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도 체류 외국인 수가 15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빠른 속도로 다인종, 다문화 국가로 접어들고 있는 셈인데요, 다인종 국가로 잘 알려진 미국에서는 최근 시리얼 회사의 광고 한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딸이 엄마에게 시리얼이 심장에도 좋냐고 묻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곡물이 많이 있어 좋다고 대답해주죠. 딸은 아빠의 왼쪽 가슴에 시리얼을 수북이 쌓아 주고 화면에는 'LOVE'라는 단어가 나오면서 광고가 끝납니다. 이 짧은 영상 속에서 논란이 되었던 부분을 찾으셨나요? 


논란이 되었던 부분은 흑인 남성과 백인 여성이 부부로 나온다는 설정이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미국의 가정의 모습이 아니라며 광고를 수정하라는 요청과 함께 많은 흑인 비하 악플들이 달렸다고 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시리얼 회사는 유튜브의 댓글쓰기 기능을 아예 막아버렸습니다.



미국 내 서로 다른 인종간의 결혼 비율을 나타낸 인포그래픽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하지만 악플러들이 주장한 '일반적인 가정이 아니다'라는 부분은 조금 틀린 말이 아닐까 합니다. 미국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13%가 흑인이며, 미국 내 유색인종 비율은 37%입니다. 또한, 2008년 한 해 미국에서 결혼한 커플 가운데 인종이 다른 경우는 14.6%였다는 통계결과도 있는데요, 이 수치는 6.7%였던 1980년에 비해 약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러한 통계결과만을 봐도 다문화 가정을 미국에서 찾기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겠죠. 실제로 악플러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텀블러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We Are the 15 Percent 사이트입니다. 이 텀블러 사이트는 실제 다문화 가정의 사진들을 받아 게시하고 있으며 이미 많은 참여자들이 자신들의 가족사진을 보내왔습니다.



- 데이비드 & 앨리슨 (알렉산드라, 7개월) -



사이트를 만든 데이비드 머피와 그의 아내 앨리슨 웨스트도 다문화 가정입니다. 그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직접 경험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특히 앨리슨의 경우는 아이를 데리고 공원에 나갔다가 베이비시터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 크리스의 가족 -



유튜브에서 시리얼 광고를 보고 그들은 자신들의 이야기라고 느꼈지만, 많은 악플을 통해서 아직도 그들의 결혼이 환영받지 못하는 사실 또한 알게 되었다네요. 그래서 그들은 이 사이트를 통해 미국 내 가정의 모습의 변화를 알리고 싶었다고 합니다.



- 루스, 라일리, 레이건 & 바비 -



미국은 1600년대부터 타인종간의 결혼을 허락하지 않다가 1967년 미 연방대법원이 위헌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앨라배마주는 2000년까지 법을 그대로 유지했었죠. 흑인(정확히는 혼혈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선출한 미국도 타인종간의 결혼을 완전히 인정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 마이클, 자비, 벨라, 브랜디 & 롤라 -



우리나라도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는 추세고 체류 외국인의 수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들을 위해서 다양한 법들도 존재하지요.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오히려 자국민 역차별이 아니냐는 논란도 일어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 가장 큰 상처를 받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 아닐까 하는데요, 한국말을 못하는 엄마 혹은 피부색이 다른 아빠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소외당하고 손가락질 받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리틀 싸이로 유명한 황민우군의 악플 사건도 한 예인데요, 엄마가 베트남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악플에 시달리다가 사이버수대에 고소하기도 했었죠. 


물론 지금 당장은 조금 힘들고 어려울지 모르더라도 앞으로 이 나라에서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서 함께 어울리며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We Are the 15 Percent, GOOD INFOGRAPHIC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샐러드볼 소사이어티(Salad Bowl Society)'에 대해 들어보셨나요~?


샐러드볼 소사이어티는, 다양한 문화가 샐러드의 여러 재료들처럼 각각의 독특한 특징을
잃지 않은 채, 전체로서 조화될 수 있는 다문화 사회를 뜻하는 용어입니다.

 

다양한 문화가 용광로처럼 녹아들어 새로이 창조되는 문화를 뜻하는 '멜팅 팟(Melting Pot)'
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하여, 소수 문화가 다수 집단에 녹아 흡수되는 것이 아닌,
각각 고유의 특성을 가지고 함께 어우러지는 다문화 사회를 표현하는 발전된 개념이지요.

 

매 년 외국인 거주자가 늘어나며 다문화 가정이 확산되고 있는 우리나라,

다문화사회는 이제 더 이상 미국, 호주 등의 나라에 국한된 이야기만은 아닙니다.


 

슬로워크에서는, 작년(2010년) 우리나라 국내체류 이주노동자 현황

보여주는 인포그래픽 포스터를 제작하였습니다.

 

 

 

 

 

 

 

 

 

 

가장 많은 비율은 소위 조선족이라 불리는 ‘한국계중국인’(284,145명)으로 
약 60% 가까이 달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베트남(57,293명)이, 필리핀(30,180명)이지만
그 비율이 각각 10%, 5%로 한국계중국인의 60%와는 큰 차이를 보입니다.

 

그 뒤로는 중국(29,771명)5%, 타이(24,484명)4%, 우즈베키스탄(17,895명)3%로

나타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하단의 막대 그래프에서 흐리게 되어있는 부분은 미등록이주노동자의 비율로,
전체 557,941명의 이주노동자 중 9%(51,065명)가량이 미등록이주노동자임을 알 수 있습니다.

 

다이어그램에 사용된 자료는,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2010년 통계를 바탕으로 한

아름다운재단의 콩반쪽+ 5호 '샐러드볼 소사이어티_다문화사회로 가는 한국'에 실린 내용을

재구성 한 것입니다.

 

 

 

 

 

 

 

 

 

 

지난 3월 발간된 아름다운재단 콩반쪽+5호는, 이러한 ‘샐러드볼 사회’의 관점으로 우리가 살고 있는

다문화사회가 대체 무엇이고, 우리에게 있어 아시아란 무슨 의미인가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경계를 넘나드는 정치·경제·사회의 연대와 운명적 문화다양성 속에서,

인간이 가져야 할 보편적 상식을 점검하고, 다른 지역의 문화를 상대의 입장에서 이해하며,

그것을 생활에 적용해야 한다는 숙제에 관해 고민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지요.

 

콩반쪽+ 5호에는 다문화 사회에 대한 여러 관점의 이야기들이 실려있습니다.

국적별 결혼이민자 체류현황, 국가별외국인증감추이, 지역별 결혼이민자 체류 현황 등에 관한

다이어그램도 함께 살펴볼 수 있습니다.

 

 

 

 

 


 

 

 

 

 

'다문화 사회'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문화'라는 말 속에 포함되어 있는 중심은 결국 '사람'이겠지요.

 

인종을 넘어 한 명의 사람과 사람으로 관심과 배려를 주고 받을 수 있고, 최소한의 상식과 공감이 통하는,

다양한 사람과 문화가 각각 생생하게 존재하며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샐러드볼 사회가 되길 바라봅니다.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