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로 이메일이나 전화로 오는 편집디자인물의 견적 의뢰에 대응하다 보면 견적을 어떻게 요청해야 하는지 어려워하는 고객분들이 있습니다. 인쇄물을 만들어야 하는데 책자 크기만 정해져 있거나, 크기와 대략의 페이지 수는 정했지만, 인쇄 수량은 정해지지 않은 경우 등 견적을 산출하기 어려운 상황이 종종 발생하는데요. 그래서 견적을 산출하는 데 알아야 할 5가지 필수 요소를 알려드립니다.

출처: behance


1. 제작물의 종류

많은 인쇄물의 종류가 있지만, 대표적인 제작물은 리플릿, 브로슈어, 소식지, 보고서, 포스터입니다. 전달하려는 메시지에 따라 제작물의 종류는 바뀌는데요. 예를 들어 전시회나 공모전을 알리기 위해선 다양한 곳에 장시간 부착되는 포스터가 대중에게 효과적인 전달 매체가 되겠죠?

(참고로 리플릿과 브로슈어를 혼동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리플릿은 보통 제본 없이 낱장으로, 또는 접지를 하여 간단한 정보를 소개하는 용도입니다. 브로슈어는 제본이 있는 소책자로 보통 A5~A4 사이의 크기로 제작됩니다.)



2. 제작물의 크기

정확한 수치를 알려주시면 가장 좋습니다. (예: 190*260mm, B5) 하지만 크기를 정하지 못했다면 규격 사이즈를 추천합니다. 재단 후 남는 종이 양을 줄일 수 있어, 이에 따른 제작비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보편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종이 크기는 A, B 시리즈입니다. 책자의 경우 A4(210*297), A5(148*210), B5(182*257)를 포스터의 경우 A1(594*841), A2(420*594)를 많이 사용합니다. 이 외에도 평소에 보던 책이나 수집한 샘플의 치수를 재서 알려주셔도 됩니다.




3. 페이지 수

책자의 경우 페이지 수는 제본 방식과 밀접한 연관이 있어서 정확하지 않아도 대략적인 정보가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중철 제본(스테이플러로 철심을 박아 제본하는 형식)의 책을 만들 경우, 전체 페이지 수는 4의 배수가 되어야 합니다. 종이를 반으로 접은 후, 가운데 선상에 제본하므로 종이의 4면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중철 제본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16p, 20p, 24p처럼 4의 배수로 제작돼야 합니다.




4. 제본 또는 접지 방식

앞서 설명한 대로 페이지 수와 제본 또는 접지는 마치 세트와 같이 움직입니다. 페이지 수가 많은 책자는 중철 제본을 할 수 없고, 반대로 페이지 수가 적으면 책등의 두께가 얇아서 무선 제본을 추천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소식지와 50p 내외의 책자는 중철 제본으로, 보고서와 같이 페이지 수가 많으면 무선 제본으로 제작합니다.

그 외 제본이 필요 없는 리플릿은 접는 횟수에 따라 2단 4p(반접지), 3단 6p, 4단 8p 등으로 나뉩니다. 또한, 접는 방식에 따라 이름이 다른데 일반적으로 3단접지, 대문접지, 병풍접지를 많이 사용합니다.  



동천공익활동 보고서_60p, 중철 제본

난민법률지원 용어집_110p, 무선 제본, 책등 8mm



국경없는의사회 소식지_16p, 중철 제본



부천혜림원_쿠폰카드 2단4p (좌), 리플릿4단8p (우)


더 알아보기 > 디자인을 돋보이게 하는 바인딩의 종류

더 알아보기 > 리플릿, 어떻게 접는게 좋을까?



5. 인쇄 수량

인쇄를 진행한다면 제작물의 수량도 필수 요소입니다. 보통 최소 수량은 500~1,000부이며 수량이 적을수록 제작 단가는 높아집니다.


마무리

5가지 기본 요소 외에도 종이나 후가공 등의 자세한 정보가 있다면 더 좋습니다. 제본이나 접지방식을 설명하기 어려울 때는 의뢰하려는 제작물과 같은 샘플의 사진을 찍어 함께 보내주셔도 되고 슬로워크 홈페이지에 올라온 작업물 중 비슷한 결과물을 언급해 주셔도 괜찮습니다.


제작물의 종류, 크기, 페이지 수, 제본 또는 접지 방식, 인쇄 수량


꼭 모든 것이 정해져 있지 않아도 기본 요소 5가지는 기억해 주세요.


더 보기 > 인쇄 후가공, 어떤 것들이 있을까?



작성: 남궁은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slowalk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