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2.07 월요일 점심마다 채식메뉴 고르면!? (2)
  2. 2010.07.15 세상에서 가장 빠른 채식주의자? (2)


 

꿀맛 같은 주말 보내고, 월요일.

다시 바쁜 업무에 찌들다 보면 점심 먹을 기운도 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런 직장인 여러분께 좀 더의미 있는 월요일 점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구요.

내가 매주 점심 한끼를 채식으로 하면, 세상이어떻게 변할까?’

 


요즘 한창 육식과 환경오염 (+지구온난화)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데이터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런 통계분석이!

 

 

모든 미국인들이 매주 하루만 채식식단을 이용한다면, 우린 1톤을물과 120갤런(454.249414리터)를 절약할수 있다.

육류 사업으로 방출되는 온실가스는 사람이 만들어 내는 지구온난화의 발생요인의 1/5가까이를차지한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ood and AgricultureOganization)

 

 

이외에도 육류를 생산하는데 쓰여지는 많은 물과 화석연료가 사용됩니다.

미국만큼은 아니겠지만, 한국도 이와 맥락은 비슷하겠죠?

하지만.. 채식만하기란 불가능 할거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미 우리 식생활엔 육식이 너무나도 당연하기 때문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지 않는다면?’

위탁운영 외식기업 Sodexo‘Meatless Monday’라는 캠페인이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매주 월요일, 이들의메뉴는 고기가 없는 식단으로 차려지게 되는 것이지요.

아예 식당에서 고기를 팔고 있지 않으니, 이 기업.. 괜찮을까요?

 

 


 

이 기업은 거의 매일 1000만 명 가까이 되는 사람들에게 식사를 공급합니다.

올해는 작년에 이Meatless Monday 캠페인에 힘입어 더 매출이 올랐습니다.

저번 달보다 900군데 이상의 계약이 늘었으며, 작년의 고객들이 거의 대부분 다시 이 곳의 서비스를 신청했습니다.

 

 

 

기업/단체들의사회공헌적 가치와 기업의 수익, 실제 환경오염의 감소가 모두 충족되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됩니다. 

극단적이지 않은, 1주일에 한번이라는 규칙들이 사람들에게 부담 없이 다가가기도 했을 것 같습니다.

흥미를 유발하는 재밌는 캠페인, 실제 질 좋은 채식음식(Vegetarian dishes).

 

 

 

일주일에 한번 정도만, 고기 정말 좋아하는 미국인들도 먹을만한 횟수 인 것 같습니다.

일반 기업들 에서도 이렇게 환경도 생각하며, 기업의 경쟁력도 늘려나갈 수 있는 많은 아이디어들이 생겨나고

실행되고있습니다. 진정한 win-win이라는 게 이런 게 아닐까요~?

 

어떠세요~? 월요일 점심은 우리도 채식으로 해보는 건?

의외로 오늘은뭘 먹지?’라는 고민도 덜며, 일주일이 한결 가벼워 질 수도 있잖아요^^

 

 

출처: http://meatlessmonday.com

 

Posted by slowalk





 

광우병 파동, 조류독감 등 육식과 관련된 여러 가지 문제들로 
점점 더 채식주의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우리 나라나 아시아권에서 일반적으로 채식주의를 일컫는 '베건(vegan)'!
베건은 다양한 이유로 인해 동물성 제품의 섭취는 물론, 동물성 제품을 사용을 하지 않는
사람들을 말하는데요, 채식주의자들은 육식만을 피하지만, 베건들은 유제품, 꿀, 계란,
가죽제품, 양모, 오리털, 동물 화학 실험을 하는 제품도 피하는
보다 적극적인 개념의 채식주의라 할 수 있지요~!

건강을 넘어 생태, 종교, 동물보호의 입장에서 채식주의도 철학과 가치, 지향이 담겨있습니다.
그렇지만 채식주의자를 바라보는 태도와 관점은 아직 편견의 틀에 갖혀 있기도 하지요.

주변에서 종종 나이가 들면 그 때는 채식을 할 것이라고 얘기하시는 분들을 봐왔습니다.
채식이 여러 가지 면에서 우리에게 좋은 것은 이미 잘 알지만,
한창 바쁘게 활동해야할 시기에 풀만 먹고 살 결심을 하기란 쉽지 않다는 얘기겠지요.
풀만 먹으면 힘을 제대로 못 쓴다? 우리의 편견을
쿨하고 가볍게 깨주는 유명한 채식주의자들을 한번 만나보겠습니다. 









첫 번째 주자, 총알탄사나이 칼루이스!

1984년에서 부터1996년 사이 아홉 번의 올림픽 금메달을 딴 '칼루이스'는
1990년에 베건이 되었습니다.

"내가 경주한 이래 최고의 해는 내가 베건 식사를 시작한 첫 해였다"

 










 

세상에서 가장 힘든 경기 중에 하나인 2005년 배드울트라마라톤 우승한
스콧 주렉도 베건이구요,

 








철인경기 우승자 '데이브 스카트'










프로여자테니스의 역사를 다시 쓴 철녀, '나브라틸로바'


 

 






2005년 세계 보디빌딩 챔피언으로 등극한
독일의 완전 채식주의자 '알렉산더 다르가츠'







두부의 힘으로 권투에서 승리한
독일 페더급 복싱 챔피언 '엘레나 발렌직'






모두 유명한 베건들입니다.

베건 스포츠 선수들~!
채식이 건강에 이롭고 영양이 풍부하다는 것을 몸소 보여 주는 산 증인들이지요^^
스포츠선수들 뿐 아니라 아인슈타인, 슈바이처도 베건이었다고 하네요~!



건강도 건강이지만 베건형 인간이 된다는 것은 환경운동을 하는 것이나
별반 다를 게 없습니다. 동물보호, 공장형 축산반대(물문제..), 이산화탄소 감축 등
먹을거리를 통한 생활 실천운동이기 때문이지요.


 






동물농장, 육식의 종말, 육식이 건강을 망치고 세상을 망친다, 죽음의 밥상 (왼쪽부터)



육식의 문제를 통해 고삐 풀린 물질산업문명의 폐해를 파헤지는 책들.
이 책 네 권을 제대로 읽고 나면 아마 베건으로의 삶을 결심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meetup.com에 들어가면 세계의 베건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