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동료들에게 궁금한 것이 많습니다. ‘요즘 어떤 일을 하는지, 그 문서는 어떻게 작성했는지’와 같이 업무적인 것부터 ‘지난 주말에 뭘 했는지, 오늘 기분은 어떤지’와 같은 사적인 것 까지요. 그래서 동료들에게 질문하고, 관찰하는 것을 즐깁니다. 이렇게 관심을 두다 보니 알게 된 것이 있습니다. '동료에 대해 알아야만 그/그녀와의 진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동료에 대한 무엇을 먼저 알아보면 좋을까요? 저는 오랜 시간 슬로워커들을 관찰하며 커뮤니케이션에 영향을 미치는 몇 가지 요소를 발견했습니다(이 글은 관찰자인 저의 개인적인 견해로 작성한 것입니다).



성별 가림

우리는 성별에 관계없이 서로 긴밀하게 대화할 수 있어야 합니다



동료들을 지켜본 결과, 성별 가림은 크게 1) 이성 가림2) 동성 가림 두 가지 유형으로 나타났습니다. 특정 성별에 다가가기를 주저하는 이 행동은 젠더 규범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젠더 규범은 같은 규범을 따르는 동성 간의 결속력을 강화하고 규범을 따르지 않는 동성과 다른 규범을 따르는 이성을 배척합니다. 각 성별에게 다른 규범이 강요되기 때문에 이성 간 공감대 형성을 통한 진짜 커뮤니케이션은 더욱 어렵습니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 셰릴 샌드버그(Sheryl Sandberg)의 저서 ‘린인(LEAN IN)’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습니다.



우리는 동료(이성과 동성 모두)를 배척하는 이 행동을 멈춰야 하며 동료가 겪는 피해를 인정해야 합니다. 특정 성별이 기득권을 가진 조직이라면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거나 전략적 판단을 하기에 앞서 ‘젠더 규범에 따른 특정 성별’에게 편리한 것이 아닌지 면밀히 따져봐야 합니다.


낯가림

누구나 낯을 가리거나 안 가립니다



동료들을 대화 방식에 따라 1)낯(낯 가림)2)안 낯(낯 안 가림) 두 가지 그룹으로 구분할 수도 있었습니다(개인의 경험에 바탕하여 좀 더 다양한 유형과 특성을 다루지 못하는 점 양해 바랍니다). 은 상대를 많이 의식해서 대화를 이어가는 데 부담을 갖고 있습니다. ‘내가 한 말을 상대가 어떻게 받아들일까’라고 고민하기 때문에 질문하기를 주저합니다. 안 낯은 호기심이 많고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고 싶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대답보다는 질문을 많이 합니다.



공통적인 특징을 요약하자면 그룹에서 질문을 통해 대화를 주도하는 것은 ‘안 낯’, 대답을 통해 대화를 이어가는 것은 ‘낯’, 그룹의 분위기를 편안하게 하는 것은 ‘안 낯’, 동료 개개인의 발언이나 기분 변화를 발견하는 것은 ‘낯’의 특성에 가깝습니다. 이런 이유로 낯과 안 낯은 같은 유형끼리 있을 때 보다 다른 유형이 적절히 섞여 있을 때 힘을 발휘합니다.


발언하는 환경

함께 회의할 동료의 발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야 합니다



얼마 전 슬로워크 주간 리더 회의인 ‘제로 회의’의 요일과 시간을 정하기 위해 열띤 토론을 벌인 적이 있습니다. 결론은 각 구성원이 ‘발언하기 좋은 시간’이 다르다는 것이었습니다. 시간 외에도 다양한 요인이 작용합니다. 개인의 요구를 모두 반영할 수는 없지만 동료의 발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알아둔다면 방해 요소를 미연에 제거할 수 있습니다.


내가 발언하기 좋은 환경은?



나는 어디에 속하는지 생각해보고 동료와 이야기 해 봅시다.



슬로워크의 각 구성원이 생각하는 ‘진짜 커뮤니케이션’은 저와 조금씩 다를 수 있습니다. 저는 이 글을 통해 각 구성원이 개성을 장점으로 인정받고 견해의 차이를 오류가 아닌 다름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Posted by slowalk
일본의 유명한 디자이너 후카사와 나오토 는 사람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무의식적으로 사물의 쓰임새를 능동적으로 찾아가는 것에 주목하였습니다. 이를테면 우리가 우산이랑 가방을 같이 들때, 아래와 같은 자세를 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무의식적인 습관적 행동을 위해서 우산 손잡이에 조그마한 홈을 내었습니다. 가방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말이지요.





그는 사람들이 무심코 우산을 벽에 기대어 두는 풍경을 포착했습니다. 바닥에 조그만 홈을 내었고 훌륭한 우산꽂이가 만들어졌습니다.






이처럼 사람들은 물건의 본 형태, 원래 용도와 상관없이 환경에 상응하면서 무의식적으로 용도를 찾아갑니다. 우리 주변을 살펴볼까요.  사람이 붐비는 곳에 세워진 자전거에 바구니라도 달려 있다면, 곧 쓰레기로 가득 채워질 것입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물건과 비슷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면 언제든지 그 물건들은 새로운 도구가 됩니다. 여기, 본래 벤치가 아니었으나, 사람들에 의해서 벤치가 되는 풍경들이 있습니다.




▲ 도쿄 (http://candychang.com/people-trying-to-sit/)


▲ 싱가포르 (http://candychang.com/people-trying-to-sit/)


▲ 이스탄불 (http://candychang.com/people-trying-to-sit/)

▲ 요하네스버그 (http://candychang.com/people-trying-to-sit/)




도시의 벤치를 사람들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귀여운 풍경입니다. 만든 사람들의 의도와 다르게  무심코 사물을 사용하는 풍경들이 모이고 모여서 도시의 이미지를 만들어갑니다. 한편으로는 도시에는 사람들이 잠시 쉬어갈만한 벤치가  부족해서 만들어진 풍경이기도 하지요. 우리가 원래 의도되지 않았지만, 우리의 편의대로 사용하는 도시 속 사물들이 있다면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일상의 소소하고 습관적인 행동들을 관찰하고 발견해본다면, 우리도 후카사와 나오토의 신선한 안목을 배울 수 있지 않을까요^^

Posted by slowalk








어느부터인가 공공장소에서 CCTV가 없는 곳을 찾기가 더 어렵게 되었습니다.


(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shinsuper?Redirect=Log&logNo=50003649630 )


CCTV는 범죄예방의 측면, 중대한 사건사고 발생시, 증거자료가 된다는 점에서
그 효용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역으로 개인의 사생활이 침해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반대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설치되는 것이지, 개인의 사생활을 의도적으로 훔쳐보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의견앞에 힘을 발휘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역시 CCTV의 존재는 그 존재 만으로 뜨거운 감자가 될 만한 여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권과 프라이버시가 중시되고 있다는 생각과는 반대로, 현대 문명에 의해서 사생활이 침해된다는 모순을 보여줍니다. 보호라는 대의명분을 가지고 있지만, CCTV의 존재는 권력구도를 교모하게 변화시키고 그것을 묵시적으로 강요하고 당연시하게 만드는 아이콘이 될 수 있지요.

물론 CCTV를 철거하자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우리의 생활이 관찰되고 있는 그 상황에 대한 인식만큼은 하고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무엇인가 안정감을 느끼기 위해서, 자신의 생활을 노출해야 하는 것을 감수해야 하는 그 상황을 말이지요.
안전을 위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어느정도 버려야 하는 상황속에 우리는 놓여져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인식시키기 위해서,
오늘도 활동예술가들이 팔을 벗고 CCTV앞에 나섰습니다.


독일의 예술가 Tomas Heyse의 사진,설치 작업입니다.


간단합니다. 그냥 CCTV에 무언가를 끼워놓았군요. 그리고 그 설치를 찍은 사진입니다.
시사하는 바가 있네요.






독일 베를린의 Sweza의 작업을 볼까요?
얼굴에 쓴 모자이크 가면이 의미심장합니다.-


무언가를 슥슥 벽에 부착하고 있네요.


이번엔 글루건 등장!~




아 QR 코드가 적힌 현판을 손에 쥐고 있네요.

QR코드란 한마디로 바코드와 같은 개념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종래에 많이 쓰이던 바코드의 용량보다 더 많은 정보를 담을 수가 있습니다. 기존의 횡으로만 읽을 수 있던 1차원의 바코드가, 종횡으로 확장되면서 2차원으로 확장되는 것이지요.
저 QR 코드에는 어떤 정보가 적혀있을까요?




풀을 양껏 발라서.






벽 위에 은근슬쩍 붙여줍니다.



하나만 붙이는게 아니라.
여러개를 붙일겁니다. 오늘은~



은근슬쩍, CCTV가 바라보이는 곳에 척~!




QR코드는 카메라가 달려있는 폰으로 해독 가능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일부 스마트폰만 QR코드를 해독가능하지만, 일본만 하더라도 거의 모든 폰이 QR코드를 읽어낼 수 있다고 하네요.

QR에는 어떤 정보가 수록되어있을까요?


QR코드를 해독해보니 이렇게 적혀있습니다.

" 부디 웃어주시겠어요? 당신은 지금 촬영당하고 있으니까요." (please smile? you're being filmed.)



저 위의 글씨가 벽에 그대로 붙여져 있는 것보다.
QR의 해독과정을 거치면서
전달되는게, 효과가 클 것 같습니다.

보통, QR을 해독하는 동안, 어떤 메시지가 적혀있을지, 기대하게 되잖아요. 그러다가 저 멘트가 뜨는 순간, 정신이 번쩍 들겠는데요.



CCTV가 어디있는거지?
저기 위에 달려있군요.



예술가들의 도시위에 남기는 작은 흔적들이,
우리를 둘러싼 감시의 환경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볼 기회를 주네요.
여러분도 지금 이 순간, 주변에 CCTV는 없는지 한번 살펴보세요~

출처: http://sweza.com/
        http://thomas-heyse.de/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