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시 이용하는 지하철에서 주로 무엇을 하시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휴대폰의 작은 화면에 집중한 채 시간을 보냅니다. 옆자리에 누가 앉는지도 모르고 지나치곤 하는데요, 암스테르담의 지하철에는 처음 보는 낯선 이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노인들을 만날 수 있다고 합니다. 암스테르담의 '언더그라운드(Ondergronds)' 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다 보면 모르는 사람들과 마주치고 헤어지는 것을 수없이 반복하게 됩니다. 이러한 지나침은 서로에 대한 무관심과 함께 아무런 의미가 없곤 합니다. 언더그라운드 프로젝트는 이렇게 흩어지는 순간을 의미 있게 만들고자 시작되었습니다. 



아티스트이자 인도에서 전시를 열기도 했던 카리나


카리나의 이야기


언더그라운드 프로젝트는 11월 15일, 22일, 28일, 29일에 걸쳐 진행되었는데요, 참여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선정된 16명의 암스테르담 사람들의 간단한 스토리를 웹사이트에서 확인합니다. 그 후 대화가 가능한 시간대를 신청하면 랜덤으로 연결된 상대와 만날 수 있습니다. 시간은 2시, 3시, 4시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지정한 시간이 되면 비바우츠트라트 지하철역(Wibautstraat Metro Station)으로 가서 함께 지하철을 타고 20분 동안 이야기를 나누면 됩니다.



한때는 군인이기도 했던 제빵사이자 번역가인 프레이크



프랑스어를 가르쳤고, 암스테르담 시니어 LGBTQ 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마레이커



언더그라운드 프로젝트는 의도적으로 서로 다른 세대를 연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이는 프로젝트 진행자인 줄리앙 토마스의 활동과 무관하지 않은데요, 그는 세대 간의 소통 단절이 불러일으키는 사회적 분열에 초점을 맞추고 다양한 시도를 하는 소셜디자이너입니다. 그의 프로젝트 중 하나였던 패러데이 카페도 슬로워크 블로그에서 소개한 적이 있었죠. (스마트폰은 잠시 내려놓으세요, Faraday Cafe)



 오랫동안 재봉사로 일해온 엘리너



스마트폰 덕분에 요즘엔 대화 없이도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하철이라는 익숙한 공간에서 낯선 사람과 대화를 시작하는 것이 의미 있게 다가오는 건 이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저도 일하다 보면 옆에 앉은 사람인데도 무의식적으로 메신저로 대화를 걸곤 합니다. 사실 얼굴을 마주 보며 이야기해도 되는데 말이죠. 조금 귀찮더라도 오늘은 스마트폰 화면이 아닌 주변의 사람들과 이야기를 더 많이 나눠보는 건 어떠세요? 생각보다 많은 얘기를 나누며 재밌는 시간을 보내게 될지도 모릅니다. :-)



출처 : Ondergrond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은 2014 달력 -사라져가는 것들-의 나머지 그래픽 작업을 공개합니다. 1~6월의 주제는 연, 연탄, 개구리 소리, 사진관, 아침밥, 반딧불이 입니다. (6~12월의 그래픽 보러가기)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 예약 마감이 수요일(11일)입니다 *




1월 / 연 / 머리를 꼬빡꼬빡 한다 / 디자이너 권지현

만들기가 쉽고 잘 올라가서 아이들이 많이 만들었던 가오리연은 다른 말로 꼬빡연이라고도 합니다. 올라갈 때 ‘머리가 꼬빡꼬빡한다’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연은 날리는 사람의 솜씨에 따라 한곳에 머무르지 않고 때로는 높게, 때로는 멀리까지 날기도 하는데요, 이는 장애물이 없는 넓은 공터에서 연을 날려야 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날릴 곳도 마땅치 않고, 날리는 사람도 없는 연. 사라지지 말아야 할 우리의 소중한 놀이문화가 아닐까 합니다.


2월 / 연탄 / 구멍마다 피어난 붉은 꽃이 하얗게 스러진다 / 디자이너 조은지

따뜻한 아랫목이 그리워지는 찬 겨울입니다. 추운 겨울일수록 차가운 방에서 쓸쓸히 지내는 이웃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는데요, 이러한 이웃들의 따스한 겨울나기를 돕는 연탄은행의 올해 목표량은 300만 장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200만 장의 연탄이 부족하며, 연탄을 나를 도움의 손길도 필요하다고 합니다. 하루에 연탄 4장을 사용하면 따뜻한 방에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어르신들께 나눔의 온정이 활활 타오르는 겨울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3월 / 개구리 소리 / 밤새도록 하여도 듣는 이 없네 / 디자이너 김목애

만물이 깨어난다는 경칩. 그중 가장 먼저 일어난다는 개구리는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동물로 여겨졌습니다. 봄을 재촉하던 개구리 소리를 들을 수 없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환경오염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 때문인데요, 개구리를 지키려는 노력이 없다면 동요로만 개구리 소리를 들을 날이 올지도 모를 것 같습니다.


4월 / 사진관 / 기억 저편, 흐려지던 순간을 담아주던 / 디자이너 이예라

가볍고 편한 디지털 카메라의 등장으로 필름 카메라는 사용자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빠르고 편한 디지털 카메라 보다 기다려야만 하는 필름 카메라가 불편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사진이 잘 나왔을지 궁금해하며 사진관으로 향하는 설렘은 필름 카메라 사용자만이 느낄 수 있는 마음이겠죠. 때론 쉽고 편한 것보다는 느리고 불편한 것이 마음에 더 와 닿을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5월 / 아침밥 / 하루의 시작을 알리는 아침밥 / 디자이너 박화진

이제는 바쁘다는 이유로 끼니를 간단히 때우게 됩니다. 특히 아침밥은 더 그러하죠. 아침밥을 거르면서 가족의 얼굴도 보지 못하고 출근하거나 등교하는 일도 많아지고 있는데요, 아침밥은 단순히 밥을 먹는다는 것이 아니라 가족끼리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게 해준다는 면에서도 의미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6월 / 반딧불이 / 이 작은 몸으로 밝혀야 할 세상은 너무 넓고 / 디자이너 강혜진

우리에게 개똥벌레라는 이름으로 더욱 익숙한 반딧불이. 반딧불이는 어두운 곳에서 빛을 내 암수 서로의 존재를 밝힙니다. 하지만 너무나 많은 빛이 존재하는 도심 속에서 빛만으로 서로의 위치를 확인 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되었습니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반딧불이의 주요 서식지인 맑은 계류가 사라진 것 또한 큰 이유이겠지요. 이제 더이상 반딧불이가 밝히지 않아도 하루종을 빛을 밝히고 있는 세상은 반딧불이가 돌아오기에 너무 낯선곳이 되어버리지 않았나 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포스터 완성 사진>

(약간의 그래픽 수정이 있었습니다.)

 


이제 달력 그래픽이 100% 완성되었습니다. 이제 인쇄만을 남겨두고 있네요. 

후원기간이 이틀 남았는데요, 주변에도 널리 홍보해 주세요 :) 


웹사이트도 곧 공개될 예정이니 기대해주세요!



 ㅣ 텀블벅에 달력 예약구매하러 가기 ㅣ

* 예약 마감이 수요일(11일)입니다 *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