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자의 웰빙(Well being) 개념을 넘어 공동체의 로하스(Lohas) 개념이 더욱 중시되고 있는 요즘, 친환경적인 삶, 지속가능한 삶, 공존하는 삶에 대해 이야기할 때 가장 자주 거론되는 소재로는 단연코 가장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인 '자전거'와 친환경 자급자족 먹거리의 터전인 '정원'을 꼽을 수 있을 것입니다.

 

자전거와 정원은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가장 많이 다뤄지고 있는 소재이기도 하고요 ^^

 

텃밭이나 정원과 같은 녹색공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활동이 점점 늘어가면서 작년말에는 슬로워크의 블로그에도 '텃밭/녹색공간'이라는 카테고리가 새로 생기기도 했죠~

 

그런데, 자전거와 정원이 만난 재미있는 사례가 있어 몇 가지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이름하여 움직이는 정원, 자전거 정원!

 

 

 

1. 자전거와 함께 달리는 초소형 녹색공간!

 

 

 

 

아틀랜타의 디자이너 콜린 조던(Collen Jordan)이 디자인한 '웨어러블 플랜터(Wearable Planter)'는 자전거 프레임에 부착해 다닐 수 있는 소형 화분입니다. 아직 제품화되지는 않은 컨셉 디자인 단계이지만, 충분한 햇빛과 바람을 필요로 하는 작은 식물을 기른다면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는 중에도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며 달릴 수 있겠네요~

 

조던 콜린의 웹사이트 | www.etsy.com/people/colleenjordan

 

 

2. 바퀴에서 자라나는 정원

 

 

환경블로거 메그(Meg)가 자신의 블로그 Upcycle yourself에 포스팅한 자전거 정원입니다. 블로그에 포스팅한 메그의 경험담에 따르면, 자전거를 자주 탈 경우 흙과 뿌리가 햇빛에 자주 노출되기 때문에 자전거 정원의 수분이 금방 마를 수 있으므로 물을 자주 뿌려주어야 한다는군요. 그리고 금속과 고무로 만들어진 자전거에는 식물이 쉽게 뿌리내리기 어렵기 때문에 다른 재료를 이용하면 더 좋다고 합니다.

 

성긴 면직물이나 마대 자루 조각, 아니면 양말(!) 등을 이용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 물을 충분히 뿌린 뒤 가장 좋은 위치에 고정시켜주고, 잔디류의 식물 씨앗을 뿌려줍니다. 씨앗이 떨어지지 않도록 한 번 더 덮어서 옷핀 등으로 고정시켜주고 싹이 금방 날 수 있도록 시원한 곳에서 촉촉하게 유지시켜주면 곧 여러분의 자전거에도 풀이 자라게 될겁니다! 꼭 바퀴가 아니더라도 자전거 손잡이나 바구니, 뒷좌석 등에도 기를 수 있겠죠?

 

메그의 블로그 | upcycleyourself.blogspot.com

 

 

 

3. 장바구니 대신 텃밭을!

 

 

각종 DIY에 대해 다루는 웹사이트 '인스트럭터블(Instructable)' 회원 Friends of Humanity는 얼마 전 쓰지 않는 목재 몇조각으로 자전거에 미니 정원 만드는 법을 공개했습니다.

 

 

 

쓰지 않는 목재를 모아서 자신의 자전거 핸들 사이즈에 맞게 잘라주고, 못질을 해서 조립한 뒤 나중에 자전거 핸들에 끈으로 고정시킬 수 있도록 구멍을 뚫어줍니다.

 

 

흙과 비료를 채우고 씨를 심어주세요.

 

 

미리 뚫어둔 구멍에 맞춰 플라스틱 끈 등으로 튼튼하게 고정시켜주세요. 이 블로거분은 나중에 푸른꽃이 피는 식물을 심었다고 하는데요, 꽃을 피우는 한해살이 식물을 기르면 봄과 여름에 기분좋게 자전거를 탈 수 있겠네요 ^^

 

인스트럭터블(Instructable) 웹사이트 | http://www.instructables.com

 

 

 

4. 낡은 자전거를 숲으로!

 

 

만약 너무 낡았거나 고칠 수 없이 고장나버려서 이제 더 이상 타고다닐 수 없는 '은퇴한 자전거'가 있다면 자전거를 있는 그대로 정원으로 꾸며보세요~ Alstair Smith씨의 사진 속 자전거처럼 식물도 기르고 색색의 전구를 매달아볼 수도 있겠네요 ^^

 

Alstair Smith의 플리커 | www.flickr.com/photos/smithal

 

 

 

물이끼나 덩굴식물 같은 식물을 기른다면 자전거 전체를 풀밭으로 만들어버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주변 환경이 말끔하지 않다면 조금 귀신의 집 소품처럼 되어버릴 수도 있겠지만요.....

 

 

 

5. 텃밭과 정원을 가꿀 때에는 자전거 바퀴 울타리를~

 

 

(ⓒ J.Maus/Bike Portland)

포틀랜드의 자전거 커뮤니티 웹사이트인 바이크 포틀랜드(bikeportland.org)에 올라온 사진입니다. 너무 휘거나 녹슬어서 쓸 수 없는 자전거 휠을 울타리로 활용한 좋은 사례! 이걸 보면 세상에 버릴 물건은 하나도 없는 것 같습니다.

 

 

며칠 전부터 추위가 한층 물러가고 포근한 날씨가 시작되면서 드디어 자전거를 다시 개시할 날도, 그리고 새봄을 맞아 텃밭이나 정원, 화분에 씨앗을 뿌릴 날도 머지않은 것 같은데요, 올해 자전거 타기와 정원 가꾸기를 둘 다 계획하고 계신 분들은 이런 자전거 정원, 어떠신가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