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순철(monsoon season)을 알고 계시나요? 몬순철은 인도 및 동남아시아의 4계절 구분의 하나로 여름의 남서계절풍(남서몬순)이 탁월한 우기를 말합니다. 한마디로 장마철이라 할 수 있겠는데요. 방글라데시의 경우 매년 몬순철마다 강수량이 2.5미터나 되며, 전체 면적의 30~70퍼센트가 홍수의 피해를 입는다고합니다. 






이로 인해 몬순철마다 휴교하는 학교가 늘어난다고 하는데요. Shidhulai는 이러한 몬순철 휴교로 아이들이 배움의 기회를 놓지는 일이 없도록 돕기 위해 만들어진 비영리단체입니다. 이들은 몬순철 기간동안 태양열을 이용한 보트를 운행하며 보트 안에서 아이들이 자유롭게 공부할 수 있도록 작은 도서관과 무선인터넷 이용이 가능한 노트북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몬순철 동안 꼼짝없이 집에서 하루를 보내야 했던 아이들이 편안하게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긴 것인데요. 뿐만아니라 보트 안에서는 4학년까지의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 뒤쳐지지 않고 교육과정을 따라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부모들에게는 농업, 금융, 건강과 위생등의 교육을 제공하는 워크숍 공간으로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이러한 교육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가난으로 인해 전력을 사용하지 못하는 마을주민들을 찾아가 태양열을 이용해 전력을 사용할수 있는 시설을 설치해 주는 등 몬순철 피해로 인해 어두워 져가는 방글라데시에 빛을 선물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교육열은 이러한 간절함 속에서 생겨나는 것이 아닐까요? 쏟아지는 비도 막을 수 없는 이들의 교육열을 보며 배울 수 있다는 것의 감사함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by 사막여우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부수어획(bycatch)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어획 작업 시 목표 대상이 아닌데 잡히는 어획물을 일컫는 말인데요, 이렇게 매년 700만 톤의 물고기들이 어부들에게 필요없이 잡혔다가 죽어서 바다에 버려진다고 해요. 이로 인해 개체수 감소는 물론, 먹이의 부족과 원치 않은 식습관 변화 등으로 여러 가지 위기에 처한 어류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 Royal Collage of Art의 학생인 Dan Watson은 그들을 구출할 수 있는 그물망 디자인, 'SaftyNet'을 내놓았습니다.




SaftyNet은 물고기의 행동 습관과 심리를 이용해 디자인한 트롤어업(trawling; 끌그물어구를 해저에 끌어서 해저에 사는 물고기를 잡는 어업)용 그물입니다.




빛에 대한 물고기의 심리에 초점을 맞춘 것인데요, 이 링의 불빛은 두 가지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첫째, 물고기들을 그물망 안으로 유인할 수 있습니다. 어부들이 밤새도록 배에 불을 켜놓는 이유도 바로 불빛을 보면 몰려드는 물고기를 잡기 위함이었는데요, 그 원리를 이용해 그물망에 장착된 링들에 불을 들어오게 하여 자연스럽게 물고기들을 그물망으로 들어오게 한다는 것입니다. 굳이 배에 불을 밝게 켜지 않고도 어업 활동을 할 수 있겠지요.



두 번째는 제일 핵심적 요소입니다. 사실 어획을 위해선 그물망을 넓힐 수도 없고, 잡혀버린 그 수많은 타 물고기들을 일일히 분리할 수도 없는 일이라서 부수어획 방지에 대한 뾰족한 수가 없었는데요, 물고기의 대표적인 심리를 이용! 그 간단한 원리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부수어획으로 잡힌 어린 물고기들, 원치 않았던 다른 종의 물고기들이 그물 링에 들어온 불빛을 보고 자연스럽게 어망을 탈출할 수 있는 것이죠.


SaftyNet은 이 뿐만 아니라 다른 기능도 몇가지 추가로 지니고 있습니다. 보통 트롤어업은 어망이 바닥을 다 휩쓸고 다녀 해저 바닥을 다 망치기 일쑨데요, SaftyNet은 하단에 네 개의 구가 달려 해저 바닥을 해치는 면적을 줄이고, 바닥 가까이 다니다 잡혀 나중에 버려지는 물고기들을 잡지 않고 보호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래 영상을 보시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어업계에서도 부수어획은 원치 않았던 골칫거리라 의도하지 않은 생태계 파괴가 다반사로 이뤄지고 있었던 것 같은데요, 생각보다 간단한 원리로 이 전지구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나온 것 같아 다행인 듯 싶습니다. SaftyNet이 세계 어업계에 보편화되어 인간과 바다 생태계와 좀 더 공생하며 살 수 있는 세상이 서둘러 오길 바라게 되네요..^^


출처: http://www.sntech.co.uk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느날 오리배는 이런 생각에 잠깁니다.


'나는 진짜 오리는 아니지만 물위에 떠 있잖아?

나 말고 다른 구조물들도 물위에 띄울 수 있지 않을까?'




오리배만 물위에 떠 있으란 법 있나요.
전세계적으로 물 위에 띄우는 구조물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습니다.




첫번째로
뉴욕에 짓는 "플로팅 풀"  입니다.


건축가와 디자이너들이 함께 만드는 이 수영장은 뉴욕시의 강위에 직접 설치 됩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서 사람들에게 좋은 여가시설을 제공하는 것 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수영을 즐기기 위해서는 뉴욕의 강을 깨끗하게 지켜야 한다는 사실도 깨닫게 만듭니다.




이 풀장의 조감도 정말 쿨 하지 않나요?






수영장은 용도에 맞게 구획이 나뉘어집니다.
아이들을 위한 지역과 성인들,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서 비교적 수심이 깊은 지역이 서로 공존하지요.






수영장 스크린의 벽은, 강물이 유입될 때, 인체에 유해한 박테리아나 불순물을 걸러주는 장치가 되어 있습니다.





이 수영장에 역사적인 의미도 있습니다. 맨하탄이 지금의 모습을 갖추기 이전, 1920부터 40년대 까지 사람들은 이 강가에서 수영을 즐겼고, 이곳에 시민들을 위한 수영장이 조성이 되어있었다고 하네요. 사람들은 다시금 이곳에 와서 수영을 하면서 옛날 어릴적 추억들을 회상할 수 있겠지요. 놀랍게도 그 때의 수영장 역시 이렇게 강물에 떠 있는  플로팅 풀 이었다고 합니다~!



헤엄을 치면서 뉴욕의 마천루 스카이 라인을 감상할 수 있는 색다른 경험!















뉴욕에서 뱅쿠버로 시선을 옮겨 볼까요?
뱅쿠버에 있는 플로팅 카페테리아 입니다.





만약 뱅쿠버를 지나다가, 배가 고플때면 이곳을 들려주세요. 바로 이곳에선 바다의 경치를 감상하는 것과 동시에, 잔잔한 바다의 흔들림을 느끼면서 맛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거든요!


이 식당이 떠 있을 수 있는 것은, 바로 1,700개의 플라스틱 페트병이 바닥을 떠받치고 있기 때문이죠!




이 식당은  지속가능한 어장관리 기금 (the sustainable fish foundation) 에서 만든 건물입니다. 플라스틱을 재활용 해서 물에 뜨는 건물을 짓고, 그 안에서 해양생물로 만든 음식을 팔면서, 자연스럽게 바다 자연환경에 대한 생각을 불러일으키게 만듭니다. 기금에서 밝힌 바에 의하면 지금의 방식대로 어류를 포획하다 보면 2048년이 되면 사람들이 잡을 수 있는 고기들의 씨가 마를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이 기금에서는 해양환경과 관련된 교육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해양재료로 만드는 요리법도 교육시킵니다. 이런 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플로팅 카페에서 요리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지요^^

단순한 바다위의 경치를 즐기기 위해서 물 위에 식당을 띄우는 것이 아니라,  재료의 재활용, 지속가능한 개념들을 적극적으로 제작단계에 끌어들이면서 이 건물을 만들었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이런 플로팅 구조물은 그렇게 낯설지만은 않습니다.
바로 우리 한강에 띄어지는 "플로팅 아일랜드" 때문인데요. :-)
뜨거웠던 지난 6월 여름, 월드컵 야외응원이 이곳 앞에서 펼쳐지면서, 다시금 사람들의 주목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과거에 있었던 추억을 되살려 만든 뉴욕의 "플로팅 수영장" , 재활용된 재료들을 사용하면서 지속가능한 해양자원을 보호할 것을 이야기하는 "플로팅 시푸드 카페" 처럼. 물에 떠 있는 구조물들은 그 나름의 자연스러운 이유가 있습니다.


946억을 들여서 건설되는  "플로팅 아일랜드" 가 물에 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 플로팅 아일랜드는 한강에 인공섬을 만들어 색다른 수변문화 공간을 만들자는 한 시민의 아이디어가 "천만상상 오아시스"에서 발탁이 된 것이라는데요.


시민의 아이디어와 오리배의 상상과 참 비슷하군요 :-)





부디 거액의 액수가 투입된  사업인 만큼, 그들만의 리그, 그들만의 거대한 오리섬이 되지 않길 바래봅니다^^





출처:
http://cafe.naver.com/dkkb1521.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2088
http://www.pluspool.org/
http://www.schooloffishfoundation.org/
http://blog.naver.com/haeja1207?Redirect=Log&logNo=40107299380






Posted by slowalk




외국의 한 보트 설계회사에서
이색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보트.
배 이름은 “떠다니는 아고라”.



▲작은 브레관 해파리


 
이 유람선은 물에서 부유하는 작은 부레관 해파리(Physalia physalis)를
모델로 설계 되었습니다.






떠다니는 배가 아니라 떠다니는 작은 섬
해파리와 많이 닮았습니다.
생태적이니까요!!!





물을 오염시키지 않고
하늘의 새와
강의 고기들과 함께 조화를 이루고 있는 아고라보트.





배가 완공된다면
한 번 꼭 타보고 싶네요!






떠다니는 공원이라고 불러도 좋을 듯 합니다.
배에 들어가는 모든 에너지는
태양광 설비로 해결된다고 합니다.








프랑스 세느강
세계 주요 도시의 강에
모습을 드러낼 아고라보트.

맹숭맹숭 한강 유람선이 떠오르네요.

만들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친환경적이고
한강을 한강답게
돋보이게 하는 랜드마크를 만들어야 하는데?



*이미지출처>>vincent callebaut architectures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