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 사무실은 삼청동 언덕에 자리잡고 있어서인지 언덕 아래와 언덕 위의 공기가 사뭇 다르게 느껴지곤 하는데요, 복잡한 서울에서 삼청동은 고즈넉함을 가지고 있는 곳이기도 해서 같은 하늘 아래지만 조금은 공기가 다르다는 사실을 몸소 느끼고 있는 중이랍니다.^^


서울의 공기도 조금씩 다른데, 다른 나라 혹은 다른 도시의 공기의 차이는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특히 사람들이 여행지로 많이 찾는 곳의 공기는 왠지 모르게 특별하게 느껴지기도 하고요. 오늘은 이런 특별한 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는 유쾌한 상품이 있다고 해서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공기를 캔에 담는다? 잘 상상이 안 가실 텐데요, 이런 재밌는 생각을 실제로 상품으로 만든 사람은 프라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사진작가인 Kirill Rudenko 입니다. Kirill Rudenko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동유럽 여행지 중 하나인 프라하의 공기를 관광상품으로 만들고자 기획했다고 합니다. 디자인도 최대한 깔끔하게 하여 상쾌한 공기의 느낌을 최대한 전달하고자 했다고 하네요. 


그럼 이제부터 Original 시리즈인 Canned Air from Prague부터 찬찬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공기를 담았다고 하니 그 성분부터 살펴봐야겠죠? 





캔 안의 내용물은 질소, 산소, 이산화탄소, 수소 등등 일반 공기성분과 똑같아 보이네요. 일반공기를 캔에 담아 판매하고 있는 걸까요? 조금 더 살펴봐야겠습니다.



 



Canned Air from Prague 안의 공기가 특별한 이유는 공기를 수집한 장소에 있습니다. 프라하의 관광명소 중 인기가 높은 곳을 선택해서 공기를 담았기 때문이지요.


20% -  바츨라프 광장

20% - 카를 다리

25% - 프라하 구시가 광장

15% -  프라하 성

10% - 소지구

10% - 황금의 거리


이렇게 보니 꽤 다양한 장소에서 공기를 수집한 것 같아 보이는데요, 그래서인지 여행객들에게 기념품으로서 인기가 높은 것 같습니다. 이 캔은 여행객들의 기념품뿐만이 아니라 프라하를 그리워하는 사람들, 즉 향수병에 걸린 사람들에게 치료제의 역할도 한다고 하니 나름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 같네요.





Canned Air from Prague의 높은 인기 덕분에 파리, 싱가포르, 리가, 베를린 시리즈도 만들어졌는데요, 두 번째로 낭만의 도시 파리의 공기를 살펴보겠습니다.


20% -  루브르 박물관

20% - 노틀담

25% - 에펠탑

15% -  오르세 미술관

10% - 샹젤리제

10% - 샤크레 쾨르 대성당


Canned Air from PARIS는 파리를 방문했었던 분들에게는 추억이 떠오르는 선물이 되고, 방문하지 못했던 분들에게는 파리의 낭만을 간접적으로 느껴보는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그 밖에도 뉴욕과 베를린, 싱가포르와 리가의 캔도 판매되고 있는데요, 각각의 공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장소들을 선별하여 직접 채집하였다고 합니다. 






가끔 올려다보는 하늘이 점점 파랗게 변하는 것을 느끼면서 가을이 정말 오는구나 싶었는데요, 아쉽게도 늦여름의 기세로 조금 주춤한다고 합니다. 가을이 아쉬운 요즘이야말로 가을의 공기를 담은 캔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자료출처: http://www.etsy.com/shop/cooperativ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D-day 2일을 앞으로 다가 왔내요.
'대한민국'이라는 말이 사방팔방에 또 다시 울려 퍼지겠지요.

그런데...
하루아침 사이에 축구장에 언덕이 생겼다면 어떨까요?





축구 좋아 하시는 분들은 충격을 받았겠지요.
그것도 축구의 본 고장 영국 리버풀의 동네 축구장이 하루아침사이에
코스타리카 출신의 여성작가 프리실라 몽거(Priscilla Monge, 1968~)에 의해
쑥대밭까지는 아니어도 새롭게 변모되었내요.



항상 TV을 볼 때 주도권을 누가 가지시는 지요?
축구 좋아하시는 아빠들 때문에, 엄마들과 아이들이 속상하실 때가 많았지요.
그래서 작가가 작심을 하고 축구장을 언덕 밭으로 만들었을까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이색축구장이 탄생된 셈이네요.
산악축구하고 해야하나요?

울퉁불퉁 내일 조기축구 준비하시는 분들 한번 보시지요.
'평평한 축구장이 호텔'이었다는 것을?






굴곡이 장난이 아닙니다.




그래도 한 게임 해야지요!




이 작가를 한 번 초청해서 언덕축구장을 만들어 보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축구팬들이 너무 싫어할 것 같아 걱정은 되지만...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