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함을 테스트하다? 이 야심한 목표를 가지고 실시된 재밌는 실험이 있어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미국 주요 30개 도시에서 실시된 'Honest Tea Test'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이 테스트는 무인 팝업스토어를 설치하고 음료를 가져간 사람들이 자율적으로 1달러를 지불하는 간단한 실험이었습니다. 





말 그대로 "Honest Tea Test"는 간단하면서도 정직함을 테스트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이 테스트의 특이한 점은 단순히 성별, 연령별로 결과값을 비교한 것이 아니라 아이와 함께 온 사람들과 오토바이족, 또는 모자쓴 사람과 선글라스를 쓴 사람 등 재밌는 결과들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과연 미국 시민들의 정직함은 어느 정도 일까요? 랜덤으로 비교되는 인포그래픽을 통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첫 번째는 미국의 수도 워싱턴 DC와 애틀란타 시민들의 정직지수입니다. 4%로 워싱턴 DC의 시민들의 정직지수가 조금 더 높게 나왔습니다. 이 결과에 대해 설명을 보태자면 한 곳에서만 실시한 것이 아니라 주요 거리 10군데에서 1시간 내지 2시간씩 실험했다고 합니다. 팝업 스토어의 장점을 살리고 결과의 오차를 최대한 줄이려고 한 것을 알 수 있네요.





다음은 아이와 함께 온 사람들과 여성을 비교한 값입니다. 근소한 차이로 아이와 함께 온 사람들보다는 여성이 더 정직하게 나왔습니다. 높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아이와 함께 온 사람들의 정직함이 더 높았더라면 좋았을 걸이라는 아쉬움이 드네요.





이제 도시별 정직지수를 살펴보겠습니다. 뉴욕의 정직지수는 92%이네요. 시크한 뉴욕시민들은 돈도 시크하게 넣고 갔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다음은 워싱턴 DC입니다. 뉴욕보다 3% 높은 95%가 나왔네요. 





낮은 수치를 기록한 LA입니다. 뉴욕과 워싱턴 DC에 비하면 상당히 낮은 수치인데요, 조금 창피한 수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분발해야 겠네요.





그 외에도 다양한 결과들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재밌는 결과 중 하나는 헤어컬러별로 분류한 것입니다. 브라운부터 블론디, 레드, 그레이, 머리가 약간 없는 분들(혹은 부족하신 분들)까지 5가지로 구분했습니다. 그레이컬러가 가장 높은 96%고, 머리가 없으신 분들이 가장 낮은 85%를 차지했네요. 





다음은 비지니스 구역별로 구분한 결과입니다. 헐리우드가 가장 낮은 88%를 차지했군요. 


 



가장 분명한 구분이라고 할 수 있는 성별비교입니다. 4% 차이로 여성이 더 정직하게 나왔습니다. 남성분들은 조금 분발하셔야 되겠죠? ^^





모든 결과값을 가지고 가장 정직한 도시를 뽑았습니다. 오클랜드와 솔트레이크시티는 무려 100%가 나왔습니다. 정말 대단하네요. 단 한명도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니 놀라운 결과입니다.





그럼 다음은 가장 정직하지 못했던 지역들을 살펴보겠습니다. 정직한 도시와는 다르게 실험 구역별로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가장 낮은 구역은 브루클린의 아틀랜틱 터미널로 나왔네요. 10명 중 4명 가까이 돈을 내지 않은 61%가 나왔습니다.


Honest Tea Test 공식 사이트를 방문하시면 더 재밌는 결과들을 직접 비교해 보실 수 있습니다. 실험안내 동영상도 있으니 한번쯤은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단 한명도 그냥 지나치지 않은 100%의 도시도 있었고, 61%의 정직함을 보여준 도시도 있었는데요, 누가 더 정직한가는 논하기 보다는 이런 테스트를 통해서 '과연 나라면 어떠했을까?'를 생각해보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자료출처: http://thenationalhonestyindex.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미국 중북부에 위치한 위스콘신의 한 마을. 이곳에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이 등장했습니다. 사회적기업 Little Free Library가 만든 이 초미니 도서관에서는 책을 빌릴 때 회원가입을 할 필요도, 도서관 카드를 낼 필요도 없다고 하네요.

 

 

 

 

이 도서관의 설립자는 토드 볼(Todd Bol)과 릭 브룩(Rick Brook). 기업가로서 국제적인 사업 경험을 쌓아왔던 이 두 사람은 2009년 녹색기술 보급과 관련된 사업장에서 처음 만났고, 건강한 지역사회의 중요성에 대한 서로의 생각과 의견을 공유하며 미니 도서관 보급 사업을 시작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이후 미니 도서관의 설립을 위해 도서관 건물(?) 제작자와 마케팅 담당자, 출판업 종사자 등의 활동가들이 참여해 그 규모와 지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지요. 이들은 이 미니 도서관 사업을 위스콘신주 뿐 아니라 미국 전역으로 확대하고 나아가 국제적으로도 확장시켜 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에서는 이 미니 도서관의 목적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 대가 없이 서로 책을 나누어 읽는 운동을 전세계적으로 확산시킴으로써 사람들이 책 읽는 것을

  더 사랑하도록 만드는 것

- 세대를 넘어 각자의 기술과 창의력, 지혜를 공유하며 끈끈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것

- 앤드류 카네기가 설립한 2,510개의 도서관보다 더 많은 도서관을 전세계에 설립하는 것

 

그리고 '서로 그 생김새도, 그리고 그 안에 담겨있는 읽을거리들의 종류도 각각 다른 작은 도서관들이 도시의 자전거 도로변 곳곳마다 자리잡고 있는 모습'을 그리며 이 미니 도서관의 보급 사업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합니다.

 

 

 

 

 

도서관 제작자들, 교사들, 아티스트, 컨설턴트, 그리고 자원활동가들의 노력을 통해 각 지역 커뮤니티에 맞게 각각 '커스터마이징'된 형태로 보급되는 이 도서관은 이제 전세계적으로 300여개 존재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네팔이나 아프리카, 유럽에서도 팝업(pop-up) 방식의 도서관을 단기 운영하기도 했다는군요. 게다가 웹사이트를 통해 동네에 이 초미니 도서관을 주문할 수도 있고, 또 웹사이트에서 제공하고 있는 가이드라인을 따라 각 개인이 스스로 도서관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도서관 제작을 위한 목공에 익숙치 않은 이들을 위해 심지어 도서관 도면도 공유하고 있지요.

 

 

 

 

 

때문에 이들의 웹사이트에서는 사람들이 직접 만들어서 동네에 설치한 뒤 촬영해 보낸 각양각색 미니 도서관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세상이 디지털화 되면서 정보와 지식에 대한 사람들의 접근성이 이전보다 더 높아진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 이는 디지털 문화에 대해 익숙하고 접근하기 쉬운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임을 생각해보면, 디지털 문화에 익숙치 않고 지역의 대형 도서관에 대한 지역적 접근성도 부족한 사람들에게는 이 미니 도서관 처럼 좀 더 아날로그적이고 친근한 방식의 도서관이 훨씬 적합하겠지요. 게다가 전자책은 그 편리함에도 불구하고 아직은 종이책의 친숙함을 완전히 따라잡지는 못하고 있으니까요.

 

그런 의미에서 이 미니 도서관은 책의 공유를 통한 지식과 정보의 공유와 지식에 대한 접근성의 평등화, 보편화를 위해 매우 훌륭한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의 동네에도 이런 초미니 도서관, 한 곳 세워보시는건 어떨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