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 사이 자전거가 많이 보편화되면서, 자전거를 주요 이동수단으로 이용하는 사람들도 많아졌습니다.

연료도 들지 않고 공해도 전혀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운동도 되고, 주차하기에도 편리한 자전거. 자동차만큼 빠르지는 않지만 그 장점을 헤아리다보면 자전거야 말로 세상에서 가장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바퀴의 바람이 빠지는 바람에 편리했던 자전거가 한순간에 무거운 짐이 되어버리는 상황을 경험해보신 분 있으신가요?

 

 

 

 

저도 자전거를 타고 나갔다가 하필이면 오르막길을 오르던 중에 바퀴 바람이 빠져버려서 가장 가까운 자전거포까지 자전거를 끌고 가야했던 경험이 있는데요, 더운 여름날 다시는 하고 싶지 않았던 경험이었습니다.

 

그런데 런던 시내에 살고 있는 자전거 라이더들은 앞으로 바람 빠진 타이어 때문에 고생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합니다. 런던 시청에서 런던 시민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무료 펌프를 시내에 설치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얼마 전에는 시내의 주차공간 곳곳에 무료 자전거 주차장을 설치하기도 했던 런던 시에서는 이제 무료 자전거 펌프까지 설치되기 시작해 자전거 이용자들이 더욱 살기 좋은 도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심플한 수동 펌프이기 때문에 전기도 필요 없고 설치와 이용이 손쉬운 이 자전거 펌프는, 독특한 안전 자물쇠와 자전거 정거장 등 자전거와 관련된 제품들을 작업해온 Cyclehoop에서 디자인하고 만들었습니다.

 

 

 

 

Cyclehoop의 다른 작업들도 보실까요?

 

 

 

 

 

Cyclehoop에서 만든 자전거 자물쇠 걸이는 실제로 디자이너 자신이 자전거를 도둑맞은 경험을 하고난 뒤 설치하기 쉬우면서도 보다 안전하게 자전거를 묶어둘 수 없을까 고민하게 되어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경남 창원과 같이 무인 대여 공영자전거 시스템을 잘 갖추어 많은 시민들의 호응을 받고 있는 곳도 있지만, 종종 많은 예산을 들여 만들었지만 정작 사람들이 자전거를 타지 않는 곳에 자전거 도로를 개통한다든가 자전거 도로 위에 벤치를 설치하는 등 허울만 좋은 자전거 장려 정책으로 많은 비판을 받기도 하는 우리나라.

 

 

 

 

런던의 무료 자전거 펌프는 100억 이상의 예산을 들여 만드는 국내의 자전거 도로 사업에 비하면 너무나 사소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들의 보다 현실적이고도 실용적인 노력들을 본받아 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roadcyclingtips, cyclehoop 등)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화 '자전거 도둑'


눈물 적시게 했던, 아니 가슴 여미게 했던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 거장 비토리오 데시카의 명화 ‘자전거 도둑’


 





어릴때 부모님이 생일 선물로 사주셨던 자전거를 분실한 적이 있습니다. 어린 마음에 얼마나 안타까웠는지 종일 울며 자전거를 찾아 돌아다니던 기억이 생생하네요. 자전거 도둑맞은 분들은 그 심정을 이해하시죠?


좋은 상상 하나 해봅니다.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세상. (출퇴근하지 않고 살면 가장 좋지만..^^)
자전거는 이제 브레이크 없는 속도지상주의를 이겨 낼 수 있는 상징이자 대안입니다.


밸리브(Velib). 프랑스 파리 시장 베르트랑 들라노에가 친환경도시정책의 일환으로 도입된 무인 자전거 이름입니다. 이 자전거 대여 시스템은 초기의 우려와 달리 지금은 많이 정착되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자전거 도난(1년간 3,000건)과 파손(1년간 3,000건)은 심각한 수준입니다. 물론 제도가 정착되기 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겠지요. 하지만 구더기 무서워 장을 담구지 않을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문제는 자전거도난품들이 대량으로 외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이 문제입니다. 일본처럼 자전거등록제를 도입할 수도 있겠지만, 행정비용 등을 감안한다면 양심우산처럼 양심자전거가 정착되면 좋을련만...





자전거(Velo)와 자유(Liberte)의 합성어 밸리브.

정말 자유롭게 훔쳐간 자전거 3,000대 ^^








사진 왼쪽끝(파리시장 베르트랑 들라노에)

지난 일년간 2,000만명이 넘는 파리시민들이 밸리에를 이용했다.






외국의 한 디자이너가 자전거 도난방지를 위한 자전거 잠금장치(자물쇠)를 고안해 내었습니다. 자물쇠로 절단하는 순간 자물쇠 라인에 압축되어 있던 색료가 품어져 나옵니다. 이 장치로 자전거도둑을 잡을 수는 없겠지만, 지워지지 않는 특수염료를 주입시켜 놓는다면 어떨까요. 일종의 경고의 메시지인 셈이지요. 절단하는 순간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염료가 품어 나온다!








자전거도난장치도 많이 고급화되었습니다. 경고음이 나온다거나 대형절단기로도 잘리지 않는 특수재료로 만든 자물쇠 등.

자전거도둑님. 정말 호기심이 발동해 충동적으로 도둑질하는 사람들은 한번 정도 용서해 줄 수 있지만 계획적으로 도둑질을 하는 사람들! 반성하세요!







TAUSEEF MUSTAFA/AFP/Getty Images


아쉽게도 국내도입은 당장은 힘들듯 합니다. 물총에 물감 탄다는 소리가 있어서요...
물총에서 나오는 물줄기가 제법 굵네요?




어디 가시다 물줄기 훠이 오면 가볍게 샥!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