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지역에서의 여행을 꽤나 안전하게 해주는 배낭이 나와 소개하고자 합니다. '라이노 스킨(Rhino Skin)'입니다.




'전쟁지역을 왜 여행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죠. 굳이 여행이라기 보단 그곳에 방문을 했을 시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보호막과 같은 방탄 배낭이 나온 것인데요, 자원봉사를 하러 갔다거나 전쟁지역 파견과 같은 상황에 꼭 필요한 물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전쟁지역에서의 민간인 인명피해가 얼마나 되는지 설명해주는 인포그래픽 영상으로 왜 이 '라이노 스킨'이 필요한 것인지 알려주고 있는데요,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2001년부터 2011년 사이 이스라엘에서 발사된 로켓과 박격포 포탄의 수는 12,800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그동안 매일같이 세 곳이 공격당했고,




발생한 사상자수는 2006 부상 371명, 사망 9명 / 2007 부상 578명, 사망 10명 / 2008 부상 611명, 사망 15명 / 2009 부상 11명, 사망 2명 / 2010 부상 35명, 사망 5명 / 2011 부상 81명, 사망 3명이라고 합니다.



2012년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의 군사 하마스의 총사령관을 암살하려는 '방어기둥작전(Operation Pillar of Defense)'을 펼쳐 그에 대한 팔레스타인의 대응 공습으로 8일 동안 240명이 부상당하고, 6명이 사망했다고 합니다.



어쩌면 그들은 분명 보호될 수 있었을 거라고 하는데요,



공습이 발생하는 15초에서 3분 내로 즉시 대피할 수 있는 보호소는 항상 있진 않습니다. 



공습 발생 시 밖일 경우(Outdoor), 공습이 끝날 때까지 바닥에 엎드려 머리를 감싸고 그 상태로 안전한 건물이나 시설 안으로 들어가고, 운전 중일 경우(While Driving)에는 차 밖으로 나와 바닥에 엎드려 머리를 감싸야 하고, 건물 안(Indoor)일 경우, 그 건물 안의 중앙으로 이동하고 창문으로부터 최대한 떨어져야 한다고 합니다.



왜 공습이 끝날 때까지 밖에선 바닥에 누워서 머리를 감싸고 있어야 하는 걸까요?



로켓은 땅에 충돌 시 그 파편이 엄청난 충격을 주며 옆으로 튕겨져 나갑니다. 그때 땅과 가까운 곳은 제일 안전한 구역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떻게하면 스스로를 가장 보호할 수 있을까요?




방탄소재인 케브라(Kevlar)로 만들어진 이 라이노스킨 배낭을 잘 이용만 하면 공습 시 로켓 파편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 사용법은! 공습 경보가 울리면 매고 있던 라이노스킨 양 옆에서 스트랩을 잡아 당겨 옆구리를 보호하는 세팅을 하고,





배낭 어깨끈 상단에 있는 줄을 잡아당겨 방탄으로 된 후드를 머리에 뒤집어 쓰고, 바닥에 엎드려 손으로 머리를 감쌉니다. 몸을 덮고 있는 배낭천은 모두 방탄소재로 되어 있어 몸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이죠.








사진에서 노란색 부분이 보호할 수 있는 부분이고요, 중요한 장기를 감싸서 보호하고 있는 구조라고 합니다.


라이노스킨을 디자인한 '힐라 람(Hila Raam)'은 이스라엘의 산업디자이너인데요, 이 배낭이 전세계 내전 지역에 널리 쓰이길 기대하며 전쟁으로부터 수많은 무고한 사상자들이 발생하는 일이 줄어들기를 바라고 있다고 합니다. 전쟁과는 거리가 멀게 느껴지는 우리로서는 잘 실감이 나지 않지만, 분명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데 반드시 보편화되어야 할 물품임은 맞는 것 같습니다. 힐라 람의 꿈이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www.hilaraam.com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충전기도 챙겨오지 않았는데 밖에서 휴대폰 배터리가 방전되어버린 경험이라든가
급히 컴퓨터를 써야할 일이 있는데 노트북 배터리는 없고, 콘센트를 쓸 곳도 마땅치 않아
난감했던 경험, 한두번쯤 있으시죠?

 

휴대용 충전기, 휴대용 발전기라도 몸에 지니고 다니고 싶다고 생각했던 적도 있으시지 않나요?

 

그런 분들을 위해 등에 메고 다니는 태양열 배낭이 나왔습니다.

 

 

 

 

Voltanic System에서 출시한 이 배낭은 겉면에 태양열을 흡수하는 판이 부착되어 있어 휴대폰이나

노트북,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 기기나 디지털카메라 같은 휴대 기기 등을 충전할 수 있다고 합니다.

Fuse 10W라는 이름의 태양열 패널은 배낭에 붙였다가 떼어서 다른 가방이나 자전거 등에도

부착할 수 있다고 하고요.

 

 

 

Voltanic System에서는 2004년부터 태양열충전 배낭을 생산하고 있는데요, 노트북컴퓨터까지도

충전할 수 있는 배낭을 만들어달라는 요청이 많이 들어와 이번에는 이 제품을 출시하게 되었다는군요.

 

이 배낭을 햇빛에 한시간 충전하면 노트북을 30분 가량 사용할 수 있는 전기 에너지가 쌓인다고 합니다.

 

배낭과 태양열패널을 모두 합하면 약 730달러라고 하니 절대 저렴한 제품은 아니지만,
한 번 구입하고 나면 반영구적이면서도 친환경적인 건전지를 얻는 셈이니 장기적으로 보면
경제적으로도 이로운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게다가 가방의 소재 또한 100% 페트병을 재활용해 생산된 천으로 만들었다고 하니,
메는 것만으로도 지속가능한 배낭인 것 같습니다.

 

(이미지 출처 | www.voltaicsystems.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한국 노숙인 숫자는 4,500여명.
그 중에서도 반이 넘는 노숙인들이 서울 하늘아래 생활하고 있다고 합니다.
지속적인 통계문화가 자리잡지 않아서 정부 통계자료에 믿음이 가지 않습니다.
노숙인 숫자는 더 많으리라 짐작됩니다. 미국은 어떨까요?


미국의 노숙자와 빈민에 대한 국가법률센터(National Law Center on Homelessness and Poverty)가 발표한
정보에 따르면 2002년 미국의 노숙자의 통계가 들쑥날쑥하지만 250만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메머드급 금융위기로 불황에 빠진 지금, 그 숫자는 더 늘어났을 것 같습니다.







뻔한 이야기 같지만 돈이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노숙인들은 사라 질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업문제도 마찬가지입니다. 자발과 비자발을 떠나서, 문제는 사회적 약자를 바라보는 시선입니다.

누구나 노숙인, 실업자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여전히 그들을 사회적 계층에 따라 분류된
소외된 약자로 볼 뿐입니다.


긴급처방으로 문제를 푸는것보다,
차별적 시각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약육강식의 문화는 야생동물이 아니라 인간세상에서 더 극심하지 않습니까?
강한 사람에게 꼬리를 내리고, 약한 사람에게는 채찍을 드는 풍토를 바꾸어 내는 작업이 필요한 것이지요.
사회적으로 분류된 직업만이 직업이 아닙니다. 원칙과 질서, 큐칙을 떠나,
노숙인들이나 실업자들이 시인이 될 수 있고,
기술자가 될 수 있습니다. 


사회가 어떻게 사회적 약자들을 그들의 적성과 형편에 맞게 교육을 시켜서 잠재적 능력을 발휘하게 하는
여건을 만들어 주어야 합니다.



오늘 이야기의 배경은,
외국의 한 디자이너가 만든 재킷을 보고 노숙인을 떠올렸기 때문입니다.
이런 제킷을 만들어 노숙인들에게 드리고 싶네요. 임시방편일까요?
뭐 하루아침에 문제가 해결된다면 더없이 좋겠지만, 지속적인 관심과 배려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비가 내리고 있네요.
이 재킷이 거리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우산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마음만으로...





노숙인들에게 드리고 싶은 일석삼조 재킷



1. 재킷기능







평범한 일반 등산용 재킷같아 보입니다. 뒤집어 입으면 재킷 색깔을 바꿀 수 잇습니다.
변신해 볼까요?





2. 배낭기능





날씨가 더울 때는 잡동사니를 담을 수 있는 가방으로 활용





3. 텐트기능



자 재킷을 벗고 텐트를 !!



설치방법도 간단합니다.


 

 

인간을 위한 디자인. 일석삼조재킷이였습니다. 재킷샐깔도 바꿀 수 잇으니 일석사조인가요? ^^


>재킷을 디자인한 디자이너 블로그 둘러보기



관련글

노숙인들을 위한 나홀로 이동주택 만들기
노숙인을 위한 비디오 블로그를 아시나요?
동물들이 홈리스(노숙자)가 된 이유?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