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여름 휴가뿐만 아니라 평소에 여행 다니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여행 중 가본 숙소 중 특별히 기억에 남는 곳이 있나요?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Vienna)에도 특별한 호텔이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화려하지도 않고 평범해 보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특별한 스토리가 있는, Magdas Hotel을 소개합니다. 





마그다스 호텔에는 게스트를 위한 78개의 객실과 도시 정원이 있습니다. 관광객, 내국인, 비행기 환승을 위해 잠시 투숙하는 환승객 등 여러 사람이 모여드는 이곳은 여느 다른 호텔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죠. 하지만 호텔과 연결된 2개의 아파트에는 기존 호텔과 다른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이곳은 부모를 잃고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난민이 되어 버린 청(소)년들을 위한 주거 공간입니다. 작년 11월부터 카리타스(Caritas)가 오스트리아에 온 25명의 난민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난민들은 이곳에 거주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들은 마그다스 호텔의 일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16개의 각기 다른 나라에서 온 이들 중, 몇몇은 처음 오스트리아에 온 날부터 이곳에서 지냈다고 합니다. 객실 청소부터 조식 요리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호텔 바에서 일하는 마지드(Majid)는 이라크에서 소수 종교의 일원으로 박해를 받아 도망쳤고 리셉션에서 일하는 딘니스(Dinnis)는 기니비사우에서 정치적 망명자가 되어 이곳에 오게 됐습니다.  





호텔은 난민 문제뿐만 아니라, 환경과 디자인에도 세심하게 신경을 썼습니다. 1960년대 양로원이었던 건물을 활용해 재사용할 수 있는 요소와 새로운 것이 만나 지금의 호텔로 재탄생됐습니다. 





업사이클링 가구를 현대적인 가구와 조화롭게 배치했고 기존 붙박이장은 테이블, 침실용 탁자, 코트 걸이로 개조했습니다. 그리고 로비의 커피 테이블과 선반은 기부받은 오래된 책상의 상판을 활용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각 객실에는 독특하고 개성 있는 미술 작품이 배치되어 있는데요. 비엔나 미술 아카데미 대학생들 작품이라네요.





이곳은 호텔을 이용하는 게스트와 관광객 그리고 난민 모두를 위한 사람과 환경, 문화를 생각하는 공간입니다. 오스트리아를 간다면, 가치 있는 일을 하는 마그다스 호텔에서 따뜻한 사람들과 지내보세요. 





출처ㅣmagdas-hotelalleswirdgut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일상생활 전반에 두루 사용되는 페트병. 이러한 페트병들이 분리수거되어 재활용되는 양보다 무심히 버려지는 양이 많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알게 모르게 버려지는 페트병들은 충분히 가치가 있음에도 재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게 대부분입니다. 

슬로워크에서도 페트병의 재활용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요(2012/07/17 PET 생수병의 재활용, 어렵지 않아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페트병으로 만든 재밌는 동전지갑이 있어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비엔나의 디자이너인 Zitta Schnitt가 디자인한 'PET 동전지갑'입니다. 생김새부터가 귀여운 이 동전지갑은 지퍼와 페트병 그리고 나일론 실, 뾰족한 바늘, 튼튼한 가위만 있으면 만들 수 있습니다.





2개의 페트병의 밑부분을 가위로 자른 뒤, 가장자리를 다치지 않게 테이프로 두르면 밑작업이 끝납니다. 다음은 나일론 실로 지퍼를 꿰맬 순서인데요, 뾰족한 바늘을 사용하므로 다치지 않게 주의하셔야 하겠지요!

조심스럽게 지퍼를 꿰매고 나면 동전지갑이 완성됩니다. 





디자이너 Zitta Schnitt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자세한 만드는 방법을 PDF로 올려놨습니다. (영어버전)





혹시 페트병의 나머지 부분은 어떡하지? 생각하시는 분들! 페트병 윗부분은 끈에 매달아서 꽃병으로 활용하면 페트병 하나를 완전히 재활용한 셈이 되겠지요.^^ 조금만 생각하면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하나씩 생각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자료출처 : ZITTA SCHNITT Industrial Design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하나의 그래픽디자인 작품으로 풀어낸 작가가 있습니다. 바로 Neil Freeman 입니다. 그는 아티스트 이자 도시계획설계자 입니다. 그의 그래픽작업은 전부 도시와 관련이 있습니다. 그의 작업은 사람들에게 도시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영감을 선사하는 하는데요. 그의 작업중에 전세계 각국 도시들의 지하철 노선을 가지고 작업한 것이 있어서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 작업은 지하철의 노선도를 하나의 선으로 바꿔서 흡사 나무의 뿌리같은 모습의 이미지로 바꿔 보여줍니다. 이 작업을 통해서 전세계의 지하철노선도를 비교해 볼 수 있습니다. 각각의 축적은 모두 동일해서, 지하철이 미치는 도시의 크기가 얼마나 큰지 서로 비교해 보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파리와 서울이 나란히 있으니, 이 두 도시의 크기를 살펴볼까요?




   베를린                                          런던                                               뉴욕






  도쿄                                               상하이                                             마드리드





    샌프란시스코                                         델리                                               몬트리올





    서울                                               파리                                                  모스크바





    멕시코시티                                          시카고                                               베이징




      오사카                                              워싱턴                                               바르셀로나





      산티아고                                             스톡홀롬                                               홍콩





        뮌헨                                                     오슬로                                            함부르크






         부산                                                      싱가포르                                          광저우






          나고야                                        상트페테르부르크                                           비엔나





    필라델피아                                         뉴캐슬                                               토론토








지하철의 노선도가 도시의 크기를 보여줄 수 있는 하나의 정보그래픽 역할을 합니다. 우리가 평소에 자주 보는 수도권지하철의 정리된 노선도가 아닌, 지도위에 지나가는 실제의 노선을 보니까 색다릅니다.^^




지하철은 어떤 대중교통보다 빠르고, 서울도시의 구석구석을 지나갑니다~ 그 다른 어떤 나라 도시의 지하철보다 크고 다양한 노선이 있는 우리의 수도권지하철~! 앞으로 자주자주 애용해서 환경에도 이바지하고, 우리의 건강도 챙겨보아요~




출처: http://fakeisthenewreal.org/subway/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