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동안 집을 비웠었어요.

 

집에서 밥을 잘 안 먹다 보니.. 있는 줄 몰랐네요

 

우유 사논 걸 깜빡 했어요!!

 

항상 한 통씩 사놓긴 하는데.. 잘 안 먹게 되네요

 

 

국민 건강식 우유! 마트 구입하고 냉장고에 넣어 두었는데, 한 통 다 못 먹고 유통기한이 지나 그냥 하수구로 투하! 하신 적 많으실 겁니다. 먹어도 괜찮은 것 같긴 한데.. 왠지 며칠 더 있으면 시큼한 냄새가 날 것만 같습니다. 한 통에 2000원이 넘는데, 이거 정말 아까우시죠?

그렇다고 꾹 참고 그냥 먹긴, 영 찜찜할 겁닏.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유통기한 지난 우유에게 새 생명을!!’

 

미국 콜롬비아 대학교의 식품과학전문가 Douglas L. Holt는 최근 연구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에 대해 언급했다고 하는데요, 조금 시큼한 냄새가 날 수도 있겠지만 버터나 요구르트처럼 안전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여러 번 이렇게 유통기한이 약간 지난 유제품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언론에 보도 되었지요. 어쩌면 우린 섭취하기 충분한 우유를 너무 쉽게 버려오진 않았을까 생각해보게 되는 부분입니다.

 



이런 모습은 환경을 위해서나, 우리집 가계부를 위해서나, 고생한 젖소를 위해서나 별로 Cool하지 못한 행동인 듯 합니다.

 

사실, 우리 생활 속에서 이렇게 유통기한이 지난(발효된) 우유들이 많이 사용 됩니다. 특히 서양요리나 제과제빵에선 이러한 우유를 Sour milk(발효우유)라고 표현 합니다. 이런 우유는 실제 발효 시켜서 만들기도 하고, 레몬즙이나 식초 등의 산을 첨가해서 만들기도 합니다. 물론, 이 발효가 너무 오래 진행되어 부패로 변하게 되면..  곰팡이가 피거나 색이 변하거나, 너무 심하게 덩어리가 진 건 상상하기도 싫겠죠.

 

 

-유통기한이 살짝 지난 발효우유(Sour milk)의 맛있는!? 활용법

 

발효우유로 만든 초콜렛 케이크 (Sour Milk Chocolate Cake, with cream cheese icing)



발효우유로 만든 와플 (Sour Milk Waffles) 



발효우유로 만든 진저브레드 (Sour Milk Gingerbread)



발효우유로 만든 도너츠 (Sour Milk Doughnuts)

 

 

정말 맛있겠죠? 유통기한 지난 우유의 화려한 변신! 대단하지 않나요? 반성해야겠습니다. 그 동안 이렇게 멋진 요리로 탄생할 수 있는 우유를 마구 하수구에 버렸다니..

이 밖에도 물과 섞어 화분에 뿌려주거나, 식물의 잎을 닦을 때도 사용 할 수도 있습니다. 닭이나 돼지고기를 요리할 때도 잡냄새 제거용 사용 하면 그만이죠! 세수를 할 때 사용해도 미백에 도움을 준다 합니다.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우유! 정말 쓸모가 많죠?

 

포스트를 마무리 짓고 나니, 꼭 버려야 할 것이 생각났습니다! 그건 내 냉장고 속 유통기한 지난 우유가 아니라, 무심코 소중한 먹을거리를 낭비하고, 쓰레기로 만들었던 내 잘못된 식습관입니다^^ 여러분들도 이젠 이런 식습관은 Cool하게 버려주세요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에는 소비자들이 농,축산물이나 수산물의 산지 정보를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생산이력제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문제가 많은 시기에 소비자들은 특히 축산물의 산지 정보를 확인하는데 매우 예민하죠.

 

 

 

 

이런 생산이력제는 농산물을 생산하는 데 사용한 종자와 재배방법, 원산지, 농약 사용량, 유통 과정 등이 제품의 바코드에 기록되기 때문에 소비자들도 농산물의 생산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이력을 쉽게 알 수 있죠. 또 농,축,수산물에 위생 또는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할 경우 그 이동 경로를 따라 추적함으로써 신속하게 원인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회수·폐기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장점도 있구요. 따라서 소비자들은 보다 안전하게 상품을 신뢰하며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해외에도 당연히 우리나라처럼 농축산물의 생산이력제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텍사스에는 조금은 다른 관점으로 제작된 정보제도도 제공되고 있더군요. WholefoodsGlobal Animal Partnership이 함께 제공하는 Animal Welfare Rating System!!! 말 그대로 동물복지평가제랍니다.

 

 

소비자들이 선택한 축산물이 얼마나 윤리적이고 안정적인 환경에서 자라왔는지의 정도를 한눈에 알려주는 시스템입니다. 우선 영상으로 먼저 감상해보세요!!! 

 

 

 

총 6단계로 나뉘어져있습니다. 점점 높은 STEP으로 갈수록 보다 나은 환경에서 길러진 동물들이죠. 단게별로 색도 지정되어있어 패키지에 붙여진 스티커를 보고 소비자들도 쉽게 구분해낼 수 있습니다.

 

 

 

아직 전 제품에 시행된 제도가 아니지만 오는 5월 9일까지는 모든 축산물제품에 이 6가지 스티커 중 한가지가 꼭 붙어있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경제적 논리에 의해 좁디좁은 사육장에서 길러지는 가축들이 문제가 점차 조명되고 있는 우리나라.

 

농장동물의 복지는 인간에게도 큰 문제를 줄 수 있습니다. 동물들의 생태를 무시해 생긴 광우병과 조류 인플루렌자가 바로 그 예이죠. 따라서 농장동물의 복지는 전 세계적인 관심사이며 이슈화되어야 합니다. 우리나라도 이런제도를 도입하고 동물복지의 인식을 사람들에게 확산시켜 동물복지증진에 노력을 가해야 할 것 같네요~~

 

 

*보다 자세한 정보를 확인해보세요~ CLICK!!!

 

 

 

 

 

 

Posted by slowalk
 

매 초마다 몇 마리의 닭, 돼지, 소가 도축되는지
아주 실감나게 보여주는 이미지, 한번 보실까요?







매 초마다 죽어가는 닭,돼지,소의 숫자를 떠올려 보십시오(미국 기준)
헤아릴 수도 없을 만큼 많은 것 같습니다.
 



 
 
 



1950년의 닭 VS 2008년의 닭 생산 일과 몸무게를 비교한 이미지도 있습니다.
21세기의 닭은 헬스장이라도 다니는걸까요?
생산일은 짧아지고 몸무게가 들어난 이유는 무엇일까요?

빛을 볼 수 없는 축산공장에서 온갖 항생제를 맞으며, 가슴살 크기를 위해 사육된 닭이기 때문이지요.
과체중으로 뼈가 부실해서 제대로 서 있을 수 조차 없다고 하네요.

작은 평수에서 가축들을 생산하기 위해 수많은 항생제들이 투입되고
가축들을 먹이기 위해서 엄청난 비료가 소비되고, 가축 배설물들은
강과 바다를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그 것 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로 팔려나가기
위해 들어가는 운송비용 및 처리비용을 생각해 보십시오.

육류가 아니라 석유를 먹는 것이며, 지구온난화문제의 주범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갑자기 육류소비를 끊을 수는 없겠지요.
우리의 식생활문화와 대규모축산업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 행동하는 우리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1. 육류소비를 줄인다.
2. 가능한 가까운 먹을거리 식재료를 사용한다.
3. 밥상에서 내가 먹는 음식들에 대해 생각해 본다.(거리를 생각해 본다)
4. 가능한 유기농(생협) 재료를 구입한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