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우리 주위에서 쉽게 버려지는 물건들
놀랍게 멋진 화분으로 변신한 이야기들 소개해 드려볼까 합니다.





그 첫 번째, 알록달록 색도 다양하고 크기도 작아 허브같은 작은 식물들에게 잘 어울릴것같은 이 화분들.
화분으로만이 아니라 연필꽃이나 부엌에서 물건을 담아두는 용도로 써도 아주 좋을 듯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쌀자루재활용해서 만들어졌습니다.
더구나 현재 캄보디아에서 공정무역 프로젝트로 생산되고있는 착한 제품이기까지 하구요.
모두 직접 손으로 만들어졌기에 하나하나가 세상에 하나뿐인 것들이지요.





두 번째
, 신문지 재활용 아이디어.
매일 어마어마한 양으로 버려지는 신문지를 보며 어딘가 사용될 순 없을까? 라고 생각하곤했는데
이렇게 화분으로 변신이 가능했었습니다.
우리가 무심히 버린 그 신문이 얼마나 가치있게 변하는지 가르쳐주는 화분입니다.

신문지 화분 만들어보기>>>







세 번째
그냥 평범해 보이시다구요? 일반 화분이랑 다른 점을 못 찾으시겠다구요? 그런데 이 화분엔 정말 놀라운
푸른 스토리가 숨겨져있답니다. 이것은 미국의 TERRA CYCLE에 의해 만들어진 URBAN POT이라고 합니다.
모두 100%, 버려진 컴퓨터팩스같은 기계들을 재활용해서 만들어졌구요. 


컴퓨터나 팩스같은 기계들은 복잡한 중합물로 구성되어있어 재활용센터에서 그것들을 완벽히
재활용시키기엔 어려움이 있다네요. 그래서 TERRA CYCLE은 재활용 될 수 없는 것들을 모아 이렇게
화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죠.그리고 도시의 예술가들에게 그라피티를 부탁해 보기좋게 만들었습니다. 





네 번째
어디서 많이 보던 재질로 만들어지긴 한것같은데... 바로 버려진 고무타이어로 만들어진 화분입니다.


타이어 역시 재활용되기 어려운 물질 중 하나입니다. 투박한 고무 타이어로 만들어졌다고 하긴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센스있어보이지 않나요? 절대 깨질 염려도 없구요.

이 화분을 만들기 위해 매년 3000만개의 버려진 타이어가 수거된다고 합니다. 화분에 나무를 심고 가꿔
지구를 푸르게 할 뿐 아니라 이 화분을 사용하므로 쓰레기 매립장에 쌓여 썪지도 않은 타이어 수까지 줄여
더욱 환경을 위하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알고보면 뛰어난 아이디어를 요구하거나 그렇다고 비용이 많이 드는 일도 아닙니다.
쓸모없는 신문지, 버려진 일상의 물건들을 어딘가 다시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한번 더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죠.


오늘같이 침울한 날씨, 다 마신 우유팩도 좋고, 음료수 페트병도 좋고,
우리 주위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버려진 료들을 재활용해 화분을 만들어 예쁜 식물을 심어보는건 어떨까요?
아직 화분들을 밖으로 내놓기엔 이른 날씨기에 집안에서 화분에 식물을 가꿔 
미리 봄기운을 느껴보는 것도 좋을것 같네요.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과도한 업무스트레스는 각종질병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업무성과를 떨어트려 고용주와 근로자 모두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프리젠티즘(Presenteeism)이라고도 하는데요. 출근은 했지만 육체적·정신적 컨디션이 정상적이지 못할 때, 업무의 성과가 떨어지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결근으로 인해 생기는 생산성 저하보다도 기업에 더 큰 부담을 주는 결과를 낳습니다. 결과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기업의 마이너스 요인이 되는 샘입니다.

 

국내의 경우 다른 나라에 비해서도 비교적 높은 업무 스트레스와 그에 비해 낮은 업무 만족도를 기록하고 있기도 합니다. 슬로우워크의 주 업무인 디자인직의 경우 클라이언트와의 소통과정, 촉박한 작업기간, 프로젝트 시작시점부터 인쇄 등 많은 부분을 직접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따르게 되는 책임감 등에서 업무스트레스를 겪습니다. 이러한 업무스트레스는 고스란히 작업물에 나타날 수 밖에 없습니다. 창작의 고통이 따르는 직업의 특성상 업무스트레스는 필히 극복해야할 문제일 것입니다. 슬로우워크의 디자이너들도 나름의 방법으로 업무스트레스를 극복하고 있는데요. 어떤방법이 있는지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식물 기르기

 

 

슬로우워크 블로그를 통해 옥상정원이나 재활용 화분 만들기가 소개된 적이 있는데요. 슬로우워크 직원들도 이러한 포스팅을 통해 자연스럽게 생활속에서 재활용이나 식물기르기를 실천하게 되는 듯 합니다. 사무실 내에서 식물을 기르는 것은 공기정화, 습도유지, 온도 조절 등의 기능을 할 뿐 아니라 식물을 가꾸는 동안 심리적 정서적 안정을 찾을 수 있다고 합니다.

 

 

 

2. 건강한 간식

 

 

스트레스와 우리 몸이 싸우기 위해서는 다량의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근육에 저장된 당분이 필요하고 우리의 몸은 자연스럽게 당분을 원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러한 스트레스 상황에서의 당분섭취는 혈액내로 당분이 그대로 유입돼 혈당이 올라갈 뿐 아니라 당뇨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당분이나 카페인 대신 식감이 많은 아몬드, 호두 등의 견과류나, 당근, 오이와 같은 야채를 섭취함으로서 업무스트레스를 해소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3. 점심시간 활용

 

 

슬로우워크에서는 각자 도시락을 싸와서 점심을 해결합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날씨가 좋은 날에는 밖에나와 점심을 먹거나 점심식사 후 남는 시간을 이용해 커피한잔을 사서 들어가기도 합니다. 잠깐이지만 바깥공기를 쐬고 잠시 걷는 것 만으로 업무스트레스를 날려봅니다. 특히나 삼청동 근처에는 관광객이 많아 잠시 그 사이에 섞여 관광객의 마음이 되어 보기도 하고요.

 

 

 

4. 취미생활 갖기

 

 

슬로우워크에서는 개인역량 강화 프로젝트를 통해 원하는 분야의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데요. 개인 역량 강화 뿐만 아니라 주말을 이용해 업무스트레스를 잊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과도한 업무와 업무스트레스로 인해 주말을 무의미하게 보내고 나면 더욱 후회만 남겠죠? 이러한 취미 생활을 통해 또 하나의 결과물을 얻는 기쁨 또한 활기찬 월요일을 시작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 같습니다.

 

 

 

5. 업무 외 활동

 

하루종일 모니터 앞에 앉아있는다고 해서 업무 능률이 오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디자인 직의 경우 머리를 싸맨다고 해서 좋은 결과 물이 나오는 것은 아니지요. 단 십분이라고 자리에서 일어나 화분에 물을 주거나 설겆이를 하면서 머리는 비우는 것 또한 하나의 방법인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업무외 활동을 통한 업무 스트레스 해소법은 각자 한가지씩 가지고있다는 것입니다. 대부분 단시간을 활용한 것들이었는데요. 평소 깔끔한 성격의 직원은 회사내에서 사용한 컵이나 그릇을 깨끗히 씻음으로써 스트레스를 해소하기도 하고요.

 

 

 

 

힘들었던 하루를 채워나가며 그간의 업무스트레스와 빡빡했던 일정을 지우기도 합니다.

 

 

 

6. 동료에게 건내는 한마디

 

실제로 동료에게 건네는 "당신 괜찮아요? (Are you OK?)"라는 짧은 질문이 직장 내 스트레스를 해결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같은 직종의 같은 업무부담을 느끼는 직원들을 통해 위안과 책임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을텐데요. 옆자리에 앉은 동료에서 "당신 괜찮아요?"라고 한마디 건네보는 것은 어떨까요?

 

 

슬로우워크 직원들의 업무 스트레스 해소법이 업무스트레스로 인해 힘들어하는 직장인들에게 좋은 팁이 되었으면합니다. 하지만 직종의 특성상 그 나마의 짬도 내기 힘든 직장인들이 많으실 텐데요. 직원들 스스로 업무스트레스를 극복하고 진정한 업무 성과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잠시나마 직원들을 지켜봐주는 것을 어떨까요?

 

대한민국 모든 직장인들 힘내시길!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