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은 어떤 사안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또 그것을 잊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사고가 일어난지 많은 시간이 지나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점차 잊혀지고 있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BP사의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


'happiness brussels'이라는 디자인 그룹이 만든 포스터는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다."는 말로,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해줍니다.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 포스터는 소재가 조금 독특합니다.

멕시코만에 흘러든 기름을 직접 거둬 일종의 잉크로 사용했습니다.

기름으로 물감을 만들고, 포스터 틀을 짜고, 일일이 수작업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제작된 200부의 포스터는 한부에 150유로로 판매됩니다.

포스터를 판매한 수익은 멕시코만의 기름 유출 피해 복구 활동을 하는

CRCL(Coalition to Restore Coastal Louisiana)라는 비영리단체에 기부됩니다.



출처 www.gulfofmexico2010.com

Posted by slowalk










"BP로고 디자인을 다시해주세요!
그들에겐 새 브랜드이미지가 필요하거든요!"










멕시코만의 BP 기름유출로 한창 떠들썩한 무렵,
BP의 회사 이미지와 미래에 대해 '사려깊게' 고민하고 있는 디자이너들을 위한 콘테스트가 열렸습니다.


이 공모전을 개최한 주최측의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우리는 BP가 이번 석유유출사건에 대처하는 방식에 화가 났습니다.
사고이전에 그들은 17가지나 규정을 어겼으며, 이번 재앙은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건 우리가 맞선 어떠한 환경재난보다 심각한 것입니다.
LogoMyWay의 로고디자이너들이 BP를 회사이미지에 걸맞게 다시 디자인해야합니다!
BP LOGO DESIGN CONTEST에 업로드된 디자인 중 디자이너와 일반인들의 투표를 통해 새로운 BP의 로고를 뽑을 것입니다."






현재 (바꿔야할) BP의 로고 디자인








공모전에 응모된 로고 들입니다.


big problems









오일로 뒤덮인 지구

















오일로 인해  불타버린 로고군요.






















언젠가는 방독면을 쓰고 다녀야할지도 모르겠네요.

















이번 기름유출로 죽어간 해양동물들이 얼마나 많을까요.













이 로고들이 실제BP로고로 쓰일일은 없겠지만,

실제 BP의 홍보물 앞에 게릴라방식으로 부착해도 재밌겠는데요??





홈페이지에 방문하시면 지금껏 업로드된 1000여개의 새로운 로고디자인들을 보실 수 있어요.
여러분도 투표한 번 해보세요! : )

이상 BP에 대한 영국 로고디자이너들의 대답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국가의 원수가 나서서 환경파괴에 앞장서고 계신데,

그럼 우리나라는 국가브랜드 디자인이라도 다시해야하는 걸까요?

Posted by slowalk




를 본 지 얼마나 오래 되셨나요.

제가 보여드릴게요  물감만 가지고 오세요~







자 여기에다가 쭈욱,


이제 와이퍼를 작동시키면

" 쓰윽!~"





간단한 아이디어이지만
놀라운 영감을 선사하는 이 무지개는
디자인 작품을 통해서 세상에 메시지를 선사하는  네덜란드의 멀티플레이어 디자이너 Helmut Smits의 작품입니다.

올해 36인 그의 작품은 한가지 매체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설치, 공공디자인, 페인팅, 그래픽디자인, 제품디자인, 영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작업들은 우리이게 몇가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지요.











'강아지야 넌 왜 거기에 들어가 있니?'_Bicycle Rack











각종 알류미늄 캔을 가지고 만든 램프_ Coca-Cola Light











I♥NY?  I♥NW!!!  - i love new work







Skirting Board Sunset







Territories_동물들의 영역.








Without Cabinet






Cars Sorted by Colour







Automatic Street Musician










Parking for White Cars Only _ 오직 하얀색 만을 위한 주차공간










이처럼
Helmut Smits 의 작업은 평면과 입체, 그리고 미디어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인 작업을 쏟아 냅니다. 그의 작업들은 때로는 위트넘치게 우리를 미소짓게 만들다가도, 때로는 깊은 성찰을 유도해내기도  합니다.


지금보실 작품은 그의 영상작업입니다.

영화의 엔딩크레딧의 형식을 차용한 이 영상작업은,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들의 이름을 담고 있습니다.




The End




이 영상은  전달하는 메시지, 시사성, 그것을 담고 있는 형식. 모든게 적절히 어우러지면서 우리에게 이 사건과 관련되서 많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Helmut Smits 는 어떻게 이렇게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면서 작업을 할 수 있었을까요?

역시 중요한 것은 매체를 다루는 능력이 아니라, 사회를 바라보는 눈과, 그것을 통해서 재해석 하는 눈, 그리고 그것들을 통해  그만의 유머와 위트 섞인 메시지 인 것 같습니다.

그의 작품을 통해서 잠시나마 미소짓고, 우리 주변에 대해서 생각하셨다면 그걸로도 대단한 성공이네요.

사회를 성찰하고 디자인을 통해서 세상에 메시지를 던지는
디자인액티비스트 Helmut Smits 였습니다.


출처: http://helmutsmits.nl/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