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도상국 중 많은 나라가 오염된 식수를 먹을 수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있다는 사실은 모두 잘 알고 있을 겁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깨끗한 식수와 위생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만으로도 비위생적인 환경에 의한 설사 증세로 죽는 사람을 65% 줄일 수 있다고 하니까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대안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데요, 최근 정말 생소한 정수법이 개발되어 공개됐습니다. 바로 '책'으로 물을 정화시키는 방법인데요, 물에만 닿아도 쉽게 찢어지는 종이로 이루어진 책이 어떻게 물을 정화할 수 있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소개합니다, '드링커블북(Drinkable Book).'





드링커블북은 미국의 비영리단체 워터이즈라이프(Water is Life)와 그래픽디자이너 브라이언 가트사이드(Brian Gartside)가 함께 만들어낸 책입니다. 워터이즈라이프는 식수 문제에 대한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데요, 이번엔 그래픽디자이너와 함께 책으로 물을 정화하는 독특한 필터를 개발했네요.





이 책은 여러 과학자 및 개발자들의 오랜 연구 끝에 개발되었는데요, 내지가 은 나노입자로 코팅되어 있어 물에 넣으면 대장균, 콜레라, 장티푸스 등 각종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할 수 있는 필터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한 장 한 장 쉽게 뜯을 수 있게 구성되어 있는데요, 각 페이지는 60일 동안 사용이 가능하고, 총 20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책 한 권으로 약 5,000L의 물을 정수할 수 있으며, 4년 동안 사용 가능한 셈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물에 대한 간단한 메시지도 인쇄돼 있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기능도 합니다. 물론 인쇄된 잉크는 식용가능한 것이라고 하네요.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필터박스를 위아래로 끼웁니다.





그리고 책에서 종이 한장을 떼어낸 뒤, 





떼어낸 종이를 필터상자 바닥에 끼워넣습니다.





그 위로 오염된 물을 부어주면 완료!





하단 상자로 물이 정수되어 떨어집니다. 정말 간단하죠?


워터이즈라이프는 33개국에 이 책을 공급하는게 목표라고 합니다. 비위생적인 환경에 놓여있는 사람들을 위한 정수기는 꾸준히 개발되어 왔었죠. 보통 간단한 물통 형태로 디자인된 아이디어들이 많았는데요, 정화력이 뛰어난 이 종이필터는 그 기능과 보급화 면에서 꽤 기발한 듯 싶습니다. 물론 간단해 보이지만 과학자와 개발자들의 지독한 연구 끝에 나온 최첨단(?) 발명품이겠죠. 이처럼 열악한 환경에 맞게 보다 쉽게 보편화될 수 있는 구호제품이 끊임없이 개발되면 좋겠습니다.





출처: Water is Life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페루의 한 도시인 리마는 두번째로 큰 사막도시입니다. 사막이기 때문에 주민들은 항상 식수부족에 시달린다고 하는데요. 특히 많은 리마 사람들이 식수를 우물에서 얻는데, 대부분의 우물은 말라있고, 마르지 않은 우물이라도 오염이 되어있기 때문에 각종 질병문제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즉, 리마는 깨끗한 물이 매우 절실한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막 도시 리마의 독특한 특징이 하나 있는데요, 비가 자주 내리지는 않는 대신 대기중의 습도가 98%가까이 될정도로 높다고 합니다. 





이러한 도시의 특징을 이용하여, 페루의 UTEC(the University of Engineering and Technology)은 이러한 리마 주민들을 위한 발명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바로 공기중의 수분을 식수로 바꿔 주는 도로광고판입니다.  





광고판 내부에 설치된 발전기가 공기중의 수분을 탱크에 저장하고, 탄소 필터를 이용하여 정수합니다. 깨끗하게 정수된 물은 냉장탱크를 거쳐 광고판 하단으로 이동, 수도꼭지를 틀면 나오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광고판은 식수를 생산하여 지역의 진정한 문제를 해결할 뿐만아니라 광고판을 개발한 대학인 UTEC을 광고하고 있습니다. 진정한 일석이조라고 할 수 있겠네요.





식수를 통에 담아가며 주민들과 아이들이 활짝 웃는 것을 보니 얼마나 의미가 큰 프로젝트였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 http://www.psfk.com/2013/02/water-producing-billboard.html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아프리카의 식수문제가 심각하다는 사실은 그동안 많이 들어왔습니다.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해서 아프리카 지역마다 매년 수천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습니다. 셀 수 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그로 인해서 병에 걸리지요.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각국의 많은 노력들도 존재해왔지요. 물을 직접적으로 정수해서 마실 수 있는 간이 정수도구들이 고안 되었습니다. 오늘 소개시켜드릴 제품도 바로 깨끗한 물을 정수하는 정수도구 입니다.

"LIFE SACK- 생명 주머니"








이 도구는  한국의 박정욱, 이명훈, 이대율씨가 디자인했습니다.^^
이 정수주머니가 물을 깨끗하게 만드는 원리는 크게 두가지 방식입니다. 첫번째는 주머니 안에 있는 나노필터가 불순물을 걸러주는 방식! 두번째는 투명한 비닐팩에 투과되는 태양의 자외선이 물을 살균하는 방식입니다. UV가 물을 어떻게 살균하는지, 그 원리에 대해서는 지난번 포스팅 도넛생수통(링크) 에서 간단히 설명드렸던 적이 있습니다.










이 가방 양 옆에 달린 손잡이 부분에 팔을 끼워 넣으면 등뒤로 맬 수 있는 가방형태가 됩니다. 물을 길르고 운반하는 도중에 물을 정수 할 수 있습니다.









물을 길러 온 뒤, 벽에 다가 매달아 두면, 태양의 살균작용과 필터 정수기능이 물을 깨끗하게 만듭니다.






이 가방은 물을 정수하기 위한 기능을 담고 있지만, 평소에는 곡물, 식량을 담아두는 주머니로도 사용가능하게 설계되었습니다. 같은 방법으로 곡물을 담아서 등에 짊어매고 나를 수 있는 운반도구 역할도 수행 할 수 있겠지요. 물 뿐만 아니라 깨끗하게 곡물을 보관할 수 있는 이 주머니는 말그대로 "생명주머니" 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전세계 사람들이 겪고 있는 환경문제, 삶의 문제에 대해서 귀기울이고, 관심을 가지고 그들을 위해서 좋은 아이디어 도구를 만들어내는 착한 디자인 "생명주머니" 였습니다.




출처: http://www.tuvie.com
Posted by slowalk
물을 정수하는 다양한 휴대용 디자인 제품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제품도 바로 물을 정수하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담고 있는 제품이지요.

 
오늘의 주인공 도넛 생수통울트라 파이프 입니다~! 짜잔








왜 도넛 이냐구요?

이렇게 반으로 펼쳐보면 가운데 공간이 비어있습니다. 꼭 도넛의 모양을 닮아 있지요.



이 생수통안에 물을 담고, 저렇게 반으로 벌려서 태양빛 아래 놓아두면,
태양의 자외선이 투명한 생수통에 투과되어, 물을 살균소독시키는 원리로 정화가 된다고 하는군요.



여기서 드는 한가지의 생각!
자외선의 살균력은 어느정도 일까?


우선 자외선 이란, 태양빛에 있는 빛의 스펙트럼 중에 그 파장이 10~380nm 에 해당되는, 비가시광선에 속합니다. 말 그대로 보라색 바깥 영역의 선 이지요. 태양빛의 9% 정도에 해당된다고 하네요. 이 자외선은 파장이 짧고 에너지가 많기 때문에, 세균을 통과하는 순간, 세균의 분자에 영향을 주고, 발열반응을 일으킵니다. 전자렌지와 같은 원리랄까요. 결국 자외선을 쬔  세균은 에너지를 받아서 파괴됩니다.  태양빛에 노출되서 피부암에 걸리는 경우도, 이 자외선의 에너지플럭스 때문이라는 군요.


태양볕을 한껏 쬔 살균된 물은, 다시 파이프의 정수필터를 거치면서 불순물과 오염물질을 물리적으로 제거하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도넛 생수통과 울트라 파이프는 찰떡궁합, 팀웍이 잘맞는 파트너 듀오 입니다.





이 생수통, 파이프를 디자인한 베리나 를 만나 볼까요.



"도넛생수통은 6시간정도 태양빛에 말려서 물을 살균해주시구요~
60리터정도의 물을 여기에 담아서, 도넛생수통을 굴려서 이동시킬 수 있답니다.
왜이리 바람이 많이 부나요~~"





아이디어 스케치 입니다.
어떻게 생겨야 빛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지, 연구해본 흔적이 있네요.
정직한 원통 구조보다, 반달모양이 빛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다...이런 느낌인가요.


물을 담아두면서, 태양 빛을 받게 만드는 기능으로 부터 파생되는 형태와, 운반을 용이하게 만드는 형태를 일치시키려고 고민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목업 ( 실물형태의 모형 ) 도 만들어보고






누구나 봐도 알 수 있게, 직관적인 그림으로 사용방법을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탄생한 도넛 생수통~!!



늦장마가 끝나고 나면,
우리몸도 살균할 겸, 태양빛, 자외선 UV를  쬐러 잠시 외출 해보시는 것 어때요~






출처: http://www.jamesdysonaward.org/Projects/Project.aspx?ID=1152&RegionId=0&Winindex=0
Posted by slowalk





물을 담아서 정화시켜 마실 수 있는 물병이 있습니다.
기존의 휴대용 정수기 물병들이 정수를 위해 몇십분의 시간을 소요해야 했다면, 지금 소개할 이 정수물병은 2분의 시간이면 충분합니다.








4마이크론 사이즈의 초미세 필터가 불순물을 걸러내면서, 동시에 UV 빛을 이용한 살균소독 효과까지!

이것이 바로 2분 정수의 비결!






영국의 제임스 다이슨이 발명한 이 기구는 전세계 국제 공모전에서 수상한 작품입니다.  2분만 투자하면, 오염된 물을 마셔서 몸이 아프고, 심지어는 사망에 이르는 지구의 수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프로토타입 단계에서는 많은 실패를 겪었지만, 지금은 99.9% 정화해낼 수 있는 이 휴대용 정수 물병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하였고, 대량생산해내는데도 성공하였습니다. 지금은 개발도상국, 아프리카의 소규모마을등에 공급된다고 하네요.



자 저를 따라서 사용해볼까요.
우선 정수물병을 분리해준다음에,




자 이렇게 강물을 한잔 퍼올려서









아까 분리했던 물병상단을 다시 합체한후, 눌러주세요. 힘껏. 힘껏.



이렇게 아래로 꾹 눌러주면, 필터가 각종 불순물, 박테리아를 제거해주죠.






자. 참 쉽죠?



남은 물은, 맛있게 벌컥벌컥~



와 맛좋은 물~!! cool~
오염된 물로 고통받는 지구의 수많은 사람들에게 해택을 안길 수 있는 휴대용 정수 물병 이었습니다.







출처: http://www.jamesdysonaward.org/Projects/Project.aspx?ID=1096&RegionId=19&Winindex=3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