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하루에 몇 개의 아이콘을 마주하나요? 작은 아이콘 하나만 보아도 그것이 어떤 기능과 브랜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을 만큼 아이콘은 중요한 커뮤니케이션 수단이 되었습니다. 80년대부터 여러 모습으로 변화해온 아이콘의 역사를 소개합니다.




 

제록스사가 1981년에 출시한 제록스스타(Xerox Star) 워크스테이션의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입니다. 오늘날 사용하고 있는 개인용 컴퓨터와 가장 유사한 최초의 시스템인 제록스스타의 아이콘은 블랙, 화이트만을 이용해 사각 그리드 안에서 일관되고 심플한 스타일의 아이콘의 형태를 보여줍니다




제록스스타(Xerox Star) 8010 아이콘(1981)



19851120일에 출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첫 번째 운영체제인 윈도우즈(Windows) 1.0에서는 32x32픽셀의 컬러 그래픽 아이콘을 적용했습니다. 윈도우즈 1.0은 마우스를 이용하고 멀티태스킹 인터페이스로 전환한 운영환경으로도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요. 아날로그 시계뿐만 아니라 계산기, 달력, 제어판, 메모장, 그림판 등 현재 윈도우즈에서도 볼 수 있는 형태의 아이콘이 바로 이때 등장했습니다.

 




윈도우즈 1.0 아이콘(1985)



윈도우즈 3.0의 아이콘 모습입니다. 매킨토시(Macintosh)의 아이콘을 제작했던 컴퓨터 아이콘의 대가인 수잔 케어(Susan Kare)가 참여한 윈도우즈 3.0의 아이콘은 조금 더 직접적이고 디테일한 표현과 풍부한 색상이 특징입니다.







윈도우 3.0 아이콘(1990)

 

1년 후 출시된 매킨토시 7시스템 또한 픽셀을 이용해 음영이나 입체감이 추가된 아이콘 스타일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컬러의 사용에 있어서는 제한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매킨토시 7 아이콘(1991)
(이미지출처 : apple wiki)



1997년의 BeOS 운영체제 아이콘은 기존의 플랫한 스타일에서 벗어난 새로운 스타일을 시도했습니다. 픽셀을 이용해 그림자와 입체감을 표현한 독특한 그래픽 아이덴티티는 이후 사물과 유사한 모습의 아이콘이 나오게 된 시초가 되었습니다.





BEOS 5.0 아이콘(2000)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아이콘은 좀 더 사실적인 모습으로 변화했습니다. 2001년 맥OS의 아이콘은 앨리어싱(aliasing)*이 사라져 부드러운 경계선과 곡선의 표현이 가능했고, 128x128픽셀 안에서 투명도와 그림자를 적용하여 좀 더 깊이 있는 아이콘을 보여주었습니다.

*앨리어싱(aliasing): 컴퓨터 그래픽에서 해상도의 한계로 선 등이 우둘투둘하게 되는 현상

 

 



Mac OS X v10.0 아이콘(2001)


 

투명한 윈도우 창과 함께 등장한 2007년의 윈도우즈 비스타(Windows Vista)의 아이콘은 마치 사진과 같이 정교한 모습입니다. 아이콘은 더 이상 어떤 사물을 상징하는 '기호'가 아닌 현실 속의 사물을 재현하게 됩니다.



윈도우 Vista 아이콘(2007)



윈도우 8.0 아이콘(2013)



그 이후에도 아이콘의 스타일은 디바이스의 크기, 해상도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했습니다. 사물의 디테일한 표현보다는 그라데이션, 쉐도우을 없애고 점선면을 최소화 한 플랫 스타일의 아이콘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러한 방식은 더 많이 채워 넣고 그려내기보다는 간결한 모습으로 의미를 더욱 빠르고 쉽게 전달해 주었습니다.

  

그래픽 툴과 기술의 진화로 더 많은 색상과 다양한 스타일의 아이콘 제작이 가능해 졌지만, 현재의 아이콘 디자인은 오히려 초기 컴퓨터의 단순한 형태로 되돌아간 듯 합니다. 아이콘이 진화해 온 과정을 통해서 아이콘의 의미와 가치에 대해 되새겨 보았으면 합니다.



출처 : History of Icon, tutplus

 



by 소금쟁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디자인회사에서 더욱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을까요? 업무용 메신저 소통 방법부터 스스로 건강 챙기기까지 디자이너라면 또는, 디자이너와 일하는 분이 알아두면 좋은 글을 모았습니다.


1. 업무용 메신저 슬랙(Slack), 슬로워크는 이렇게 사용합니다.

이젠 업무에 메신저를 사용하지 않는 직장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라인이나 카카오톡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원고, 시안 등 파일을 자주 공유해야 하는 디자인 회사의 업무 속성을 고려하면 업무용 메신저를 사용하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Slack, Hall, Jandi 세 가지 업무용 메신저 사용 후기와, 어떤 메신저가 디자인회사 슬로워크에 가장 적합했는지를 공유합니다.



업무용 메신저 슬랙(Slack), 슬로워크는 이렇게 사용합니다. ➔ 더 읽기



2. 업무용 그룹메시지 에티켓 6가지

업무를 마친 밤이나 주말에도 업무용 메신저가 울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업무용 채팅에서 지켜야 할 에티캣 6가지를 소개합니다. 



업무용 그룹메시지 에티켓 6가지 ➔ 더 읽기 



3. 디자이너와 디자인회사를 위한 업무 필수앱 5개

슬로워크가 디자인 업무에 사용하는 무료 모바일 앱 5가지를 소개합니다. 빠르고 효율적인 자료 확인, 기록, 공유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디자이너와 디자인회사를 위한 업무 필수앱 5개 ➔ 더 읽기 



4. 출력과 인쇄, 무엇이 다를까?

출력과 인쇄, 디자이너도 가끔은 혼용해서 쓰는 표현입니다. 출력과 인쇄 두 용어를 명확하게 이해하고, 과정 비교를 통해 자신의 업무에 적합한 제작 방법을 고르는 기준까지 제시합니다. 클라이언트에게 인쇄 개념을 알려주시고 싶다면 이 글을 꼭 보여주세요.



출력과 인쇄, 무엇이 다를까? ➔ 더 읽기



5. 작업에 도움을 줄 사소하지만 유용한 포토샵 팁

포토샵을 주로 사용하는 웹디자이너, 간단한 작업을 하는 비디자이너에게도 유용한 포토샵 팁 7가지를 소개합니다.



작업에 도움을 줄 사소하지만 유용한 포토샵 팁 ➔ 더 읽기



6. 디자이너 부럽지 않은 아이콘 활용하기

디자이너가 아니더라도 기획서나 간단한 문서에 자주 활용하는 아이콘을 찾기 힘들었다면 이 글을 꼭 보세요. 구글 검색으로 통일성 없는 아이콘을 제각각 사용한 경험이 있는 분도 꼭 보세요. 아이콘 작업을 하다 막힌 디자이너라면 소개된 웹사이트를 통해 다양한 아이콘 표현 방법을 참고해보세요.



디자이너 부럽지 않은 아이콘 활용하기 ➔ 더 읽기



7. 사무직 노동자를 위한 스트레칭, 50'

열심히 일한만큼 몸도 챙겨야겠죠? 어깨통증, 손목저림.. 열심히 일한 디자이너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 고통입니다. 오랜시간 앉아서만 일하는 사무직 노동자를 위한 통증 예방 스트레칭 방법을 배워보세요.



사무직 노동자를 위한 스트레칭, 50' ➔ 더 읽기





Posted by slowalk


‘아이콘’이라는 말은 그림을 의미하는 그리스어 ‘eikoon’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아이콘’은 각종 프로그램, 명령어, 또는 데이터 파일들을 쉽게 알아볼 수 있게 조그만 그림 또는 기호로 표기해 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는 사용자가 처음 접하는 시스템도 어려움 없이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웹 디자인, 편집 디자인 등 각종 프로젝트에서는 다양한 아이콘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프로젝트 마다 모든 아이콘을 새로 작업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또 비디자이너들도 각종 문서 작업이나 블로그 운영을 하다 보면 아이콘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이때 필요한 아이콘을 구글로 검색할 수도 있지만, 무료가 아니어서 불편할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아이콘을 필요로 하는 디자이너, 그리고 비디자이너들의 고민 해결을 돕기 위해 아이콘 검색 사이트들을 소개합니다.





flaticon

flaticon은 979개의 팩으로 구성되어있고, 33가지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주로 라인과 면 중심의 플랫 스타일의 아이콘을 보유하고 있으며, freepik, sutterstock 도 연동되기 때문에 다양한 스타일을 리서치 할 수 있습니다. 또 eps, png, psd, svg 확장자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iconfinder

iconfinder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아이콘 검색 사이트로, 방대한양의 아이콘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플랫 스타일, 핸드드로잉 스타일, 3D 스타일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아이콘을 리서치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원하는 아이콘을 검색한 후 ‘Free’ 필터를 사용하면, 무료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xpressengine

xeicon은 웹사이트 제작에 최적화된 벡터 그래픽 아이콘 툴킷입니다. Xeicon에서 보유하고 있는 아이콘은 영리적인 목적으로 사용 가능 합니다. 간단한 태그를 웹페이지에 입력하거나, 폰트를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는데요, 한국의 웹사이트 환경에 맞게 계속해서 시스템이 개발 및 보완되고 있기 때문에 웹 관계자들에게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저는 위 사이트에서 다운로드한 아이콘을 그대로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프로젝트에 따라 적합한 그래픽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위 사이트들을 참고해 작업하기 어려운 아이콘 작업을 할 때 아이디어를 얻습니다. 여러분은 아이콘이 필요할 때 어떻게 하시나요? 위 사이트들을 각자의 작업 스타일과 용도에 따라 잘 활용하면, 디자이너와 비디자이너 모두 보다 쉽고 편리하게 원하는 아이콘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여러분은 '캐나다'라고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혹시 단풍잎, 비버, 하키 중에 하나를 떠올리시지는 않았나요? 





어쩌면 캐나다는 우리에게는 고정된 이미지로 오랫동안 기억되어 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나의 이미지, 또는 하나의 아이콘으로 기억된다는 것은 국가의 특성이 뚜렷하다는 장점이 될 수도 있지만,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는 지루하고 특별할 것이 없다고 느껴질 수 있는 단점이 될수도 있지요. 더욱이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캐나다에서는 조금 억울하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이러한 국가의 문화적 아이콘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한 캐나다의 혁신 스튜디오 '브루스 mau 디자인'과 '스튜디오 360'의 커트 안데르센은 캐나다 브랜드를 재설계하는 작업인 'Know Canada'를 진행했습니다.


그렇다면 20세기와 21세기의 캐나다 대표 아이콘은 어떠한 점이 다를까요?





차이가 느껴지시나요? 20세기에는 메이플 시럽과 비버, 하키를 비롯해 우리가 평범하게 알고 있는 것들이 있는 반면, 21세기의 캐나다의 아이콘에는 저스틴 비버, 블랙베리, 2010 벤쿠버 올림픽, CBC, 토론토 영화제 등 새로운 것이 많이 보입니다. 이렇듯 20세기를 지나온 캐나다는 많은 변화가 있었고 변화에 맞춰 새로운 문화 아이콘들이 떠오르고 있었네요. 우리가 알고 있던 단풍의 나라 캐나다는 이제는 옛날의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캐나다는 변화하고 있었지만 캐나다를 이해하는 우리들의 인식은 그대로였던 것이지요.사실 이 프로젝트의 가장 큰 목표는 캐나다 자체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캐나다를 이해하는 사람들의 인식의 변화라고 하는데요, 특히 미국 내에서의 캐나다의 진부하고 획일화된 이미지를 변화시키는데 있다고 하네요. 




캐나다의 개방성, 유연성, 창의성을 강조하기 위해 캐나다 국기에서 가져온 두 개의 붉은 줄무늬를 시각적으로 표현하여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강렬한 붉은 막대 사이로 보이는 자연관경은 시선을 잡아두기에 충분한 것 같아 보입니다. 




새로운 이미지에 맞춘 캐나다의 여권 스탬프입니다. 멀리서봐도 캐나다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네요. 심플하면서도 컬러감이 있어서 눈에 확 띄는 것 같습니다. (오른쪽에는 대한민국의 스탬프도 보이네요.) 




광고판도 새롭게! 화려한 수식의 문장보다 강렬한 색의 대비를 통한 짧고 간결하게 어필한 광고도 인상적입니다. 피넛버터가 캐나다에서 만들어졌다는 재미있는 사실~




Know Canada 캠페인 포스터 예시




광장에 설치된 기념물 예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적용 예시





연단의 배경으로 사용된 디자인 예시. 마치 캐나다를 대변하는 듯한 이미지를 주어 신뢰감을 높이고 있네요. 단순히 두 개의 붉은 막대가 추가되었을 뿐인데 평범했던 것들이 특별해진 것 같은 느낌입니다. 이렇듯 너무나도 간단해 보이는 이 디자인은 어디에도 잘 어울린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변화하는 캐나다를 두 개의 붉은 막대 사이에 모두 담을 수는 없겠지만, 캐나다의 다양성을 담기에는 부족한 점이 없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이제는 캐나다라고 하면 붉은 단풍잎만 떠올리게 되지는 않겠지요? ^^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http://knowcanada.org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쩔 때, 아이들을 보면 정말 지칠 줄 모르고 이리저리 튀어다니는 공처럼 놉니다.
이런 아이들의 끊임없는 에너지를! 정말 에너지화 시킬 순 없을까?

이런 생각속에서 나온 아이디어 제품들! 놀면서 에너지 생산하기!








Combo Washing Machine, water barrel and toy


뻥뻥 공을 차는동안, 그 안에 빨래감을 넣어서, 동시에 세탁도 가능한 바로 그런 놀이공!! 간단한 원리지만 매우 효과적인 아이디어군요!





뻥뻥 차는 동안, 어느덧 에너지 충전!!
Energy Generating Soccer Ball


축구는 전세계적으로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높은 스포츠지요. 넓은 공터와 공하나만 있다면 자유롭게 차고 즐기며 놀 수 있으니까요!  이 공안에는 코일 자석 장치가 되어있어서 볼을 차고 놀다보면 어느덧 안에 있는 배터리가 충전이 됩니다. 이 배터리를 다시 외부의 전력과 연결하면 다른 장치를 충전 할 수 있는데요! 완전히 충전된 공배터리는 LED 조명을 세시간동안 밝힐 수 있을 분량의 전기량을 가진다고 하네요~!!






흔히 볼 수 있는 뺑뺑 도는 놀이 기구!
The Merry Go Round Play Pump


이 놀이기구는 아이들이 돌리는 기구에다가 펌프를 장치해서 아이들이 돌리고 노는 동안, 지하에 있는 물을 끌어 올립니다. 아이들은 놀면서, 자연스럽게 깨끗한 을 퍼올립니다. 이 기구는 학교에 설치되어서 아이들로 하여금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재미도 선사하고 있지요! :-)




Power Leap


바닥을 구르고 뛰면서 충격을 주는 놀이는 에너지를 생산하기에 참 적합합니다. 그래서 탄생한 바로 이 Power Leap! 이 바닥위에 사람의 다리로 충격을 가하면 그 충격을 받아서 전기에너지로 재생산 합니다. 나중에 이 제품을 더 개선하면,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거리 위에 설치, 그 전기를 받아서 간단한 가로길의 전등이나, 음악을 재생시키는 장치등에 공급할 수 있을거라고 하네요~!







Kinetic Energy Rocking House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흔한 목마같이 생겼다구요? 하지만 ! 이것은 바로 앞뒤로 움직이는 운동을 통해서 전기를 생산하는 그런 목마기구 입니다! 앞뒤로 흔들리는 동안 그 안의 추는 전기를 발생시키고 이 전기는 목마의 귀로 전달 됩니다.

귀?!

바로 이 귀는 목마랑 분리가능한 LED 조명입니다. 앞뒤로 신나게 흔들면서 목마를  타다보면, 어느덧 충전된 조명을 가질 수 있습니다. 잠자리에 들기 위해 침대로 가는 길은 "귀" 조명과 함께 해봐요!~



지금까지 놀면서, 동시에 에너지도 생산해낼 수 있는 아이디어 기구들을 만나보았습니다! 
여러분도 이 소식을 충분히 즐기고 놀면서, 이를 통해서 새로운 아이디어 에너지를 생산해 낼 준비 되셨나요?
모두 GO! Go!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