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서울을 비롯해서 여러 지역에 눈이 내렸습니다. 그래서 눈과 관련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스위스 출신의 디자이너(Adrian Merz)가 독특한 개념작품을 발표했습니다. 작품 이름은 ‘1972년 겨울(Winter 1972)입니다. 

1972년 떠올릴려고 하니 까마득해지네요. 그해 겨울에 나는 무엇을 했을까? 부산에 있었으니까, 눈은 오지 않았을 것 같은데……. 1972년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베트남전이 한 참이었고, 미국 닉슨대통령을 권좌에서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사건이 시작된 해. 한국에서는 7.4 남북공동성명이 있었을 것 같고, 어쨌든.

 

1972년 이전에 태어나신 분들은 기억을 잠시 더듬어 보시길…….1972년에 태어나신 분은 이 작품이 기념이다 생각하시고 보아주시길.

 

어느날 소포가 도착했다.

 

 

'WINTER 1972' 화장품 상자가 아니다.

작품(?)을 열면 사용설명서와 풀이 나온다.

 

 

사용설명서를 펼치고(겨울 단상이 담긴)

이제 그대로 따라 하면 된다.

 

 

대충 읽어 본 다음...

 

 

뒷면의 사용설명서를  잘보이는 곳에 걸어둔다.

 

 

이미지가 있는 앞면도 마찬가지.

 

이제 흰 종이를 준비한 다음, 앞면 사진대로 작업을 시작한다.

 

 

흰색 종이로 도배질을 한다.-.-;;

 

 

따라서는 하는데 이거 보통일이 아니다.

 

 

이제 완성

 

 

'1972년 겨울' 완성

 

 

 이 작품은 누구의 작품인가?

 

1972년 겨울을 기획한 디자이너?

 

1972년 작품이 담긴 상자를 받고 방을 꾸민 여자분?

 

 

두 사람의 공동작업이라고 불러야 하나?

 

 

비슷한 모양이 나오겠지만, 사람마다 천차만별일 것 같다.

 

그런데 원상복귀시킬려면 고생일 것 같다.

 

 

그해 겨울은 분명 종이눈이 쌓인 방처럼

 

눈이 많이 내렸을 것 같다.


Posted by slowalk

오늘 소개하는 거대한 그림은 독일 출신이며 현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아티스트 Sonja Hinrichsen의 작품입니다.

 

 

 

 

 

 

 

 

 

눈 덮인 미국 콜로라도 Rabbit Ears 산 위에서 Sonja의 Snow Drawing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자원봉사자 5명과 함께 눈 위를 걸어 Snow drawing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Sonja는 빠르게 변해가는 도시/공업/자연환경과 이에 얽힌 사람들의 시각과 사용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작업을 한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Snow drawing과 같이 자연 속에서 하나의 의식처럼 행해지는 작업과정을 기록한 작업물을 통해 반영구적인 것과 영구적인 형태를 동시에 담는 작품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없어지는 작품을 만드는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미 세상은 사람들이 만든 인위적인 것들이 넘쳐나고 있고, 자신이 굳이 그런 것을 더 만들어 세상에 무언가를 더 남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Sonja는 말합니다. 때로는 너무 쉽게 간과하는 자연의 숭고함과 또 자연에 대한 고마움을 많은 사람이 깨닫기 바라는 취지도 있다고 하네요.

 

 

 

 

 

우리는 종종 눈앞에 보이는 결과만을 보며 너무 빠르게 걷다 주위의 사람이나 환경을 놓치기 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연을 해치지 않는 방법 안에서 별 의미 없는 걸음 같아 보인 한 걸음 한 걸음의 발자취가 멀리서 보았을 때는 웅장한 그림으로 보이는 Sonja의 작품처럼 오늘은 좀 더 천천히, 주위를 생각하며 걸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료출처: http://sonjahinrichsen.wordpress.com/about/
http://www.thisiscolossal.com/2012/02/snow-drawings-at-rabbit-ears-pass-by-sonja-hinrichsen/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서울에 첫눈이 내린지는 꽤 되었지만 오늘은 새벽부터 눈이 내려 아침에는 잠시나마 눈이 쌓인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길이 미끄러워지는 것은 싫지만 하얀 눈으로 세상이 뒤덮인 풍경만큼 아름다운 것도 없기에 눈이 내릴 때마다 한 번 소복히 쌓여주기를 기대하곤 하는데요, 이런 '눈'을 이용해 비싼 광고비를 들이지 않고, 설치와 철거를 위한 수고로움 없이 할 수 있는 재미있는 옥외광고가 있습니다.

 

 

그린미디어 그룹인 '프레시 에너지(Fresh Energy)'의 광고가 그것인데요,
눈 오는 날, 곳곳에 스탬프를 찍어 이른바 '눈 도장(Snow Stamps)'광고를 만들었습니다.
자연의 선물인 신선한 눈을 활용한 광고, 기업의 이미지와도 딱 맞아떨어지는 광고이지요.

 




 

새하얗게 눈 덮인 곳이라면 어디든, 온 세상이 광고판이 됩니다.
물론 눈이 왔을 때만 볼 수 있고 눈이 녹으면 자연스레 사라져버릴 일회성의 광고이지만,
많은 비용도, 쓰레기도 발생시키지 않으니 이보다 더 자연 친화적인 광고가 어디 있을까요.^^

 

(이미지 출처 | elementsixmedia.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부쩍 눈 내리는 날이 많은 요즘 같은 겨울.
비싼 광고비를 들이지 않고, 설치와 철거를 위한 수고로움 없이
할 수 있는 재미있는 옥외광고가 있습니다~!

 

 

 

 

그린미디어 그룹인 '프레시 에너지(Fresh Energy)'의 광고가 그것인데요,
눈 오는 날, 곳곳에 스탬프를 찍어 이른바 '눈 도장(Snow Stamps)'광고를 만들었습니다.
자연의 선물인 신선한 눈을 활용한 광고, 기업의 이미지와도 딱 맞아떨어지는 광고이지요.

 

 

 

 

 

 

 

새하얗게 눈 덮인 곳이라면 어디든, 온 세상이 광고판이 됩니다.
물론 눈이 왔을 때만 볼 수 있고 눈이 녹으면 자연스레 사라져버릴 일회성의 광고이지만,
많은 비용도, 쓰레기도 발생시키지 않으니 이보다 더 자연 친화적인 광고가 어디 있을까요.^^

 

이미지 출처 | elementsixmedia.com

Posted by slowalk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분들에게, 언제 어디서든 상관없이 직접 만들 수 있는 눈
'인스턴트 스노우(Instant Snow)' 소개합니다.

 

만드는 방법 아주 간단한데요,
다 사용되어 버려지는 종이들, 구멍을 뚫을 수 있는 펀치,
그리고 약간의 에너지와 5분의 시간만 투자하면 만들 수 있습니다~

 

물론 다시 긁어 모으는게 번거로울 수 있겠지만^^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아이들과 함께 기분을 내고 싶을 때 재미있게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오늘은 서울을 비롯해서 여러 지역에 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그래서 눈과 관련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스위스 출신의 디자이너(Adrian Merz)가 독특한 개념작품을 발표했습니다. 작품 이름은 ‘1972년 겨울(Winter 1972)입니다. 

1972년 떠올릴려고 하니 까마득해지네요. 그해 겨울에 나는 무엇을 했을까? 부산에 있었으니까, 눈은 오지 않았을 것 같은데……. 1972년에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베트남전이 한 참이었고, 미국 닉슨대통령을 권좌에서 물러나게 한 워터게이트사건이 시작된 해. 한국에서는 7.4 남북공동성명이 있었을 것 같고, 어쨌든.

 

1972년 이전에 태어나신 분들은 기억을 잠시 더듬어 보시길…….1972년에 태어나신 분은 이 작품이 기념이다 생각하시고 보아주시길.

 

어느날 소포가 도착했다.

 

 

'WINTER 1972' 화장품 상자가 아니다.

작품(?)을 열면 사용설명서와 풀이 나온다.

 

 

사용설명서를 펼치고(겨울 단상이 담긴)

이제 그대로 따라 하면 된다.

 

 

대충 읽어 본 다음...

 

 

뒷면의 사용설명서를  잘보이는 곳에 걸어둔다.

 

 

이미지가 있는 앞면도 마찬가지.

 

이제 흰 종이를 준비한 다음, 앞면 사진대로 작업을 시작한다.

 

 

흰색 종이로 도배질을 한다.-.-;;

 

 

따라서는 하는데 이거 보통일이 아니다.

 

 

이제 완성

 

 

'1972년 겨울' 완성

 

 

 이 작품은 누구의 작품인가?

 

1972년 겨울을 기획한 디자이너?

 

1972년 작품이 담긴 상자를 받고 방을 꾸민 여자분?

 

 

두 사람의 공동작업이라고 불러야 하나?

 

 

비슷한 모양이 나오겠지만, 사람마다 천차만별일 것 같다.

 

그런데 원상복귀시킬려면 고생일 것 같다.

 

 

그해 겨울은 분명 종이눈이 쌓인 방처럼

 

눈이 많이 내렸을 것 같다.

 

Posted by slowalk






Snow Flake Project

지난 2년간 머나만 북구의 나라 핀란드에서는
2년 연속으로 크리스마스에 눈이 오지 않았답니다.







핀란드는 지구상 가장 위도가 높은 만큼 겨울이 길고, 북부핀란드는 일년의 반 이상이 눈 속에 덮힌 생활을 보낸다고 합니다.
항상 눈과 얼음이 함께 한 겨울이었는데, 크리스마스만 골라서 눈이 내리지 않았던 셈이지요.

보다 못한 시당국에서는 인공아이스링크장을 만들어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려고 했답니다.










눈이 내리지 않은 이유?  온난화 때문일까요?



수도 헬싱키의 경우 -10°C 에서 -22°C 정도로 추운 겨울인데,

최근에는 -1
°C ~ -11°C의 수치를 보인다고 합니다.

온난화의 영향으로 평균기온이 상승했지요.





시민들의 볼멘소리와 걱정 속에 핀란드의 아티스트 Riitta Ikonen은 행동에 나섰습니다.
















건조한 퇴비들이 있는 검은 대지 사이로 빼꼼히 얼굴을 내민 건, 마지막 눈 한 송이입니다.












서서히 태양이 남중하면 이 눈송이도 곧 녹아 없어져 버릴까요?









눈송이로 직접 분하는 재치를 발휘해 핀란드 곳곳을 돌아다니며 더이상 눈이 오지 않는

 이 도시에 대한 안타까움과 애정을 표현합니다.














감상적일지 모르지만 눈송이에 감정을 이입해보세요.

당신은 지구상에 오로지 혼자 남은 눈송이 입니다.

그건 정말 세상의 종말보다 더 끔찍한 일일지도 모르지요.

눈송이의 심정을 그저 헤아려볼 따름입니다.

























이번엔
청어로 분해볼까요?


이번엔 청어로 변신해 발트해로 출동한 작가님입니다.

지구온난화 뿐만 아니라 기름유출로 인해 피해를 입는 해양생물들을 대변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런 육지로 나오면 말라죽을텐데요...;;

바다에서 더 이상 갈 곳이 없어진 걸까요?




















이번에는 얼음으로 변신했습니다. 그해에 유난히도 더워진 발트해에는 얼음이 없었다고 하네요.















장기적 지구온난화에 의해 한반도도 곧 아열대 기후로 변해버리고,

봄과 가을이 짧아져만 가며, 홍수와 태풍의 위협이 크게 높아진다는 관측이 있습니다.

사람들 뿐만 아니라, 서식환경이 바뀜에 따라 생물들도 큰 피해를 입겠지요.


겨울의 크리스마스를 포근히 감싸주던 눈을 잃어버린 핀란드 사람들처럼

우리도 지금 우리가 가진 소중한 걸 잃어버릴지도 모릅니다.

온난화 때문만이 아니더라도 현재 우리의 환경은 계속 훼손되고, 변화하고 있습니다.



따뜻한 마음을 지닌 예술가가 하나의 영감을 일깨워주듯이,

우리도 하나의 눈송이, 강물에 사는 피라미, 소금쟁이, 물잠자리 혹은 나뭇잎파리 한 조각이 되어

자연에 대해 잠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출처:
http://riittaikonen.com/projects/snowflake/







Posted by slowalk

봄옷을 꺼내 입자마자 다시 찾아온 추위,

간밤에 갑자기 내린 3월의 폭설에 당황하셨지요?


집 앞에, 가게 앞에 내린 눈을 치우느라 분주한 아침이었습니다.



어제 밤새 내린 눈만큼이나 치우기 힘든 눈이 여기 있는데요,

스위스 출신의 디자이너(Adrian Merz)가 발표한 독특한 개념미술 작품입니다.

작품 이름은 ‘1972년 겨울(Winter 1972)’



1972년, 그 해 겨울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어느 날 소포가 도착했습니다.

'Winter 1972'라고 써져있는,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상자입니다.

상자의 뚜껑을 열어보면, 종이포스터와 병에 담긴 접착제가 들어있습니다.






포스터를 펼치면 앞면에는 완성 이미지가 나오고,

뒷면에는 사용설명서가 있습니다. 그럼 한번 따라해 볼까요?




흰 종이를 준비한 다음 포스터의 이미지대로 꼼꼼히 도배질을 시작합니다.








이거 보통 일이 아닙니다.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요?








드디어 1972년 겨울 완성!

방안에 종이 눈이 한가득 쌓였습니다.







실제 내린 눈만큼 분위기 있습니다.
누우면 차가운 실제 눈과 다르게 아주 따뜻하고 포근할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오늘 내린 눈처럼 치우려면 꽤나 힘들 것 같습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