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누를 사용하다 보면 점점 그 크기가 작아져서 손에 쥐기 어려울 정도의 크기가 됩니다. 물과 함께 쓰기에 크기가 작아져 버리면 흐물흐물 해져서 사용하기가 어렵게 되지요. 이런 작은 비누를 활용하는 방법은 보통 새 비누를 꺼내서 그 비누와 합체(?) 시키는 것입니다.

이렇게 남은 비누와 새 비누를  합체시키는 사람들의 습관을 이용해서 디자인 된 합체 비누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시켜 드릴 오목비누가 바로 그 주인공 이지요. 생긴 것은 이렇습니다.




사용 방법은 간단합니다.
기존에 쓰던 비누를 이 오목비누의 오목한 곳에 합체시켜 주면! 새로운 둥근비누가 완성!





둘이 만나 하나가 되었습니다~ 짜잔






사람들의 습관을 관찰하고 간단한 형태의 디자인으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낸 착한 친환경 디자인입니다. 이 오목비누를 디자인한 사람은 바로 한국인 디자이너 김지웅씨! 굿 아이디어 디자인이네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간단한 방법으로 전등의 불을 끌 수 있게 유도할 수 있을까?..."
오늘 소개할 전등스위치는 귀엽고 위트있는 작은 아이디어로 이것이 가능함을 보여줍니다.


바로 스마일 스위치를 통해서 말이지요.

▲ 불끄는 것을 잊지마세요, 저를 계속 웃을 수 있게 해주세요, 지구가 웃을 수 있게 해주세요.






원리는 간단합니다. 불을 끄면 스위치는 우리에게 미소를 보여줍니다. 불을 키면 미소는 사라지지요. 어두운 곳에서도 스위치를 잘 찾을 수 있게 LED 조명을 달아놓았는데, 이 모습도 역시 웃는 모양입니다.







이 귀엽고 착한 전등 스위치는 대만의 디자이너 Zhou Yide, Euphe Mo, Hang Zhou & Christine Liu 의 작품입니다. 대만에서는 매년 환경을 위한 Liteon Award 를 개최중인데, 올해의 수상작이 바로 이 스마일 스위치 이지요.


귀엽고 위트 있는 방법으로 환경절약을 실천하게 만들어주는 "스마일 스위치". 계속 웃을 수 있게 만들어주세요^^



출처 http://www.liteonaward.com/en/theme.aspx
Posted by slowalk











잘 뜯겨지지 않는 테이프,
칼이나 가위가 없어서, 적당히 뜯어내느라 골치아프신 적 없으신가요.
필요한 것보다 더 많이 뜯겨져서 낭비해 보신적도 있으시겠죠.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테이프에 새겨진 V자 홈이면, 문제는 해결됩니다.








쓰고 싶은 만큼만 적당히 늘여서







V자 홈에 맞춰서 힘을 줍니다.





깔끔하게 뜯어 지는군요~






조그만 V자 홈 덕분에
쓰고 싶은 만큼만 적당히,
간편하게 잘라서 쓸 수 있습니다.

낭비하지 않고 물건을 사용한다면, 그만큼 많이 만들필요도 없으니까. 버려지는 자원도 없이 환경에 기여하는 셈이겠지요?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고 편리한 아이디어!!


작은 V자 홈이
커다란 지구를 생각합니다.^^



너무나 간단한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이 놀라운 디자인은 if Concept design 2010 수상작입니다.




Designer: Zhichuan Tang
출처: http://www.ifdesign.de/







Posted by slowalk






우리가 쉽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USB!
이 USB가 살짝 디자인되면 어떻게 달라질까요~








첫번째로 나무모양으로 만들어진 USB입니다. 답답한 사무실 환경 속에서 작은 나무USB 하나로 신선한 공기가 불어오는 듯한 기분을 맛볼 수 있지 않을까요?  지난 번에 소개한 OOOms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제품입니다! 갖고 싶네요!




이렇게 쏙! 꽂아주면 컴퓨터에  자연의 향기 가 물씬!~~











지우개 는 뭘까요?


이 지우개는 사실 USB입니다.  지우개는 속이 비어있고, 그 안에 USB 스틱이 들어가있지요. 지우개의 겉면에는 "Alzheimer's erasers your memories. Save them" 이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알츠하이머는 당신의 기억을 지웁니다. 그것을 지켜주세요!"

알츠하이머병은  지우개처럼 우리의 기억을 지우지만, 그안에 USB로 기억을 담아서 지워지지 않게 보관하듯이 우리의 작은 관심이 이 병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뉴질랜드에서 열린 이 캠페인에서 USB 지우개는 알츠하이머를 인식시키고, 자선금을 모집하기 위해 배포되었으며, 그 효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하네요^^






USB가 연결되어 있다?


이 USB의 이름은 "무한연결 USB" 입니다.  노트북을 사용할 때, USB를 꽂을 수 있는 곳이 한군데 밖에 없어서 다른 장치들을 꽂을 수 없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디자인된 USB!.

하나를 꽂은 뒤에 연결해서 꽂을 수 있게 만들어졌죠. 그러나 그 이름과는 달리 무한히 연결 할 수는 없다고 합니다.  개발자에 의하면 3~4개까지 연결 가능하다고 하네요. 기기의 구분을 쉽게 하기 위해서 알록달록 색깔을 넣어 디자인 되었답니다.^^



4개의 기기를 동시에 한곳에 쏙~!




우리에게 편리함을 주는 조그만 USB~!
그 위에 어떤 디자인의 옷을 입히느냐에 따라서 더 많은 기능, 더 많은 메시지를 담아낼 수 있는 무궁무진한 USB의 세계였습니다.^^


출처: http://www.ifdesign.de/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