '오데뜨'가 1위를 달리고 있네요.

 

 

그에 이어 2위를 기록하고 있는 마켓오 초코홀릭

 

 

3위는 그 제품명이 무색한 '빅파이' 입니다.

 

 

이미 업로드되어 있는 제품들 외에 소비자들이 직접 과대포장 상품을 촬영해 업로드할 수도 있습니다.

 

 

 

_

 

과대포장은 소비자에 대한 우롱과 기만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한 번쓰고 버려지는 포장재 자원 낭비 문제,

버려진 뒤에 발생하는 엄청난 폐기물 문제 등 환경문제로 직결되는 사안이기도 합니다.

 

그 동안 과자를 사먹으면서 과자보다 공기가 더 많이 들어있었음에 분노하셨던 분들!

<뻥이요 어워드 2011>에서 과대포장 1위 투표에 참여해보세요!

 

-> 뻥이요 어워드 2011 웹사이트 바로가기 (클릭!)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