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턴가 주요 포털사이트에서는 자동 검색기능을 추가하여 사용자들이 많이 찾는 단어를 추천해주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아래 사진처럼 슬로워크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버닝데이가 함께 표시되네요. 



인종차별을 막기 위해 활동하는 호주의 "Racism. It Stops With Me"는 구글의 자동검색기능을 이용해 인종차별(흑인남성)의 심각성을 알렸습니다.  각 포스터에는 흑인 남성의 얼굴과 함께 구글의 검색창이 보이는데요. 구글의 검색창에는 black men..., black men should..., black men have...라는 완성되지 않은 문장을 보여줍니다. 








실제 구글에서 black men 이란 단어를 검색했을 때 보이는 문장으로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각을 알 수 있는데요. 검색창에 "black men are"   "black men should" "why do black men"  "black men have"라는 문장을 입력하면 아래와 같은 결과가 나온다고 합니다. 





"black men should ..."

black men should not date white women (흑인남성은 백인여성과 데이트를 해서는 안된다.)




"black men are..."

black men are failures. (흑인 남성은 실패자다.)




"black men have..."

black men have no respect for women. (흑인 남성은 여성에 대한 존중이 없다.)





"why do black men ..."

why do black men abandon their children. (흑인 남성은 왜 아이들을 버려두는가.)




이처럼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각이 그대로 보이는데요. 현실의 문제가 인터넷상으로까지 번지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글로벌이 중요한 지금 시점에 인종차별은 심각한 문제인데요. "인종차별 지도"를 작성해 보도한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이웃이 되길 원하지 않는 이들이 누구냐"는 질문에 "다른 인종"이라고 답한 비율 중 한국은 3분의 1이상이 다른 인종 이웃을 원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처럼 우리나라 또한 인종차별에 대해 예외일 수는 없는데요. 이제는 겉으로만 선진국이 아닌 내면 또한 선진국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l 출처 l osocio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도 체류 외국인 수가 150만 명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빠른 속도로 다인종, 다문화 국가로 접어들고 있는 셈인데요, 다인종 국가로 잘 알려진 미국에서는 최근 시리얼 회사의 광고 한편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딸이 엄마에게 시리얼이 심장에도 좋냐고 묻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곡물이 많이 있어 좋다고 대답해주죠. 딸은 아빠의 왼쪽 가슴에 시리얼을 수북이 쌓아 주고 화면에는 'LOVE'라는 단어가 나오면서 광고가 끝납니다. 이 짧은 영상 속에서 논란이 되었던 부분을 찾으셨나요? 


논란이 되었던 부분은 흑인 남성과 백인 여성이 부부로 나온다는 설정이었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미국의 가정의 모습이 아니라며 광고를 수정하라는 요청과 함께 많은 흑인 비하 악플들이 달렸다고 합니다. 논란이 커지자 시리얼 회사는 유튜브의 댓글쓰기 기능을 아예 막아버렸습니다.



미국 내 서로 다른 인종간의 결혼 비율을 나타낸 인포그래픽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하지만 악플러들이 주장한 '일반적인 가정이 아니다'라는 부분은 조금 틀린 말이 아닐까 합니다. 미국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미국의 13%가 흑인이며, 미국 내 유색인종 비율은 37%입니다. 또한, 2008년 한 해 미국에서 결혼한 커플 가운데 인종이 다른 경우는 14.6%였다는 통계결과도 있는데요, 이 수치는 6.7%였던 1980년에 비해 약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이러한 통계결과만을 봐도 다문화 가정을 미국에서 찾기란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겠죠. 실제로 악플러들의 주장을 반박하는 텀블러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We Are the 15 Percent 사이트입니다. 이 텀블러 사이트는 실제 다문화 가정의 사진들을 받아 게시하고 있으며 이미 많은 참여자들이 자신들의 가족사진을 보내왔습니다.



- 데이비드 & 앨리슨 (알렉산드라, 7개월) -



사이트를 만든 데이비드 머피와 그의 아내 앨리슨 웨스트도 다문화 가정입니다. 그들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직접 경험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특히 앨리슨의 경우는 아이를 데리고 공원에 나갔다가 베이비시터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습니다.



- 크리스의 가족 -



유튜브에서 시리얼 광고를 보고 그들은 자신들의 이야기라고 느꼈지만, 많은 악플을 통해서 아직도 그들의 결혼이 환영받지 못하는 사실 또한 알게 되었다네요. 그래서 그들은 이 사이트를 통해 미국 내 가정의 모습의 변화를 알리고 싶었다고 합니다.



- 루스, 라일리, 레이건 & 바비 -



미국은 1600년대부터 타인종간의 결혼을 허락하지 않다가 1967년 미 연방대법원이 위헌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앨라배마주는 2000년까지 법을 그대로 유지했었죠. 흑인(정확히는 혼혈 흑인) 대통령 버락 오바마를 선출한 미국도 타인종간의 결혼을 완전히 인정하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걸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 마이클, 자비, 벨라, 브랜디 & 롤라 -



우리나라도 다문화 가정이 늘어나는 추세고 체류 외국인의 수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들을 위해서 다양한 법들도 존재하지요.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오히려 자국민 역차별이 아니냐는 논란도 일어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논란 속에서 가장 큰 상처를 받는 것은 바로 아이들이 아닐까 하는데요, 한국말을 못하는 엄마 혹은 피부색이 다른 아빠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소외당하고 손가락질 받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리틀 싸이로 유명한 황민우군의 악플 사건도 한 예인데요, 엄마가 베트남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악플에 시달리다가 사이버수대에 고소하기도 했었죠. 


물론 지금 당장은 조금 힘들고 어려울지 모르더라도 앞으로 이 나라에서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서 함께 어울리며 살아가는 방법을 찾아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We Are the 15 Percent, GOOD INFOGRAPHIC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 6월 동안 우리를 웃게 울게 만들었던 남아공 월드컵도 끝이 났습니다.
하지만 남아공의 이야기들은 아직 끝이 나지 않았습니다.
그곳에서 도착한 한편의 이야기가 여기 있습니다.



Bicycle Portraits from Bicycle Portraits on Vimeo.




남아공 사람들과 그들의 자전거 이야기입니다. 이 이야기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기록한 작업에서 출발되었는데요.이 프로젝트는 Stan Engelbrecht (Cape Town, South Africa)와 Nic Grobler (Johannesburg, South Africa) 에 의해서 2010년부터 진행되었습니다. 그들은 따로, 혹은 같이 다니면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아프리카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들은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을 만나 왜 자전거를 타는지, 그리고 자전거를 사랑하는지에 대한 대화들을 나누었습니다. 그들이 던지는 질문은 특정하게 정해져 있다기 보다는 자전거를 타는 아프리카사람들의 삶과 그들의 자전거에 대한 이야기들을 묻습니다.

이들은 왜 자전거 타는 사람들을 기록하는 여정에 오른 것일까요?
이들은 사진을 훈련 받은 작가가 아닙니다. 이들은 단순히 사진 찍고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순수하게 좋아하는 친구들입니다. 그들이 궁금하게 생각한 것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자전거를 타는 인구가 거의 없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곳의 대중교통시스템은 위험하고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기에는 비싼 편 입니다. 그들은 자전거 사용의 이점들- 건강, 비용절감, 환경친화적인 성격-을 알리기 위해서 남아프리카의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자전거를 타는 것이 얼마나 매력적인 이야기인지 알리고자 이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작업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이들은 그 이야기 안에 담겨져 있는 남아프리카를 발견 하게 됩니다. 기쁨과 슬픔, 수많은 민족의 이야기들, 언어의 차이, 인종차별의 역사 등 사회적 문제점들을 말이죠.
이들은 이 작업을 통해서 부족한 인프라들을 이야기하고, 사회적인 문제들도 더불어 이야기 합니다. 계급적인 차이에서 벌어지는 차별문제와 불평등한 분배의 문제, 그리고 그들이 서로 사랑하는 것이 아직은 친숙하지 않은 풍경들에 대해서도 제시합니다..




 
최종적으로 그들의 목적은 사람들의 인터뷰와 자전거 사진을 담은 이 책을 판매하고, 이런 이야기들을 널리 알려서 남아공의 자전거 문화를 고취시키고 대중교통 수단으로 자리잡게 만드는 것에 있다고 합니다. 그들에 대한 이야기에 더욱 더 관심이 있거나 그들을 후원하고 싶다면 이곳으로 가시면 됩니다.

친환경적이면서 물리적인 이동을 통해서 자신이 딛고 있는 이 땅에 대해서 생각하게 만드는 “자전거”에 대한 관심이 전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은 자전거를 타고 계신가요?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자전거와 인생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게끔 만들어 주는 남아공 발 소식이었습니다.^^


자료출처 : http://www.dayonepublications.com/Bicycle_Portraits/Index.html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