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워크에서는 개발도상국의 상황에 맞는 도움이 그들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는 디자인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그 두 번째, "깔때기 우유통(Mazzi Milk Jug)" 을 소개하려 합니다.


케냐의 낙농민이 더 많은 우유를 생산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면, 어떤 것을 도와줄 수 있을까요? 사람이 손대지 않아도 자동으로 우유를 짜내는 유축기나 상하지 않도록 보관하는 냉각탱크를 보내면 보다 빠르고, 위생적으로 우유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 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케냐의 낙농민에게는 기계를 가동할 전력이 모자를 뿐만 아니라 적은 두수의 소를 키우기 때문에 이런 최신식 기계는 필요가 없을겁니다. 


오히려 적게 짜내는 만큼 귀한 우유를 상하지 않게 내다 파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이지요. 그렇다면 소의 젖을 짜는 것 부터 시장에 운반하는 것 까지 모두 스스로 처리해야 하는 케냐의 농민들에게 필요한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요? 



일반적으로 케냐의 사람들은 큰 양동이에 젖을 짜서 운반하기 쉽게 물통에 옮겨 담아 시장에 내다 팝니다.



하지만, 이 플라스틱 통을 옮기다 보면 깨져 우유가 다 쏟아지기도 하고, 입구가 좁아 안쪽까지 세척하는게 불가능해 오염된 우유통이 세균번식의 주 원인이었답니다. 이는 케냐의 농민들에게 큰 손실인데요, 이를 줄이기 위해 Global Good에서 나섰습니다. 



Global Good에서 만든 '깔때기 우유통(Mazzi Milk Jug)'은 냐 농가의 평균적 우유 생산량을 고려해 10L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럼, 일반적으로 케냐 농민들이 사용하는 우유통과 어떤점이 다를까요? 그 차이점은 바로 우유통의 입구에 있습니다. 




Global Good의 우유통은 사진과 같이 입구가 넓고, 이 넓은 주둥이에 꼭 맞는 깔때기가 달려있습니다. 그래서 바로 우유통에 젖을 짠 후 그대로 상점까지 운반할 수 있어 한 방울의 우유도 흘리지 않도록 디자인되어 있답니다. 



또 넓은 입구 덕분에 병 안에 손을 넣어 구석구석 세척할 수 있어 오염된 우유통 때문에 우유가 상하지 않게 보관하고 나를 수 있답니다.


앞으로 Global Good에서는 케냐와 같은 개발도상국의 소규모 낙농민들이 더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우유를 생산, 보관,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합니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의 가까이에서 그들이 정말 필요로 하는 것으로 도움을 실천하는 그들의 모습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모습인 것 같습니다.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

1회차 : 생명이 담긴 냉장고 (바로가기)


출처 : Intellectual Ventures, Intellectual Ventures Lab, Wired U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는 매일매일 디자인과 기술이 접목된 문화속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자동차, 냉장고 등 눈을 돌리고 손을 뻗으면 최첨단 기술을 바로 접할 수 있죠. 하지만 지구 곳곳에는 아직도 우물 물을 기르기 위해 왕복 두시간을 걸어 물 한통을 길어오는 아이들이 있고, 전기가 잘 들어오지 않아 낮에도 컴컴한 실내에서 생활해야하는 집들이 있습니다.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정수기를 떼어다 주거나, 티비, 냉장고 등 전자제품을 그대로 전해준다면, 과연 그들의 삶도 풍요로워질까요? 우리의 시점이 아닌, 그들의 시점에서 삶을 바라본다면, 보다 현실적인 도움은 무엇일까요? 슬로워크는 개발도상국의 상황에 맞는 도움이 그들의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줄 디자인을 소개하고자 4회에 걸쳐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을 발행할 예정입니다. 오늘은 그 첫 회, "생명이 담긴 냉장고(Passive Vaccine Storage Device)" 입니다.


냉장보관되지 않은 백신, 혹은 온도 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을 사용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한해 150만명의 어린이는 예방접종을 맞지 못했거나, 효과가 떨어진  때문에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병으로 사망합니다. 이러한 일이 벌어지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개발도상국의 경우 마을마다 전기시설이 충분치 않아 냉장고에 을 보관하더라도 접종이 되기도 전에 상해버리거나, 의약품 자체의 수급이 불안정하기 때문입니다.





섭씨 2~8℃에서 온도가 조금이라도 올라가거나 내려가기만 해도 접종효과가 감소한다는 .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기가 필요 없는  냉장고를 만든 팀이 있습니다. 바로 빌게이츠와 Intellectual Ventures Lab이 협력한 그룹, Global Good입니다. 


Global Good의  냉장고는 개발도상국의 시점에서 만들어졌습니다. 낮은 전기 보급률이 대부분인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적은 유지비의  냉장고는 얼음과 특수 구조로 냉장고를 설계되어 전기 없이도 한달 넘게, 약 50일 동안 을 보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어떤 방법으로 전기 없이, 한 달 넘게 의 온도를 지킬 수 있을까요? 사진에 보이는 것과 같이  주변을 감싸고 있는 8개의 플라스틱통이  온도를 지키는 방법 중 한 가지 입니다. 바로 이 안에 물을 얼려 을 감싼 것이 그 방법인데요, 이 얼음통 8개로 지켜지는 생명의 힘이 어마어마합니다.





또한 내부는 마치 인공위성이 우주 공간의 극한의 온도에서 본체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기위해 얇은 알루미늄으로 포일로 박을 씌운것과 같이 알루미늄으로 쌓여 있습니다. 그리고 내부가 진공상태로 밀봉되어있어서 온도를 낮게 유지하는데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또한 입구를 12cm만들어 내부로 공기가 잘 들어갈 수 없는 구조로 만들었습니다. 이런 작은 장치들의 조합은 냉장고 내부 온도를 2~8℃로 한달 이상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숨은 조력자들 이랍니다.




한 대의  냉장고에는 300여 개의 서로 다른 을 넣어 보관할 수 있는데요, 이 작은 냉장고 안에 300여명의 아이들의 생명이 담겨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백신 냉장고를 방송 사회자에게 설명하고 있는 빌 게이츠 




아직도 수 백 만명의 아이들이 작은 의 도움을 받지 못해 생명이 꺼져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그들의 삶들 들여다보고, 주변 환경에 맞는 기술과 디자인을 통해 세상을 구하는 디자인이 지구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더 먼 미래에는 모두가 웃음이 가득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 그 날이 기다려집니다. 



출처 : Intellectual Ventures, Intellectual Ventures Lab, CBS NewsWired UK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