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섬현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15 보행자를 위한 타임스퀘어의 변신
  2. 2010.07.24 지붕에 페인트칠을 하면 연간 9천억원 절약? (1)






"보행자를 위한 도시의 탈바꿈"


뉴욕에서 날아온 소식입니다.








뉴욕시당국이

뉴욕을 상징하는 지역, 타임스퀘어에

자동차의 출입을 막고 보행자들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2249693)






사실 전 세계도시들의 추세지요.  자동차 없는 날 행사.


우리도 차없는 거리 행사가 연례행사로 있습니다. 압구정에서도 하고;;






서울의 대로에서도 진행하는 이 차없는 거리 행사





그 행사가 뉴욕 타임스퀘어에서도 열렸습니다.

뉴욕이라면. 전세계를 대표하는 도시.

이런 도시에서 진행되는 차 없는 거리 행사는 어떤 모습일까요.



그 모습을 살펴보기 전에, 그 배경에 대해서 살펴보면,

블름버그 시장의 시정계획중 하나가 바로 뉴욕시의 차량통행량을

감소시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에 브로드웨이의 47번가와 42번가 사이,

그리고 35번가와 33번가 사이, 즉 타임스퀘어에 해당하는 이곳의 자동차 통행을 전면적으로

중단했다고 하는 군요.

 




그날 타임스퀘어에서 있던 사람들은, “이제 더 이상, 차들과 씨름하는 기분으로

이 타임스퀘어를 가지 않아도 좋다. 우리들의 세상!” 이라고

반응하며 반겼다고 하는데요.



사실 이 타임스퀘어는 뉴욕에 사는 사람들이 찾지 않는 뉴욕의

핫플레이스로도 유명합니다. 이곳을 찾는 사람은 전부가 관광객이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할 정도로, 뉴요커들에겐 악몽과 같이

사람에 치이고 자동차에 치이는 곳으로 유명했는데요.



이번의 뉴욕시당국의 보행자거리 선포에 발맞추어 뉴욕커들도

이곳을 찾았을까요?  관광객이 더 몰릴 것을 예상하고 시큰둥한 뉴욕시민들이 더 많지 않았을까요?




이 보행자를 위한 거리 선포에 시큰둥한 뉴요커들이라도, 다음 소식에는 귀를 쫑긋 기울였을지 모릅니다.

바로 맨하탄거리 한복판에 일시적으로 설치한 산뜻한 예술거리 프로젝트 때문입니다.



 



위성사진을 위한 지붕그림 작업으로 유명한 Molly Dilworth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가장 첫 번째 아티스트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녀는 위성사진에서 발견되는 놀라운 이미지들 위한 그래픽작업,

지붕위에 거대한 규모로 작업하는 페인팅을 그려왔습니다.



이렇게 건물 옥상위 바닥을 페인트로 무늬를 그려 넣으면,






구글어스에서 보면, 이런식으로 보이지요. 이런 위성사진을 통해서 색다른 이미지를 제공하는 작업을 해왔던 그녀!






그런 그녀가 이번 타임스퀘어에 설치한 작업은,

Cool Water, Hot Island" 이름의 작업입니다.

나사의 위성사진 촬영 협조를 얻어가며 진행한

전 우주적 스케일! 의 작업인데요.



한번 감상해보겠습니다.



 





뜨거운 섬에 비유되는 타임스퀘어, 브로드웨이 사이를

흐르는 시원한 강물!!!! 이 나타났습니다.



















사람들은 이 강물 위를 걸어다니면서,

세계 속 심장, 뉴욕의 타임스퀘어를 감상 할 수 있지요.









프로젝트를 위해, 작업을 만들어가던 중간과정의 사진이네요.








7월달에 설치된 이 작업에, 흔적(?)을 남기기 좋아하는 뉴요커는 이미 자신들의 표식을 남기고 갔습니다^^



실제 맨하탄은 뉴욕시에 위치한 섬 도시입니다.

다른 대도시와 같이, 열섬현상에 의해서 뉴욕시에서 가장

평균온도가 높습니다. 이 뜨거운 도시안에서도 가장 뜨거운 곳이

바로 이 타임스퀘어이지요.




실제로 물리적인 온도도 가장 높고,

사람들의 열기에 의해서도 뜨거운 이 지역을

식히기 위한 강물이 흐릅니다.

도시가 뜨거워지고 있는 환경에 대한 이슈도 던지면서,

이 공간을 차량을 막고 보행자들에게 제공하면서,

걸어다니는 보행활동이 도시를 차갑게 만들 수 있음을 알립니다.


 


뉴욕시는 이 아트프로젝트와 동시에 타임스퀘어가

점차 통행자들을 위한 거리가 될 수 있도록

차량용 도로 시설을 없애고, 보행자시설을 위한 디자인

150여개를 집행한다고 하네요.




이렇게 타임스퀘어를 점차 보행자도로로 바꾸는 것은

단순히 이 보행자프로젝트가 일시적인 행사로 끝나지 않음을 시사합니다.

실제로 뉴욕시는

 “미드타운을 위한 녹색신호”  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실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타임스퀘어 지역과 같이 차량통행이 몰리는 교차로 지역을 시범적으로

막기시작하고, 이를 확대해서, 맨하튼의 모든 대로변의 차량통행을 막을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합니다.



보행자통행 시범지역중 하나인 콜럼버스 서클 지역입니다.

"미드타운을 위한 녹색신호" 프로젝트

적용 전



적용 후~! 차량은 줄고, 보행자를 위한 편의시설은 늘어났습니다.
위의 사진보다 더 안전해진 자전거 도로도 눈에 띄는군요!





역시 콜럼버스 지역
적용전적용후 사진입니다.







이번엔 헤럴드 스퀘어 적용전과 적용후!





역시 같은 헤럴드 스퀘어 전과 후.





지금까지 보여드린 곳은, 미드타운을 위한 녹색신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제로 자동차 도로에서 보행자 공간으로 영구적으로 변한 곳입니다.

뉴욕시당국의 계획은 앞으로 이런 곳을 늘리고, 차량이 접근 가능한 대로변에 지속적인 보행자통행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지요.

타임스퀘어의 보행자통행 선포는, 뉴욕시민들에게

이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의식적으로 보행자통행이 얼마나

시민들에게 기쁨을 안겨다주는지 체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는 실험적인 접근인 셈입니다.


즉, 이런 보행자를 위한 타임스퀘어 차량통행제한은  일시적인 이벤트이지만,

모르지만, 점차적으로 도시를 바꿀 수 있는 큰 움직임의 단초를 제공합니다.



맨하탄의 전 차도가 사람들이 걸어 다닐 수 있는

인도로 변한다고 생각해보세요. 맨하탄의 남쪽끝에서, 센트럴파크까지 대로변으로 걸어 다닐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 일시적인 보행자프로젝트가 끝나고 난 뒤에

브로드웨이가 다시 한번 복잡한 차량행렬속에 뒤덮힌다고 하더라도,

분명히 뉴욕의 보행자들은, 뉴욕이 다른 사람을 위한 도시가 아닌,

그들 자신을 위한 도시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도시, 서울에서도 차 없는 거리 행사가 크게는 일년에 한 두번, 작게는 청계천, 인사동을
비롯한 몇몇 지구에서 시범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우리도시에서 차량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른 도로는 늘려왔던 반면에
사람들을 위한 공간은 그만큼 신경쓰지 못했던게 사실입니다.
이제는 사람중심의 거리에 대해서 전세계적으로 시당국도, 시민들도 그 중요성을 인식해 가는 만큼,
앞으로의 계속 발전되기를 기대해봅니다!




 

출처: http://www.nytimes.com/2009/05/25/nyregion/25bway.html?_r=1

        http://www.smh.com.au/national/go-naked--and-well-all-be-living-on-easy-street-20090513-b3e1.html

        http://www.nyc.gov/html/dot/html/about/broadway.shtml

        http://www.nyc.gov/html/dot/html/home/home.shtml






Posted by slowalk





이모한테 담장을 하얗게 칠하라는 벌을 받은 톰.

보기좋은 꾀를 써서 지나가는 친구들에게 이일을 시키지요.


흐뭇한 표정의 톰.

하지만  그건 몰랐나봐요. 담장을 칠하라고 유도할 것이 아니라 지붕을 칠하라고 시켰을 것을...






하얀색 지붕은 빛을 반사시켜서 건물이 더워지는 것을 막습니다.

미국의 있는 건물들 중 냉방이 필요한 건물에 한해서 모든 건물에 하얀색 지붕을 칠한다면, 연간 얼마나 절약될까요? 그 액수가 무려 연간 735 백만 달러! 우리돈으로 9천억원!!!




건물들이 열을 머금고 내뿜지 않아서 발생되는 열섬현상 도 획기적으로 감소시킨다고 합니다.


반사재질로 만들거나 하얗게 칠한 지붕은 우리의 탄소배출량을 급감 시키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지붕이 하얗게 칠해져서 열을 흡수하지 않는다면, 지구표면의 온도도 그만큼 줄어드는 셈이지요. 만약 그 만큼의 열을 줄이기 위해서 필요한 탄소감소량을 계산해보니 도시의 백만명이 넘는 인구가 반사재질, 하얀색 지붕의 건물을 사용할 경우 1.2 기가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효과와 맞먹는다고 합니다. 이건 도로위의 3억대의 자동차가 줄어드는 효과라고 하네요!!


폴리이모!
이제는 톰한테 지붕을 칠하라고 시켜야 할 때 인거 같은데요?


출처: http://www.energy.gov/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