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디자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1.08 폭력을 반으로 줄이는 병원 디자인 (5)
  2. 2012.08.10 재미난 런던올림픽 대안 포스터!

응급실 사인시스템을 다시 디자인하여 응급실 내 일어나는 폭력을 50%나 줄인 사례가 있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영국 런던의 디자인스튜디오 피어슨로이드(PearsonLloyd)에서 진행한 프로젝트였다고 하는데요, 자세히 살펴볼까요?




이 사인 디자인은 지난 한해동안 두 병원에서 시험 운영을 해보았는데, 응급실에서 일어날 수 있는 폭력적 상황이 50%나 줄어들었음을 확인했다고 합니다. 그럴 수 있었던 대표적인 요인은 바로 병원 분위기를 진정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있었다고 하는데요, 어떻게 진정시킬 수 있었던 것일까요?





응급실은 말그대로 응급한 환자들 혹은 그의 보호자들이 모이는 곳이죠. 그들은 혼란스러운 상황때문에 더 흥분을 하기 쉽고, 폭력적인 상황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피어스로이드는 이 점에 착안하여 그들이 왜 화를 낼 수밖에 없고, 그 원인을 해결하는 방향으로 사인시스템을 디자인해나갔다고 합니다.


응급실 환자들은 안그래도 혼란스러운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응급실 시스템은 너무 복잡하고, 의료용어는 알아들을 수가 없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였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어려운 응급관련 정보를 쉽게 설명해주는 사인을 디자인하고, 환자 및 보호자들로하여금 정보를 필요로하는 곳곳에 알맞게 배치했습니다. 색상도 밝게하여 긍정적인 분위기로 디자인했죠.





그리고 대기실에 있는 사용자들에게는 프로세스맵을 제공하여 응급실 치료과정에 대해서 인포그래픽으로 친절하게 안내해줍니다. 응급실에선 환자나 의사나 정신없긴 매한가지일 텐데요, 굳이 누구 하나 붙잡고 묻지 않아도 안내받을 수 있는 이런 리플렛만 하나만 있어도 충분히 효율성있겠네요.




병원 내 설치된 모니터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앱도 개발하여 응급치료 과정에 대해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소통을 원활히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각 병원침대마다 설비도 정리하여 응급상황에 더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끔 정비했다고 합니다.




생각보다 대단한 리디자인을 한 게 아니죠? 근본적인 문제부터 소소하게 해결해나간 디자인 사례인 듯 싶습니다. 피어슨로이드는 응급실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이 사인시스템을 점점 보편화할 생각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응급실 시스템도 문제가 많다고 하죠. 우리한테도 어서 적용되어 좋은 응급실 문화로 거듭나길 희망합니다.


출처 | Dezeen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요즘 런던올림픽때문에 우리나라도 열기가 가득하죠? 자고 일어나면 금메달이 하나씩 늘어나 있어 매일 매일이 설렙니다^^



이번 런던올림픽은 색다른 방식으로 준비를 많이 했습니다. 친환경적인 경기장을 짓고, 공식포스터도 영국 예술가들을 모아 화려하게 제작했죠. 과거 올림픽에서 앤디워홀이나 리히텐슈타인과 같은 대중예술가들이 포스터를 제작했던 관습을 살려 영국 예술가들을 대거 캐스팅해 포스터 제작을 했다고 해요. 다채로운 포스터들이 나왔죠.







그러나 그 화려한 이면에 영국 비평계에선 꽤 논란이 있었다고 해요. 포스터 그래픽이 너무 추상적인 탓에 정보전달의 힘이 약하고, 포스터 그 자체로 예술작품이 되어버렸다는 게 아쉽다는 비평이었습니다. 아무튼, 이러한 논란을 지켜보고 있던 런던의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 with Relish의 디자이너 Sarah Hyndman은 대안 포스터를 제작하기로 결정! 그리고 런던올림픽 개최 1년 전부터 하루하루 진행해온 프로젝트라고 해요.








여러분 뭔가 연상되지 않나요? 포스터 속 사진들이 뭔가 공통점이 있어 보이죠! 어렵지 않게 찾으실 수 있을 거에요. 바로 올림픽의 상징 '오륜마크'입니다^^















재밌죠!^^ Sarah Hyndman은 1년 전 런던올림픽 공식 포스터 발표 후, 그에 대한 논란들을 지켜보며 대안 포스터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답니다. 아이디어를 고민하던 어느 날 자신의 책상 위 물건들을 만지작 거리고 있었는데, 그 물건들의 배열이 마치 오륜마크처럼 보였다고 해요. 거기서 아이디어를 낸거죠.




그 후 그녀는 'Olympic Logo a Day' 프로젝트 블로그를 개설해 하루에 하나씩 오륜마크 배열의 사물들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어요. 런던올림픽 개막 1년 전부터 올려, 최근까지 365개의 다양한 오륜마크들을 올렸습니다. 사진들을 보면 주변에서 찾기 쉬운 사물들로 이루어져 있잖아요. 워낙 친근하다보니 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그녀는 사진을 찍고 올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올림픽 개막에 맞춰 그동안의 사진들을 모아 포스터로 제작합니다.








사진들을 색이나 사물의 성질별로 묶어 포스터의 성격을 부여하기도 했는데요, 재료가 풍부하다 보니 정말 다양한 요리를 선보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Love Letters to 2012 London'


'영국 국기' 색조합^^





영국 '향수(Nostalgia)'





올림픽의 꽃, '성화'





'헤비메탈!' ^^





자다깨나 올림픽 생각만 했을듯 싶은 그녀입니다. 이걸 1년 동안 매일같이 했다니, 진정한 올림픽 참여자가 아닌가 싶네요. 올림픽을 제대로 맞이하기 위해 진심으로 준비한 태도가 묻어나는 포스터인 것 같습니다. 감동이죠? 게다가 다양한 변화가 가능한 포스터라 재미도 있고!

 



우리도 다가올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제대로 맞이할 색다른 프로젝트는 없을지 고민 좀 해봐야 겠습니다^^







출처: http://www.sarahhyndman.co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