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31 페트병 두 개를 입은 아이들! (1)
  2. 2011.07.28 재활용 정원이 자리잡은 러브하우스

귀여운 어린아이들이 색색의 판초를 입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이 입고 있는 이 판초들은 겉모습만 귀여운 것이 아니라 재료까지 착한 판초라고 합니다.

 

 

 

 

2002년,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을 위해 엄마가 만들어준 한 벌의 판초에서 아동복 브랜드 Peri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아이의 친구들이 모두 판초를 부러워하기 시작했고, 엄마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돌기 시작하면서 처음 판초를 만들었던 아이 엄마 페리 프레스토피노(Peri Prestopino)는 딸의 친구들에게도 판초를 한벌식 만들어주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학교는 판초를 입은 아이들로 가득차버렸다고 하네요.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격려로 핸드메이드 아동복 브랜드 Peri 가 시작되었고요.

 

 

 

 

 

Peri에서는 Peroponchos.com 웹사이트를 통해 에코플리스 판초, 프린트 판초, 그리고 겨울용 판초 세 가지 라인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에코플리스 판초는 폐기된 페트병을 재활용해 생산한 소재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새 판초 한 벌 당, 쓰고 버려진 2리터짜리 페트병 두개 분량의 재료가 사용되었습니다.

 

 

게다가 망토처럼 생긴 판초라는 옷의 특성상, 입을 수 있는 신체 사이즈가 유동적이기 때문에 하루가 다르게 쑥쑥 자라는 아이들에게 더 적합한 옷인 것 같습니다.

 

 

 

 

한 개가 완전히 분해되는데에 100년이 넘는 시간이 필요한 페트병.

 

 

 

 

한 벌에 두 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이 판초는 결국 지구에게 200년이 넘는 시간을 되돌려주고 있습니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브라질의 디자인 스튜디오 로젠바움(Rosenbaum)은 어려운 사람들의 집을 새롭게 디자인해줌으로써 그들의 생활 환경이, 궁극적으로는 삶이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돕는 TV 프로그램의 협력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Lar doce Lar(='행복한 우리집'이라는 뜻)이라는 이름의 이 TV 프로그램은 한 마디로 우리나라의 러브하우스 같은 프로그램인데요, 최근 방송에서는 상파울루에 사는 어느 가족들의 집을 변화시켜주는 이야기가 방영되었다고 합니다. 원래 이 집에는 130달러의 월세를 내며 살고있는 싱글맘과 두 딸이 하나뿐인 침실 한개을 나누어 쓰며 살고 있었고요.

 

그리고 위의 사진 속 모습 같았던 집이 이 방송을 통해 바뀐 모습!

 

 

 

그런데 새롭게 바뀐 집에는 한 가지 특별한 공간이 있는데요, 바로 '페트병 정원'이라고 합니다.

 

'페트병 정원'이란 말 그대로 음료수가 담겨있었던 페트병을 재활용해 벽면에 설치한 수직정원인데요, 이렇게 소박한 재활용 정원을 만들게 된 아이디어는 디자이너가 아니라 이 집에 사는 아주머니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이 분은 이전부터 다 쓰고 난 음식물 패키지를 재활용해 화분으로 쓰고 있었다고 하네요.  

 

 

 

 

페트병에는 작은 공간에서도 자랄 수 있는 허브 종류가 주로 심겨졌는데요, 방송 이후 이 페트병 수직정원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서, 이 정원을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페트병으로 화분 만드는 법에 대해 그림을 그려 설명한 자료를 공개했다고 합니다.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집을 갖게되고 실용적인 정원에서 허브까지 기를 수 있게 되었으니 방송에 출연했던 가족들은 얼마나 기뻤을까요?

 

완전히 새로운 물건을 만들어내기 보다는 이미 있는 것들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것,
디자인이 갖고 있는 또 다른 힘인 것 같습니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