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환경을 만드는 것일까요.
환경이 사람을 만드는 것일까요.


이웃나라 중국을 보고 있노라면, 중국의 광활한 대륙에서 오는 특유의 기질, 수많은 인구가 존재함으로써 만들어지는 독특한 환경에 적응해 나가는 사람들의 놀라운 모습이 종종 포착되곤 합니다.


(▲ 중국의 전기기술자)




이런 놀라운 중국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낸 작가가 있습니다.

프랑스의 사진작가 Alain Delorme 씨는 중국사회의 풍경과 "Made in China" 로 대표되는 중국의 상품들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중국사회의 한 단면을 잘 드러내는 풍경과 마주치게 되는데요. 바로 자전거로 상품을 나르는 풍경입니다. 중국사람들은 자전거로 각종 물건들을 나릅니다. 장난감, 병, 의자, 골판지 상자로 포장된 어떤 것들을 말이지요. 아이러니 하게도 다이나믹하게 솓구치는 상하이 도시의 마천루들이 배경을 뒤로 하고, 묘한 정서를 풍기는 거대한 짐을 실은 자전거가 지나갑니다.










Alain Delorme의 이 자전거 풍경 연작 "Totems"는 그가 상하이도시에서 거주하면서, 이방인으로서 매혹적으로 느꼈던 풍경들을 사진으로 기억한 작업중 하나입니다. 새로운 도시를 만들어가고 있는 인공적인 상하이의 도시풍경, 그 뒤로 하늘높이 치솟는 빌딩마천루들, 더 거짓말 같은 짐을실은 자전거들. 이 풍경이 주는 느낌을 처음 마주했을 Delorme의 기분은 어땠을까요? 짐을 실은 거대한 자전거는 그 하나하나가 스스로 도시의 이미지를 가득 담아내고 있는 상징, 하나의 랜드마크가 됩니다.

Delorme은 의도적으로 가짜같은 느낌의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냈습니다. 사진 하나하나는 과장되어있지만, 사실은 진짜 풍경입니다. 엄청난 짐을 실고 가는 자전거의 균형을 놀랍게 맞춰가는 중국인들의 내공이 과장된 중국도시의 풍경과 어우러지면서 진짜도 가짜도 아닌것과 같은 모습을 전달합니다. 결국  Delorme의 사진은 새롭게 발전해가는 중국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거대한 양으로 쏟아지는 중국의 상품들. 상품을 운반하면서 물건과 사람의 주종관계가 역전되는 상황, 진짜같기도 하고 가짜같기도 한 묘한 도심속 풍경과 새롭게 덧붙여 지는 깔끔한 이미지들의 스펙트럼.

이 사진 시리즈의 제목인 "토템" 처럼, 도시속 자전거짐꾼은 중국사회가 움직이는 모습을 상징하는 하나의 토템이 되는 셈이네요.












중국의 짐나르는 자전거풍경처럼, 우리사회의 모습을 잘 드러내고 있는 풍경은 무엇이 있을까요?  중국 못지 않게 하루하루 빠르게 변해가는 우리의 도시풍경안에서 우리만이 가진 고유의 풍경들을 잘 기억하고 기록하는 일은 분명히 의미있는 일이 될 것입니다. 놀라운 중국의 짐나르는 자전거 풍경이었습니다.^^


출처: http://www.alaindelorme.com/?p=works


Posted by slowalk












매일 막히는 퇴근길 때문에 언짢으셨나요.




평소 오는 길을 한시간, 두시간 더 걸려서 오셨다구요?
그래도 너무 지쳐하지는 마세요.


여러분의 기분을 풀어드릴겸, 가까운 나라 중국의 상황을 살펴 볼까요?






우선 중국의 지하철



할말을 잃게 만드는 광경입니다.


갑자기, 하루 유동인구가 40만명으로 가장많은 신도림역이 귀엽게만 느껴지는 이유는 뭘까요.







이번엔 중국의 고속도로.


차가 많아 보입니다. 그런데, 여느 한국의 고속도로의 풍경과 차이가 없어 보이는데요?

한번 도로에 정차중이신 중국분을 붙잡고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죠.






slowalk: 니하오마. 여기 얼마나 서있었나.

왕서방: 말도마라 기억도 안난다.

slowalk: 얼마나 서있었길레 기억도 안나냐

왕서방: 모르겠다. 월요일날 집에서 나왔으니까.... 오늘이 무슨요일이냐

slowalk: 오늘은 목요일이다. 설마 3박 4일동안 서있었던거냐!!

왕서방: 3박4일은 무슨 일주일은 족히 넘었다.

slowalk: 허... 그러면!! 그러면!!



두둥!!

그렇습니다. 9박 10일동안 그 자리에서 꼼짝없이 서있었던일이 실제로 벌어졌습니다.




티벳과 중국을 연결하는 장자커우 (張家口) 고속도로에서, 장장 100km에 이르는 교통체증이 이어졌다고 합니다. 끝에서 출발한 차가 그 교통체증의 끝을 빠져나오기 까지는 무려 10일이 소요가 되었다고 하는데요.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구간에서는 하루이동거리가 3km에 불과했다고 합니다.

도저히 상상이 가지 않는 이 일은, 티벳에서 새로 발굴된 석탄공장에서 유입된 수많은 트럭들 때문에 발생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단순히 많은 수의 트럭때문에만  이런 교통체증이 발생한것은 아니지요. 애초에 잘못 설계된 교통시스템과 더불어서 낙후된 도로상태로 인해서 몇개의 차선은 이용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10일동안 많은 차량들이 도로에서 그대로 서 있으면서, 서행했기 때문에 도로의 사정은 더욱 더 안 좋아졌다고 합니다.

베이징에 석탄을 공급해야 하는 트럭들이 이 체증때문에 늦게 도착하자, 관련된 업체들은 경제적인 타격을 입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심각한 체증안에서도 이득을 본 사람들이 있으니, 누굴까요?






바로 9박10일동안 꼼짝달싹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먹을것과, 다른 상품들을 파는 도로위의 상인들이었습니다.
그들은 국수와 생필품을 팔면서, 어찌보면 차안에 갖힌 사람들의 생명을 유지(?) 하는데 기여를 한 셈인데요.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자, 나중에는 지방정부와 경찰이 나서서 차량안의 승객들에게 식품과 연료등을 공급하기에 이르렀다고 하네요.






최근에서 중국에서 고안된 차량들 위를 달리는 터널버스가 괜히 고안된게 아니군요.
차들은 가만히 서있어도, 터널처럼 생긴 이 버스는 도로의 사정과 상관없이 달릴 수 있게 설계되었습니다.



도시설계와 대중교통시스템을 공부하는 학자들이, 중국의 현재 교통시스템상황이 좋은 교재가 된다고도 하네요. 짧은 시간안에 교통인프라 구축없이 자동차의 양이 급증하게 될 경우 발생되는 문제와, 제대로 설계되지 않은 도시에 얼마나 교통체증재앙이 닥칠 수 있는지 좋은 반면교사의 역할을 한다고 하네요.

우리도 매일아침 차가막히면서 스트레스만 받을게 아니라~
체증을 막기 위한 좋은 아이디어 하나씩 생각해 보는 건 어떨까요?

여기가장 쉬운 아이디어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대중교통의 이용! 당신의 건강을 위해서~, 그리고 더 빠르게 목적지에 가기위해서 오늘도 BMW를 이용하는 당신-참 멋지십니다.



사진출처: http://titicat.egloos.com/1839907
정보출처: inhabitat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추천해주세요. 

보다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