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길거리의 건물들과 상점에 장식해 놓은 것을 쉽게 볼 수 있는데요. 색색의 조명과 화려한 소품들을 이용해서 만들어진 크리스마스 트리로 가득합니다. 


요즘은 기존의 트리와는 다르게 각자의 방법으로 크리스마스트리를 데코하기도 하는데요, 세계의 크리스마스트리는 어떨까요? 여기 몇 가지 이색 트리를 소개합니다!


1. 캘리포니아의 쇼핑카트 트리 (2010년)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의 Edgemar 백화점에 무려 33피트 높이의 거대한 쇼핑 카트 트리가 설치되었습니다.




총 86개의 카트로 만들어진 이 트리는 안토니 슈밋(Anhtony Schmitt)이라는 분이 디자인하고 설계했다고 합니다. 감히 상상하지 못한 도구로 쇼핑몰에 있는 쇼핑 카트를 이용해서 이곳에 적합한 트리를 만들었습니다. 이 이색적인 트리는 방문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합니다.


2. 리투아니아의 플라스틱 병 트리 (2011년)   



2011년에 리투아니아에서 3만2천개의 플라스틱 병으로 만들어진 트리입니다. 




이 녹색의 트리는 자연과 환경을 뜻합니다. 우리 주변에 쉽게 볼 수 있고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아름다운 트리를 만들었는데요. 재활용도 가능한 이 플라스틱 병 트리는 나무와 자연을 보호하는 차원에서 우리들에게 여러 메시지를 줍니다.


3. 벨기에의 도자기그릇 트리 (2012년)



디자인 회사 Mooz에서 Taste Tree라는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웠습니다. 이 트리는 하셀트 (Hasselt)라는 지역에 여러 사람들이 기증한 5000개의 그릇들로 만들어졌는데요, 이곳은 벨기에의 'Capital of Taste'라는 명칭으로 잘 알려진 곳이라고 합니다.




Mooz의 Inge Vanluyd와 Stefan Vangergen은 주위의 친구들과 가족들의 집에서 홀수로 된 접시들과 컵들이 사용되지 않고 있는 것을 알고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이 크리스마스 트리는 무려 높이가 9m이고 지름은 6m나 됩니다. 지역주민들의 참여와 기증으로 만들어진 이 거대한 트리는 하셀트 광장에서 내년 1월 6일까지 볼 수 있습니다. 



일 년에 한 번 뿐인 크리스마스트리 데코를 위해 불필요한 재료를 사거나 낭비하지 않고 만들어진 세 가지의 트리를 소개했습니다. 다소 엉뚱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로 우리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고 재활용품으로도 멋지고 아름다운 트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네요!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트리 장식하시는 분들은 주위에 소품을 이용해 보는 건 어떨까요?




출처 : PSFK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크리스마스 시즌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거리에는 화려한 조명이 가득하고 캐롤이 울려퍼지네요. 집집마다 트리 장식으로 한창 분주한데요,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친환경 재료로 만들어진 친환경 트리를 추천합니다. 



1. PossibiliTree


건축가 Richard Babcock이 디자인한 PossibiliTree는 목재 낭비를 줄이기 위한 대안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가벼운 천연목재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휴대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분해가 쉽기 때문에 많은 자리를 차지하지 않으며 보관하기도 편리합니다. PossibiliTree는 테이블 위에 올려둘 수 있는 Ttabletop 모델과 천장에 걸어둘 수 있는 Suspended 모델 두 가지 버전으로 만들어졌는데요, 두 버전 중 개인의 취향과 용도에 따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담백한 디자인과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나서도 폐기할 필요 없이 해마다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성이 참 매력적입니다. 





2. Jubiltree Wooden Tree


미국에서 생산되는 견목으로 만들어진 Jubiltree Wooden Tree는 내구성이 좋아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본 형태는 크리스마스 트리의 뼈대를 본떠 만들어졌으며 이 뼈대에 옷을 입히는 형식으로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출하고 싶다면 상록수나무로 장식할 수도 있고, 앙증맞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체리 열매가 열린 나뭇가지로 장식할 수도 있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형태에 약간의 심플한 장식을 더해주면 세련되고 현대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습니다. 해마다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트리를 찾는다면 Jubiltree Wooden Tree를 추천합니다.






3. One Two Tree


노래를 부르듯 재미있는 이름의 One Two Tree는 오스트레일리아 퀸슬랜드주의 야라먼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급 소나무 합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젠가를 떠오르게 하는 재미있는 형태의 가지들은 회전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는데요. 게임을 하듯 가지를 회전하여 독특하고 기하학적인 다양한 형태들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화려한 장식이 없어도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One Two Tree의 기하학적이고 재미있는 형태는 크리스마스에 유머를 더해줍니다. 틀에 박히지 않은 해학적이고 재미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원하는 분들에게는 One Two Tree를 추천합니다. 









4. Tannenboing Aluminum Tree


현대적이고 미니멀한 디자인을 좋아한다면 Tannenboing Aluminum Tree를 추천합니다.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Tannenboing Aluminum Tree는 나선형의 형태로 스프링처럼 세로로 길게 늘어뜨려 천장에 장식할 수 있습니다. 소재와 형태 자체만으로도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며 크리스마스가 지난 이후에는 납작한 이전의 형태로 만들어 보관도 편리합니다. 









해마다 우리의 마음을 들뜨게 만들고, 행복하게 해주는 크리스마스 트리. 올해는 이색적인 친환경 트리로 두배의 행복을 느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by 고슴도치발자국

Posted by slowalk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다가온 영하11도의 한파가 매섭기만 한데요, 모두들 따뜻하고 행복한 성탄절 보내셨나요? 기쁘게도 화이트크리스마스를 만들어준 눈쌓인 거리, 곳곳마다 울려퍼지는 캐롤, 사랑하는 사람들과 성탄절 분위기를 즐기려 나온 사람들의 북적댐 속에서 무언가 아쉬운 느낌이 들지는 않으셨나요?


크리스마스 연휴가 주말에 끼어있어 아쉬우셨다고요? 그것도 물론 큰 아쉬움이었을 테지만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돋우어 주던 반짝이는 조명들로 치장한 트리장식과 가로수의 조명경관들의 밤거리 풍경이 예년에 비해 휑하게 느껴지셨을 겁니다.


바로 지난 9월 15일 전국 대규모 정전사태 이후 정부가 겨울철 전력량 사용 확보를 위해 내놓은 '에너지 사용의 제한에 관한 공고' 때문이라고 합니다.
정부의 에너지 사용 제한조치에 따라 장식용 조명 점등이 피크시간대인 5시에서 오후 7시로 두 시간 늦춰지면서 성탄 분위기가 더 썰렁해진 것입니다.

 

 

(꺼져있는 서울 명동 신세계백화점 일부 장식용 조명과 분수대 조명으로 예년보다 어두운 분위기입니다.

사진출처: 중앙일보)

 

그리고 매년 화려하고 초대형 트리와 화려한 조명장식으로 연말의 명소가 되었던 포스코, SK그룹, 현대자동차그룹, S-oil등의 대기업에서도 소형 트리를 사용하거나, 점등시간을 조정하는 절전 움직임을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정부의 에너지 사용 제한 공고에 따르면 이달 15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피크시간(오전 10~12시, 오후5~7시)에 네온사인 사용과 실내 난방온도를 제한하고 상업용, 교육용 건물을 대상으로 한 난방온도 20도 제한, 오후 5∼7시 서비스업소의 네온사인 조명 사용금지 등의 규제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트리에 달린 조명 장식 역시 LED전구로 바뀐곳이 많아 백열전구보다 덜 반짝이는 이유도 있었습니다.

 

눈부시게 반짝이는 백열전구조명 보다는 조금 아쉽겠지만, 예전 포스팅에서 소개해 드리기도 했던 LED 조명등은 백열등에 비해 전력소비가 90% 이상 적고, 수명도 5만시간 안팎으로 긴데다 수은, 납 등 오염물질이 없는 친환경 미래 조명입니다.
(LED 조명에 대한 예전 포스팅 보기
http://www.slowalk.com/311)
올 연말까지 서울에 있는 공원, 병원 등 공공기관 14곳의 7000여개 전등이 친환경 고효율 발광다이오드(LED) 조명등으로 교체된다고 하네요.

 

겨울 절전대책 시행 후 오전 10-12시나 오후 5-7시에 최대전력수요(전력피크)를 기록하던 패턴이 오전 9-10시 혹은 오후 4-5시에 전력피크를 기록하면서 변화를 보이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도 모두의 절전생활로 더욱 큰 변화를 기대해 보아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정부, 기업에서 뿐만이 아니라 가정에서도 에너지절약이 절실히 요구되는 요즘인데요, 사실 가정에서의 겨울철 에너지절약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 가정과 사무실에서의 난방온도를 조금 낮추고, 내복을 입기.

실내온도를 18~20℃ 정도로 유지하기.
문풍지나 방풍비닐 등으로 외풍을 차단하기.
전기장판을 사용할 경우 단열매트 깔기.
 전열기기를 구입할 때는 소비전력을 확인하기,
전력소비량이 큰 보조난방기는 꼭 필요할 때만 잠깐씩 사용하기.

 

사소한 이야기 같지만 생활 속에서 잘 실천되지 않는 항목들일 것입니다.
하지만 위의 사항들을 항상 기억하면서 하나씩 실천하다 보면 추위에 웅크러진 몸도 활동적이 되고, 이 도시가 정전으로 암흑속에 갇히는 일은 다시는 없겠죠?

  

제한된 성탄절, 연말속의 조명장식에 아쉬우신 분들을 위해 미국 Utah주의 Holdmanlighting의 크리스마스 조명 아트 영상을 소개 해 드릴게요.

미국의 리차드홀드맨이라는 남자가 2007년도 부터 자기뜰과 지붕들위에 형형색색 네온사인장식을 하고 캐롤에맞춰 라이팅쇼를 연출한 ucc를 올리면서 ABC방송까지 타게 되고 유명해져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해요. 워낙 유명한 영상들이라 한번쯤은 보셨을지도 모르겠네요. 최근 파리바게트 TV광고에도 이런 방식의 조명 영상이 나오는데요, 홀드맨의 컨설팅을 받은것이 아닌가 합니다.

    

다양한 모양으로 감싸고 있는 전구들이 신나는 음악에 맞춰 번쩍번쩍 나타났다 사라지는 모습이 가히 장식을 넘어 예술작품처럼 느껴지는데요, 영상으로나마 아쉬웠던 크리스마스의 분위기를 달래보시길 바랍니다. 

 


 

 


 

 

Holdmanlighting에 대해 자세히 알고싶은신 분은 http://www.holdmanlighting.com/ 을 방문 해 보세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사소한 재활용이 지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어떤 물건을 재활용 하느냐 보다 소비를 줄이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재활용에도 시간과 노력이 따릅니다. 바쁘고 피곤해 재활용품에 대한 시도를 못하고 있는 분들에게 최대한 추가 재료없이 간단하고 재미있게 재활용품을 만드는 방법을 제시해 보려고 합니다.

 

두번째. 재활용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하루에 커피 한잔을 마시지 않는 사람은 드물텐데요. 매일 마시고 버려지는 커피컵과 사람들의 작은 관심만 있으면 의미있는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1. EASY RECYCLING은 버려질 물건에 대한 사소한 고민에서 부터 시작됩니다.

쓰레기통에 버려질 물건을 다시한번 되돌아 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깝다"라는 생각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유용한 재활용을 위해 좀더 고민해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2. 매일 마시는 커피컵, 색지, 가위, 접착제 혹은 양면테이프를 준비해주세요.

상황에 따라 색지대신 이면지를 사용하거나 커피컵대신 종이컵을 사용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3. 색지를 원하는 모양으로 오려주세요.

색지는 서로에게 크리스마스 메세지를 남기거나 그림을 그려 트리를 장식하기 위한 것입니다.

매년 크리스마스에 아이들과 함께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하신다면 활용해도 좋은 tip인것 같습니다. 

 

 

 

4. 커피컵을 연결해 트리를 만들어줍니다.

깨끗히 씻은 커피컵을 5, 4, 3, 2, 1 순으로 모아 테이프로 연결한 후 쌓아 올려주세요.

 

 

 

 

5. 이렇게 만들어진 색지와 커피컵으로 만든 트리를 세워두는 것으로 완성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라기에 아직은 많이 허전한 모습인데요.

하루동안 슬로우워크의 트리가 어떻게 변하는지 지켜볼까요?

 

 

 손재주가 많은 디자이너들이 모인 곳이라 예쁜 그림들과 재미있는 메세지들로로 멋진 트리가 만들어졌습니다. 여러분도 회사에서 혹은 집에서 크리스마스 메세지를 남겨보세요. 서로에게 전하는 메세지와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한 마음들로 크리스마스 트리가 체워집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작은 실천 'EASY RECYCLING'은 계속됩니다.

* 쉽게 만들수 있는 재활용품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으시면 neti0119@slowalk.co.kr로 보내주세요.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12월이 되면 반짝반짝 거리를 장식하는 예쁜 크리스마스 트리~!

 

진짜 나무를 자르는 것 뿐 아니라 인조 트리를 만드는 과정 또한 환경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고 하는데요, 이번 크리스마스엔 조금 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은 트리로  즐겁게 연말 분위기를 내보는건 어떨까요~?

 

 

 

 

 

 

 

얇은 자작나무 합판을 재사용하여 만든 별모양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아주 가볍고 얇은 판으로 구성되었기 때문에 조립, 수납이 편리할 뿐 아니라
운송시에 드는 연료와 그로 인한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하네요~
별 모양 덕분인지 굳이 조명을 달지 않아도 반짝반짝 빛나는 것 같습니다^^

 

 

 

 

 

 

 

 

재활용 골판지로 만들어진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별다른 접착 없이 칼집을 내어 조립한 재활용 골판지에,
녹색과 흰색 프린트로 장식을 하였습니다. 심플하면서도 멋진 트리이지요^^

 

 

 

 

 

 

 

골판지로 만들어진 트리에 실제 트리 장식을 할 수도 있을것 같네요~

 

 

 

 

 

 

 

하얀 판지를 재활용하여 겨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트리입니다.
해체와 조립이 용이해 매년 재사용할 수도 있겠지요^^

 

 

 

 

 

 

 

재활용 알류미늄을 활용하여 만든 트리도 있습니다~
재활용되고 재활용될 수 있는 알루미늄을 사용하여 만들어진 트리입니다.
조금 생소한 형태이긴 해도, 나선형으로 구성되어 장식을 달기 편리하다고 합니다~

 

 

 

종이 활용하여 작은 탁상용 크리스마스 트리 만드는 방법↓

 

How to make a Christmas Tree from paper from RecycleNow on Vimeo.

 

 

 

굳이 거창하고 크게 만들 필요 없이, 주변에 재사용할 수 있는 것들을 활용하여
그린 크리스마스 트리 한번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