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사용할 수 있어 일상생활 전반에 두루 사용되는 페트병. 이러한 페트병들이 분리수거되어 재활용되는 양보다 무심히 버려지는 양이 많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알게 모르게 버려지는 페트병들은 충분히 가치가 있음에도 재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게 대부분입니다. 

슬로워크에서도 페트병의 재활용에 대해 포스팅한 적이 있었는데요(2012/07/17 PET 생수병의 재활용, 어렵지 않아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페트병으로 만든 재밌는 동전지갑이 있어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비엔나의 디자이너인 Zitta Schnitt가 디자인한 'PET 동전지갑'입니다. 생김새부터가 귀여운 이 동전지갑은 지퍼와 페트병 그리고 나일론 실, 뾰족한 바늘, 튼튼한 가위만 있으면 만들 수 있습니다.





2개의 페트병의 밑부분을 가위로 자른 뒤, 가장자리를 다치지 않게 테이프로 두르면 밑작업이 끝납니다. 다음은 나일론 실로 지퍼를 꿰맬 순서인데요, 뾰족한 바늘을 사용하므로 다치지 않게 주의하셔야 하겠지요!

조심스럽게 지퍼를 꿰매고 나면 동전지갑이 완성됩니다. 





디자이너 Zitta Schnitt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자세한 만드는 방법을 PDF로 올려놨습니다. (영어버전)





혹시 페트병의 나머지 부분은 어떡하지? 생각하시는 분들! 페트병 윗부분은 끈에 매달아서 꽃병으로 활용하면 페트병 하나를 완전히 재활용한 셈이 되겠지요.^^ 조금만 생각하면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하나씩 생각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자료출처 : ZITTA SCHNITT Industrial Design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요즘같이 찌는듯한 날씨의 외출 필수품은 생수가 아닐까 생각하는데요, 실제로 거리에서도 작은 생수병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생수병의 대부분은 한 번 쓰고 버려질 뿐만 아니라 PET 재질로 되어있어서 쓰레기로서의 처리비용도 상당하다고 합니다.





생수병을 재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있지만, 실천이 생각만큼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요. 최근 오스트리아의 VÖSLAUER 생수업체와 비엔나의 walking chair design studio가 합작해서 재활용 유도 Kit인 re_bottle_set을 만들었습니다.






re_bottle_set는 위의 사진처럼 총 4개의 조립식 뚜껑으로 이루어졌는데요, 용도에 맞게 생수병에 끼우면 된다고 합니다. 만약 책상 위에 필기구들이 지저분하게 널브러져 있다면! 연필꽂이로 변신할 수 있게 4번째 뚜껑을 선택하면 되겠지요. ^^




그 밖에도 꽃병이나 저금통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 다 먹은 PET 생수병으로 만들 수 있는 재활용품이 꽤 많다는 것이 새삼 놀랍지 않으신가요?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생수병은 훌륭한 생활용품으로 변신할 수 있었는데요, 이러한 아이디어는 거창한 것이 아니라 쉽게 실천할 수 있고 누구나 다 생각할 수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꼭 re_bottle_set을 이용해서가 아니라도 실생활에서 테이프나 종이로 생수병의 잘린 단면을 잘 감싸준다면, 다양하게 생수병을 재활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칫 버려질 뻔한 PET 생수병은 이제는 누군가의 연필꽂이로, 저금통으로, 꽃병으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겠죠? ^^ 



자료출처: http://www.designboom.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브라질의 디자인 스튜디오 로젠바움(Rosenbaum)은 어려운 사람들의 집을 새롭게 디자인해줌으로써 그들의 생활 환경이, 궁극적으로는 삶이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돕는 TV 프로그램의 협력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Lar doce Lar(='행복한 우리집'이라는 뜻)이라는 이름의 이 TV 프로그램은 한 마디로 우리나라의 러브하우스 같은 프로그램인데요, 최근 방송에서는 상파울루에 사는 어느 가족들의 집을 변화시켜주는 이야기가 방영되었다고 합니다. 원래 이 집에는 130달러의 월세를 내며 살고있는 싱글맘과 두 딸이 하나뿐인 침실 한개을 나누어 쓰며 살고 있었고요.

 

그리고 위의 사진 속 모습 같았던 집이 이 방송을 통해 바뀐 모습!

 

 

 

그런데 새롭게 바뀐 집에는 한 가지 특별한 공간이 있는데요, 바로 '페트병 정원'이라고 합니다.

 

'페트병 정원'이란 말 그대로 음료수가 담겨있었던 페트병을 재활용해 벽면에 설치한 수직정원인데요, 이렇게 소박한 재활용 정원을 만들게 된 아이디어는 디자이너가 아니라 이 집에 사는 아주머니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이 분은 이전부터 다 쓰고 난 음식물 패키지를 재활용해 화분으로 쓰고 있었다고 하네요.  

 

 

 

 

페트병에는 작은 공간에서도 자랄 수 있는 허브 종류가 주로 심겨졌는데요, 방송 이후 이 페트병 수직정원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서, 이 정원을 디자인한 디자이너는 페트병으로 화분 만드는 법에 대해 그림을 그려 설명한 자료를 공개했다고 합니다.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집을 갖게되고 실용적인 정원에서 허브까지 기를 수 있게 되었으니 방송에 출연했던 가족들은 얼마나 기뻤을까요?

 

완전히 새로운 물건을 만들어내기 보다는 이미 있는 것들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는 것,
디자인이 갖고 있는 또 다른 힘인 것 같습니다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겨울에 빼놓을 수 없는 플레이스, 스키장!!! 스키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스키복!!!

 

 

일상생활에서도 옷을 함부로 입을 수 없듯 스키장에서도 스키복을 함부로 입을 수 없겠죠?스키복이 다 똑같지 뭐.... 라는 생각도 드시겠지만 패셔니스타라면 스키복 패션의 트렌드와 디자인을 무심코 지나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슬로워크 블로그 애독자라면 한가지 더 빼놓을 수 없는 것, 얼마나 친환경적인지를 고려해야겠죠?

 

 

오늘은 친환경 스노우 의류브랜드를 소개시켜드립니다. Planetearth~!!!

 

 

 

 

스노우 의류브랜드 Planetearth는 유럽과 미국지역에서 판매되고있습니다. 다양한 방한 의류와 스키복들이 주류를 이루고있구요. 색도 다양하고 디자인도 심플하네요. 하지만 그런 외적인 요소보다 이 옷들의 내적인 요소들에 더 집중해보아야합니다. 어떤 재료들로 이 옷들이 만들어졌는지 말이죠!!!

 

 


 

첫번째, 토양을 오염시키는 살충제와 화학비료를 사용하지않고 길러진 유기농 목화솜을 사용합니다.

두번째, 옷에 사용되는 폴리에스테르 천은 페트병을 재활용해서 사용된것을 사용합니다.

세번째, 무독성 잉크와 염색제를 사용합니다.

 

 

어떤가요? 올겨울 스키는 친환경 스키복을 입고 타고 싶지 않으신가요? 언젠가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하얀 설원위에서 친환경 스키복 패셔니스타가 되는 그날을 기대해봅니다~^^

 

* PLANETEARTH 공식 사이트 방문하기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