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이 하루평균 몇 잔의 커피는 마시는지 알고 계신가요? 2011년 커피 소비 성인 인구 3,470만 명을 기준으로 추산한 결과 성인 1인당 1년간 마신 커피가 평균 670잔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이것은 성인 1인당 하루평균 1.83잔의 커피를 마신다는 말인데요.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양의 커피를 생산해 내고 남은 커피찌꺼기는 어떻게 될까요? 우리나라는 커피찌꺼기가 일반 생활폐기물로 분류되어 쓰레기와 함께 버려지는데요. 커피찌꺼기가 일반 생활폐기물 매립과정을 거칠 때 메탄가스가 발생하여 이산화탄소보다 25배 심각한 환경적 악영향을 끼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버려지는 커피찌꺼기는 항균, 탈취작용뿐 아니라 지방성분을 포함하고 있어 녹스는 것을 방지하는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다양한 활용법이 알려지면서 커피집에서 무료로 커피찌꺼기를 나누어주는 경우도 많아졌고요.

 

 

이렇듯 버릴 것 없는 커피찌꺼기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해 낸 두 친구가 있습니다. 커피찌꺼기에서 자라는 버섯 키트 'BACK TO THE ROOTS'의 개발자 알레한드로 베레즈(Alejandro Velez)와 닉힐 아로라(Nikhil Arora)인데요.

 

 

 

 

UC Berkeley 경영대학에 재학 중이던 두 친구는 상생 신사업(Sustainable business)이라는 수업을 통해 커피찌꺼기에서 버섯이 자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버섯키트를 개발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키트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또다시 버려지는 퇴비는 지역학교와 정원에 기증한다고 하니 버릴 것 없는 원두의 가치를 톡톡히 증명해주고 있는 듯합니다.

 

 

 

 

 

 

또 'BACK TO THE ROOTS'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선발된 각 학교에 정기적으로 키트를 기부하고 있는데요. 버려진 커피찌꺼기에서 버섯이 피어나고 자라는 과정을 지켜보고, 다 자란 버섯을 채취하여 요리하고, 직접 먹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음식의 소중함을 배우게 됩니다. 커피찌꺼기의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도 배우게 될 테고요.

 

어쩌면 두 개발자가 그랬던 것처럼 후에 또 다른 지속 가능한 사업을 개발해 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렇듯 'BACK TO THE ROOTS'는 단순히 버섯을 재배하는 즐거움뿐 아니라 새로운 생각으로 버려지는 것을 피어나는 것으로 만드는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는 셈인데요. 여러분도 주변에 버려지는 것들을 다시 한번 돌아보세요. 세상을 바꾸는 힘은 작은 생각에서 피어나는 것 같습니다:)

 

 

 

www.bttrventures.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점심식사 후 아메리카노 한잔은 나른한 오후를 견디게 하는 힘이 되고, 집중이 필요할 때의 아메리카노 한잔은 다시금 몰두할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습니다. 이렇듯 커피는 이제는 일상생활 깊숙히 자리잡은 생활문화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커피전문점이 아닌 집이나, 야외에서 번거로운 핸드드립의 과정을 거쳐 커피를 먹기란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특히나 바쁜 현대를 사는 직장인들에게는 조금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지요. 그래서 간편하게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는 티백이나, 볶은 콩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기도 하고요. 프랑스의 Grower's Cup도 이러한 상품 중 하나인데요, 야외에서도 번거로운 핸드드립의 과정이 필요없는 착한 커피라고 합니다. 뭔가 그럴듯하게 생겼을 것 같지만 사실은 휴대가 간편할 정도의 크기의 '봉지'입니다.



 



사용법을 쉽게 표현하자면, <봉투를 연다 -  물을 붓고 기다린다 - 맛있게 먹는다>로 표현 할 수 있는데요, 각 과정을 좀 더 상세히 살펴보겠습니다.






1. 봉투를 연다.

먼저 봉지를 좌우로 잡고 열어 빨간 꼬리표를 잡아 뺍니다. 그리고 바닥을 평평하게 만듭니다.

2. 물을 붓고 기다린다.

뜨거운 물을 0.5L 붓고, 상단의 지퍼를 닫습니다. 필터와 원두커피가 봉지 안에서 나뉘어져 있기때문에 안심하고 물을 부으면 됩니다. 그리고 5~6분정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립니다.

4. 맛있게 먹는다.

입구를 벌려서 맛있는 커피를 먹습니다. 





실제로 Grower's Cup은 프랑스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번거로운 핸드드립의 과정이 없어도 되며, 휴대가 간편해서 야외에서도 어렵지 않게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지요. 이제는 값비싼 커피머신이 없더라도 4달러만으로 향긋한 원두커피를 집 밖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착하게도 Grower's Cup은 혼합 원두를 사용하지 않고 각각의 원두의 특성에 맞게 구웠다고 하는데요, 커피 재배자에 대한 존중과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에 대한 배려의 의미라고 합니다. 또한 포장재도 7.7g의 PE와 1.6g의 PET, 6.8g의 재활용 종이를 이용하고 있하여 환경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PE는 석탄과 수소로 이루어져 환경에 유해하지 않다고 하네요.  





Grower's Cup이 추구하는 가치는 모든 소비자가 언제 어디서나 좋은 커피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실내든 야외든 전문가처럼 커피를 즐길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네요. 이 때문인지 Grower's Cup의 페이스북에는 다양한 장소에서 즐겁게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의 사진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커피상품들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하지만 역시 뭐니뭐니해도  좋아하는 사람과 마시는 커피 한잔이 최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불쾌지수가 하늘을 찌를듯한 요즘,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시원한 여름을 나는 방법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자료출처: http://www.growerscup.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