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화된 건물의 편리함 속에서 사람들은 자연에 대한 갈망을 놓지 못합니다. 아파트에서, 베란다에서, 옥상에서 식물이 자랄 수 있는 환경이라면 어디서건 식물들을 심고 가꾸는 것만 보아도 알 수 있지요. 하지만 이러한 가드닝 문화는 내 집, 내 정원이라는 개인적인 만족감에 그치는 경우가 많지요. 이렇게 열심히 기른 식물들을, 내 정원을, 많은 사람에게 보여줄 기회가 생긴다면, 어떨까요?

 

 

 

 

뉴욕의 브루클린(Brooklyn)에서 개최된 이 경연대회는 17개의 자치구를 거쳐 18회를 맞은 아름다운 정원 경연대회 'green bridge'입니다. 브루클린의 플랫부시(Flat bush)에서 베드퍼드 스투이페산트(Bedford-Stuyvesant)까지의 도로변에 있는 가정의 정원뿐 아니라 전봇대나 골목길에 숨어 있는 작은 정원들도 이 대회의 참가작들입니다.

 

 

 

 

Green Bridge의 이사 로빈심멘(Robin Simmen)은 이 대회를 통해 시민들의 삶이 보여진다고 말합니다. 한블럭 한블럭 지날 때 마다 나타나는 각기다른 아름다움을 가진 정원들은 집주인의 취향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이러한 대회를 통해서 좀 더 많은 자치구가 녹색 아름다움을 만들어내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자신이 가꾼 정원 앞에서 사진을 찍는 시민의 입가에는 미소가 끊이지 않습니다. 힘들에 가꾸어 온 정원이 많은 사람의 시선과 관심을 받는 것 또한 하나의 즐거움이겠지요. 여러분도 아파트 베란다에서 작은 정원을 가꾸고 계신가요? 아름다운 정원을 주변 사람들과 공유해 보세요. 정원을 가꾸는 즐거움이 배가 될 것입니다:)

 

 

http://www.bbg.org/greenbridge/greenestblock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